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미리보기
  • 최저가 : -원 I 최고가 : -원
  • 재고 : 0부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종로점] 서가 단면도
(0)

한국전쟁이라는 어두운 그늘 속에서 벌어진 처절한 삶과 죽음. 추리소설의 짜릿함을 넘어선 인간에 대한 깊은 물음과 진한 감동. 1974년 「한국일보」 창간 20주년 기념 장편소설 공모전 당선작이자, 심사위원의 만장일치로 당시 거금 200만 원의 상금을 거머쥐었던 <최후의 증인>이 돌아왔다.

살인 혐의로 20년간 억울하게 옥살이를 한 황바우. 특별사면으로 이루어진 그의 출옥과 함께 의문의 살인사건이 벌어진다. 바로 양조업자 양달수가 온몸이 난자당한 익사체로 발견된 것. 그의 첩인 손지혜는 본부인에게 뭇매를 맞고 쫓겨나 자취를 감추고, 사건을 추적하는 형사 오병호는 우연히 들어간 술집에서 숨진 양달수가 "세상은 죄짓고는 못사는 법"이라고 말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증인들의 진술이 이어지며 사건의 윤곽이 드러나자, 오병호는 손지혜가 황바우와 긴밀한 관계였던 공비 출신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는데…

작가의 말 - 상처뿐인 영광을 어루만져 주는 손길
출옥
두 개의 살인
대밭골 가는 길
암야행
첫 번째 진술
어둠의 꽃

최근작 :<오늘의 좋은 소설 2022.봄>,<형사 오병호>,<나는 살고싶다> … 총 124종 (모두보기)
소개 :

새움   
최근작 :<프랑켄슈타인>,<위대한 개츠비>,<치인의 사랑>등 총 179종
대표분야 :2000년대 이후 한국소설 7위 (브랜드 지수 450,697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