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미리보기
  • 최저가 : -원 I 최고가 : -원
  • 재고 : 0부
쇼핑 리스트 담기  출력하기
  • - 중고 매장 상품은 온라인으로 구매가 불가능 합니다.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잠실롯데월드타워점] 서가 단면도
(0)

수족관에서 바다로 돌고래 제돌이가 돌아갔다. 그렇게 시작해서 한국은 수족관에서 쇼를 하던 돌고래 일곱 마리를 바다에 돌려보냈다. 2011년부터 해양동물의 자유를 향한 여정을 함께해온 해양환경단체 핫핑크돌핀스가 그들이 만난 해양동물의 삶을 보여주며 여러 유의미한 질문을 던지는 책을 펴냈다.

<바다, 우리가 사는 곳>은 이미 잘 알려진 제주도의 남방큰돌고래부터 한강에서도 발견되는 미소 짓는 돌고래 상괭이, 점박이물범과 밍크고래, 귀신고래까지 한반도 주변 바다에서 함께 살아온 해양동물들의 삶을 이해하기 좋은 안내서가 될 것이다.

핫핑크돌핀스가 처음 수족관 돌고래 해방 운동을 시작한 2011년만 해도 사람들은 왜 잘 지내는 돌고래를 풀어줘야 하느냐며 불편해했고, 사람도 살기 힘든데 돌고래까지 신경을 쓰느냐며 뜬금없는 소리 하지 말라고 핀잔을 주기도 했다. 그러나 채 10년이 지나지 않은 지금 대부분의 사람들은 수족관 돌고래 야생방류를 지지하고 있다.

좁은 수조에 갇혀 고통받는 돌고래들을 외면하지 않는 마음이 퍼져나가 조금씩 세상을 바꾸고 있다. 해양생물을 그저 '이용할 자원'으로만 바라볼 것이 아니라 지구에서 함께 살아가는 좋은 친구로 여기게 될 수도 있을 것이다. 해양생물의 세계는 너무나 신비하고, 아직도 우리는 모르는 것이 너무나 많다.

첫문장
2011년 여름에 핫핑크돌핀스는 수족관에 갇힌 돌고래들을 풀어주고 고향인 바다로 돌려보내야 한다는 돌고래 해방 운동을 시작했다.

: 바다와 생명을 위해서라면 언제나 있어야 할 자리에 나타나 해야 할 말을 하는 슈퍼히어로 같은 그들, 핫핑크돌핀스! 넉넉지 않은 지원,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2011년부터 이어져 온 그들의 발자취와 노력의 흔적과 따뜻한 마음이 함께 들어있는 이 책 통해 더 많은 사람이 핫핑크돌핀스와 함께 하기를 바란다.
신지원 (핫핑돌 청소년 회원, 물금중학교 학생)
: 시험 기간 중 시간을 내 읽은 글은 공부와는 다른 의미로 많은 생각을 하게 해주었습니다. ‘핫핑크돌핀스’라는 단체를 알고 난 뒤 접했던 많은 바다 이야기에서 더 깊게 들어가 심해를 들여다본 것 같았습니다.
장후이쥔 (타이완의 고래보호/해양환경단체 ‘쿠로시오’ 대표)
: 인류가 보지 못하는 깊은 바닷속에서 해양생물과 고래류 친구들은 거대한 생존 위협을 받고 있어요. 인간들의 어업활동, 육지에서 흘러든 쓰레기, 연안개발로 인한 서식처 파괴와 해상스포츠 활동 행위, 인간들의 각종 육상 활동 모두 바다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지요. 이 책을 통해 우리 모두 무국경 바다와 그곳에 사는 친구들이 처한 위기에 대해 알아차리고 바다를 지키기 위해 노력합시다. 누구나 자신으로부터 변화를 시작하면 바다와 해양생물, 고래류 친구들에게 새로운 희망이 될 수 있어요. 우리 자신부터 활동의 변화를 시작합시다.

최근작 :<바다, 우리가 사는 곳>,<바다로 돌아간 제돌이> … 총 2종 (모두보기)
소개 :돌고래를 통해 생명과 평화의 가치를 알려가는 해양환경단체입니다. 2011년 한국에서 최초로 수족관 돌고래 해방운동을 시작했으며, 2013년 제돌이 야생방류를 시작으로 지금까지 모두 일곱 마리의 수족관 남방큰돌고래들을 고향 제주 바다로 돌려보내는 일에 참여했습니다. 방류된 돌고래들이 잘 지내는지 가까이에서 지켜보기 위해 서귀포시 대정읍 신도리에 제주돌핀센터를 세우고, 멸종위기 해양생물 보호와 해양생태계 보전운동을 펼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