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미리보기
  • 최저가 : 7,300원 I 최고가 : 7,300원
  • 재고 : 1부 I 도서 위치 : A38 [위에서부터 1번째칸]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종로점] 서가 단면도
(1)

한강의 '맨부커' 인터내셔널상을 이끌어낸 국제 문학 에이전트이자 세계 출판계가 주목하는 작가인 바바라 지트워의 첫 소설. 영국, 이탈리아, 스페인, 프랑스 등 해외 10여 개국에 번역 출간된 화제작으로, 50년이 넘게 야외 연못에서 매일 함께 수영을 해온 나이 든 여인들에 관한 소설이다.

모든 이야기는 영국 코츠월드의 스탠웨이 저택, 한적하지만 신비로움이 가득한 이 연못에서 시작된다. 조이는 뉴욕의 싱글 여자 건축가로 제임스 배리가 <피터팬>을 집필한 저택의 수리를 감독하기 위해 영국 시골로 파견을 나간다. 저택의 관리인은 아내와 사별하고 딸과 단둘이 살아가고 있는 무뚝뚝하지만 매력적인 남자 이언.

저택 부지에서 연못을 발견한 조이는 이곳에서 기이하고도, 앞으로 평생 잊지 못할 값진 경험을 하게 된다. 한겨울, 얼음장 같은 호수 물에 들어가 수영을 하고부터이다. 이곳은 한평생을 친구로 지내온 할머니들이 비가 오나 눈이 오나, 얼음을 깨가면서 매일 수영하는 의식을 반복하며 삶의 지혜와 우정을 나누고 때로는 함께 고통을 헤쳐 나가는 장소다.

나이 듦을 두려워하지 않으며 노년에 당당히 맞서는 위엄이 돋보이는 동시에 위트 넘치고 한없이 따스한 정이 흘러넘치는 곳. 이곳에서 주인공 조이는 일과 사랑, 진정한 우정을 깨닫고, 그리고 다시 웃고 사랑하는 방법을 터득하며 무조건적인 지지와 용기를 얻는다.

목차가 없는 도서입니다.

: 이 이야기는 무엇보다 늙어가는 것의 당당함을 보여주며, 인생에게 따뜻한 위로의 한마디를 전한다. 흠이 간 사랑과 우정은 이 이야기를 읽는 동안 회복되고 치유된다. 간혹 세상과 동떨어진 곳, 생명과 활기가 넘치는 그 어딘가를 꿈꾸고 싶다면 얼음장같이 차갑지만 사이다처럼 신선하고 상쾌한 영국 코츠월드의 눈 내리는 호수로 독서 여행을 떠나보아도 좋을 것이다. 『J. M. 배리 여성수영클럽』을 통해 영국의 코츠월드는 이제 또 하나의 네버랜드로 탄생했다.
: 『피터팬』을 쓴 J. M. 배리가 그녀에게 영감을 주어 이 소설을 쓰게 했다. 이 소설을 읽는 동안 독자들은 수영장에 가고 싶어질 것이고, 모르는 사람에게 자신의 이야기를 하고 싶어질 수도 있겠다. 나는 그녀를 에이전트로 만났기에 그녀가 쓴 소설을 읽게 될 줄은 짐작을 못했으나, 이 소설을 읽는 동안 사람과 일에 대한 그녀만의 독특한 열정이 이해가 되었고 그녀의 두 번째 소설을 빨리 읽고 싶어졌다.
: 이것은 하나의 이야기이면서 하나의 이야기가 아니다. 여러 장르로 읽히는 소설이다. 깊은 상처를 가진 조이라는 커리어우먼의 성장담으로도 읽히고, 여성들의 우정과 당당한 삶을 다룬 페미니즘 소설로도 읽히며, 긴장감 넘치는 로맨스로도 읽힌다. 시시각각 변화하는 등장인물들의 심리와 갈등을 다루는 솜씨는 섬세하면서도 노련하다. 이에 힘입어 페이지는 눈부신 속도로 넘어간다. 정말로 이것이 작가의 첫 작품인지 의심스러울 정도다. 스토리셀러에서 스토리텔러로의 성공적인 변신을 선보인 바바라의 다음 작품이 기대된다.
: 우정과 공동체의 힘에 대한 놀라운 증언.
케티 우드먼 (작가)
: 따뜻하고 유머러스하며 당찬 등장인물들로 이루어진 지트워의 멋진 출연진은 누구라도 얼음장처럼 차가운 호수 물로 뛰어들어 헤엄치고 싶게 만든다. 나는 이 책이 정말 사랑스럽다.

최근작 :<J. M. 배리 여성수영클럽> … 총 6종 (모두보기)
소개 :
최근작 :<봄날은 간다> … 총 67종 (모두보기)
소개 :펜실베이니아 주립대학교에서 철학을, 서울대학교 대학원에서 서양고전학을 공부했다. 옮긴 책으로는 토니 모리슨의 《보이지 않는 잉크》, 데이비드 포스터 월리스의 《거의 떠나온 상태에서 떠나오기》를 비롯해 《남성은 여성에 대한 전쟁을 멈출 수 있다》 《거실의 사자》 《신화의 역사》 외 다수가 있다.

이다희 (옮긴이)의 말
자주적이고 강인하면서 사랑을 할 줄도 받을 줄도 아는 여성의 세계를 태연하게 스타투스 쿠오(status quo), 즉 현상(現狀)으로 취급하는 이 소설은, 이미 조이와 같이 자주적인 행복을 누릴 줄 알지만 끊임없는 픽션의 폭력, 현실의 오지랖 넓은 주변인에 시달리는 독자에게는 진정 편안한 쉼터가 되어줄 것이다. 아직 풀어나갈 실타래가 많고 어떻게 홀로 서야 할지 잘 모르는 독자에게 나침반이 되어줄 수도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