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미리보기
  • 최저가 : -원 I 최고가 : -원
  • 재고 : 0부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종로점] 서가 단면도
(0)

`알제에서 내가 이 책을 처음으로 읽었을 때 나는 스무 살이었다. 내가 이 책에서 받은 충격, 이 책이 내게, 그리고 나의 많은 친구들에게 끼친 영향에 대해서 오직 지드의 <지상의 양식>이 한 세대에 끼친 충격 이외에는 비길 만한 것이 없을 것이다`라고 카뮈가 극찬한 프랑스 철학자의 산문집. <공의 매혹>,<부활의 섬> 등 지성이 가득한 8편의 산문을 묶었다.
첫문장
저마다의 일생에는, 특히 그 일생이 동터 오르는 여명기에는 모든 것을 결정짓는 한 순간이 있다.

: 나는 길거리에서 이 책을 열어본 후 겨우 그 처음 몇 줄을 읽다 말고는 다시 접어 가슴에 꼭 껴안은 채 마침내 아무도 없는 곳에 가서 정신없이 읽기 위하여 나의 방에까지 한걸음에 달려가던 그날 저녁으로 되돌아가고 싶다. - 알베르 카뮈(작가)
장석주 (시인, 소설가, 문학평론가)
: 무엇보다 그르니에가 우리를 매혹하는 것은 그 뛰어난 직관으로 꿰뚫는 본질에 대한 투명한 응시, 그리고 그것을 빚어내는 문체의 놀라운 아름다움이다.--<스무살이 되기 전에 꼭 읽어야 할 책>에서 - 장석주(시인)
: 투명한 하늘의 기억
박웅현 (TBWA KOREA CCO, 『여덟 단어』 저자)
: 햇살의 철학, 지중해의 문학
목수정 (작가·번역가·문화정책 연구자, 《뼛속까지 자유롭고 치맛속까지 정치적인》의 저자)
: 나를 깨우는 진실하고 낮은 목소리
윤성근 (『서점의 말들』 저자)
: 가장 두려운 것을 만나는 순간에 대하여
이경하 (화가)
: 내가 늘 나에게 멀리 있는 진실을 찾아 헤매고 갈 길을 몰라 우왕좌왕하고 있을 때, 저 고양이는 우아한 발 동작동작으로 세상의 정수들을 사뿐히 밟고 지나가며 나를 비웃고, 나는 부끄러운 마음 가득히 고양이를 바라볼 뿐이다.
: 삶은 터무니없을 만큼 치사스럽다
: 지금의 내가 너무나 마음에 들지 않아서
: 세상에 섬 아닌 곳이 있으랴
이 책을 추천한 다른 분들 : 
김경집 (인문학자, <눈먼 종교를 위한 인문학> 저자)
 - <책탐> (나무[수:] 刊)

최근작 :<장 그르니에 선집 세트 - 전4권>,<일상적인 삶>,<카뮈를 추억하며> … 총 47종 (모두보기)
소개 :
최근작 :<탱자>,<고전 강연 6>,<김화영의 번역수첩> … 총 196종 (모두보기)
소개 :

민음사   
최근작 :<당신 엄마가 당신보다 잘하는 게임>,<해변의 묘지>,<한편 7호 : 중독>등 총 1,847종
대표분야 :고전 1위 (브랜드 지수 5,227,999점), 일본소설 3위 (브랜드 지수 697,275점), 2000년대 이후 한국소설 4위 (브랜드 지수 1,073,534점)

`알제에서 내가 이 책을 읽었을 ?? 나는 스무살이었다. 내가 이 책에서 받은 충격, 이 책이 내게 그리고 나의 많은 친구들에게 끼친 영향에 대해서--- `라고 카뮈가 극찬한 프랑스 철학자의 산문집. <공의 매혹>,<부활의 섬> 등 지성이 가득한 8편의 산문을 묶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