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미리보기
  • 최저가 : -원 I 최고가 : -원
  • 재고 : 0부
쇼핑 리스트 담기  출력하기
  • - 중고 매장 상품은 온라인으로 구매가 불가능 합니다.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종로점] 서가 단면도
(0)

정통 역사학자로 대중들에게 많이 알려져 있는 건국대학교 사학과 신병주 교수의 책으로, 「매경이코노미」에 연재한 '왕으로 산다는 것' 칼럼의 전체 내용을 한 권에 모았다. 태조부터 순종까지 조선의 27명 왕 대부분을 언급하고 있다. 왕이 되기까지의 과정, 왕의 가족, 왕이 된 후의 정책, 조언을 받은 참모, 왕의 라이벌 등 왕의 주변 인물이나 주요한 사건들의 면모를 모두 담으려고 노력했다.

조선의 왕은 고대나 고려의 왕들에 비해 절대적인 권력을 누리지는 못했다. 제도가 정비되면서 왕을 견제하는 장치도 적절히 운영되었기 때문이다. 조선시대 정치사에서 큰 축을 차지하는 왕권과 신권의 문제는 결국 왕권을 누가 어떤 방식으로 행사하느냐에 따라 갈등의 양상을 보이기도 하고 조화를 이루기도 했다. 세종과 같은 왕이 절대 권력을 휘두르지 않으면서도 자신의 뜻에 맞게 강력한 정치력을 발휘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왕권과 신권의 조화를 이루었던 측면이 크다.

조선의 왕들은 최고결정권을 가진 막중한 책임을 다하는 위치에서 어떻게 움직이고 어떻게 나라를 다스렸을까? 이 책을 통해 조선 왕들의 본받아야 할 업적과 태도, 반면교사 삼을 실패한 면모들을 역사 속으로 들어가 다양하게 살펴본다.

첫문장
'함흥차사咸興差使'는 요즘에도 '사라지고 난 후 오래도록 연락이 없는 사람'을 일컫는 말로 흔히 쓰이고 있다.

이원복 (덕성여자대학교 교수, 《먼나라 이웃나라》저자)
: 역사는 현재를 비추는 거울이라고 한다. 이 책에는 조선을 이끌었던 왕 27명의 리더십이 생동감 있게 다뤄지고 있다. 이 책을 통해 조선시대 왕들의 리더십 면면을 서로 비교해 보고, 오늘을 살아가는 현재의 삶에도 반면교사 삼아 볼 것을 권한다. 조선시대 왕들이 살아간 모습과 함께 세계 속 왕들의 리더십을 비교해 보는 것도 흥미로울 것 같다.
박시백 (《만화 조선왕조실록》 작가)
: 왕들을 중심으로 500년 조선의 주요 사건들과 역사적 인물들이 흥미롭게 그려진다. 조선사를 관통하는 이 책은 다양한 미디어를 통해 구수한 입담과 풍부한 지식으로 역사 대중화에 힘써온 신병주 교수의 글 모음이어서 더욱 매력 있다.
: 왕의 역사가 그대로 국가의 역사가 되는 것은 왕조국가의 숙명일 것이다. 조선은 왕권과 신권의 끊임없는 경쟁과 갈등, 협력과 반목을 통해 독특한 국가 체제를 유지해온 나라다. 그러나 대부분은 권력의 정점에 있는 왕의 의지와 능력에 의해 나라의 운명이 정해졌다. 왕의 리더십은 그래서 더 중요한 국가경영의 요체였다. 조선에는 선조와 인조, 연산군처럼 사리에 어둡고 어리석은 암군暗君과 혼군昏君이 있는가 하면, 영조·정조와 같은 명군明君, 나아가서는 세종처럼 성군聖君으로까지 일컬어지는 군주가 있었다. 역설적이게도 우리는 성공한 역사보다는 실수나 오류의 역사를 통해 더 많은 것을 배운다. 이 책은 조선시대 왕실의 역사를 되짚어보면서 오늘날 우리의 모습을 되돌아볼 수 있는 참된 거울이 될 것이다. 역사에서 배우지 못하는 자는 결국 아무것도 배우지 못하는 자라는 말을 실감케 하는 소중한 책이다.

최근작 :<왕비로 산다는 것>,<승정원 일기 : 임금의 숨결이 살아 있는 기록>,<조선왕조 의궤 : 조선 왕실 행사에 초대합니다> … 총 123종 (모두보기)
소개 :

매일경제신문사   
최근작 :<왕비로 산다는 것>,<정의로운 시장의 조건>,<신방수 세무사의 2021 확 바뀐 부동산 세금 완전 분석>등 총 956종
대표분야 :부동산/경매 1위 (브랜드 지수 171,962점), 주식/펀드 9위 (브랜드 지수 54,217점), 경영전략/혁신 12위 (브랜드 지수 33,317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