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미리보기
  • 최저가 : -원 I 최고가 : -원
  • 재고 : 0부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종로점] 서가 단면도
(0)

민음사 출판그룹의 만화.예술.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세미콜론'에서 새롭게 론칭하는 '띵' 시리즈는 한마디로 '음식 에세이'이다. 앞으로 각 권마다 하나의 음식이나 식재료, 혹은 여러 음식을 하나로 아우르는 데 모두가 납득할 만한 주제를 가급적 선명하게 선정해나갈 계획이다. 이때 기본 원칙은 각자의 애정을 바탕으로 할 것. "내가 좋아하는 것을 함께 좋아하고 싶은 마음"을 캐치프레이즈 삼아 이 시리즈는 꾸려질 예정이다.

그 시작은 '조식'을 주제로 한 <아침을 먹다가 생각한 것들>로 시리즈의 문을 연다. 첫 번째 주제가 '조식'으로 선정된 것은 가히 운명적이기까지 하다. 하루의 첫 끼니. 시리즈의 1번. 세상의 가장 앞줄에 놓인 단어들은 언제나 기분 좋은 흥분으로 우리를 데리고 간다.

여러분은 아침을 꼬박꼬박 챙겨 먹는 편인가, 혹은 바쁜 아침 끼니는커녕 젖은 머리칼을 날리며 집을 나서는 쪽인가. 그 어느 쪽이어도 상관없다. 이 책의 저자 이다혜 기자 역시, 아침밥을 몹시 사랑하지만 언제나 건너뛰기가 일쑤인 우리 같은 사람이니까. 학창 시절 보온밥통에 들어 있는 점심도시락을 아침에 등교하자마자 까먹는 재미를 알고, 아침잠은 왜 이렇게 밤에 자는 잠보다 달콤하고 맛있는지 궁금해하는 사람이니까.

이 책은 세상에 존재하는 여러 아침밥에 대한 설명서나 안내서가 아니라, 한 개인의 부엌 혹은 식탁과 관계된 삶의 장면이다. 그동안 살아오면서 지나온 숱한 날들의 아침 풍경과 그로 인해 파생되는 기억의 편린이다. 그러므로, 우리는 이것을 '이다혜라는 세상'의 모든 아침밥이라고 이해하면 어떨까 싶다. 아침밥에는 이토록 한 사람의 인생이 고스란히 들어 있다.

이 책을 추천한 다른 분들 : 
 - 한겨레 신문 2020년 4월 3일자

최근작 :<마음의 일렁임은 우리 안에 머물고>,<여행의 말들>,<[큰글자도서] 내일을 위한 내 일 > … 총 42종 (모두보기)
소개 :영화전문지 『씨네21』 기자. 팟캐스트 「이수정 이다혜의 범죄영화 프로파일」을 진행한다. 『어른이 되어 더 큰 혼란이 시작되었다』 『아무튼, 스릴러』 『처음부터 잘 쓰는 사람은 없습니다』 『교토의 밤 산책자』 『출근길의 주문』 『조식: 아침을 먹다가 생각한 것들』 『코넌 도일』 등을 썼고, 옮긴 책으로 『영화를 만든다는 것』이 있다.

세미콜론   
최근작 :<미음의 마음 : 병원의 밥>,<용기의 맛 : 아무렇지 않을 준비가 되었어>,<평양냉면 : 처음이라 그래 며칠 뒤엔 괜찮아져>등 총 215종
대표분야 :미술 이야기 7위 (브랜드 지수 38,275점), 요리만화 8위 (브랜드 지수 44,956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