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미리보기
  • 최저가 : -원 I 최고가 : -원
  • 재고 : 0부
쇼핑 리스트 담기  출력하기
  • - 중고 매장 상품은 온라인으로 구매가 불가능 합니다.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종로점] 서가 단면도
(0)

북유럽의 서늘한 공포와 뜨거운 스릴을 전한 작가 요 네스뵈가 시리즈의 대표작. 60년 전의 과거와 현재를 빠르게 오가며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전개 속에서 독자들은 인간에게 죄와 벌이란 무엇인지 역사의 깊은 상처를 통해 되묻게 된다.

곳곳에 심어놓은 암시들이 그물을 끌어올리듯 한 순간 하나의 장소에서 만나게 될 때의 폭발력과 작은 흠결도 허용하지 않는 매끈한 플롯, 군더더기 없는 문장, 속내까지 만져질 듯 생생한 인물들은 어째서 요 네스뵈가 이 작품을 해외 진출작으로 택했는지, 그리고 그가 어떻게 세계적인 작가가 되었는지를 다시 한 번 독자에게 확인시킨다.

가시를 삼킨 새의 전설과 붉은 가슴을 숨긴 채 해리 앞에 나타난 노인들, 진홍가슴새로 불리던 한 남자… 누구나 알고 있지만 아무도 말하지 못했던 노르웨이의 슬픈 역사가 한 데 모여 휘몰아친다.

: 반전을 거듭할수록 우아해지고 더욱 아름다워진다!
: 스릴은 대담하고 내공이 느껴지는 이야기는 더없이 깊다. 사회 인식 또한 놀라울 정도로 균형 잡혀 있다. 바로 이 작가, 요 네스뵈로 인해 노르웨이 문학은 급부상할 것이다!
: 고독하면서도 고독하지 않은
타임 (미국 시사주간지)
: 매끈한 전개를 따라 쉴 틈 없이 페이지가 넘어간다.
아프텐블라데 (노르웨이)
: 죄와 벌, 권력과 사랑, 믿음과 배신… 인간의 오랜 화두에 대한 가장 긴장감 넘치는 접근!
헬싱보르그 다그블라데 (스웨덴)
: 소설이 가질 수 있는 가장 높은 경지의 재미를 보장한다!
더 타게슈피겔
: 스칸디나비아에서 온 단 한 편의 ‘걸작품’!
일 솔레 벤티콰트로 오레 (이탈리아)
: 완벽한 플롯, 새로운 페이지를 펼칠 때마다 마음을 옥죄는 사건들, 독특한 매력으로 독자를 휘어잡는 주인공! 소설에서 무엇을 더 기대하겠는가?

최근작 :<목마름>,<신기한 비누 거품>,<신기한 방귀 가루> … 총 288종 (모두보기)
소개 :
최근작 : … 총 94종 (모두보기)
소개 :숙명여자대학교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했고 전문번역가로 활동하며 존 그린의 『거북이는 언제나 거기에 있어』, 요 네스뵈의 『스노우맨』 『레오파드』 『레드브레스트』 『네메시스』 『아들』, 피터 스완슨의 『죽여 마땅한 사람들』 『아낌없이 뺏는 사랑』, 엘리자베스 길버트의 『먹고 기도하고 사랑하라』 『결혼해도 괜찮아』 등을 우리말로 옮겼다.

노진선 (옮긴이)의 말
이 시리즈는 ‘해리 홀레 해체하기’ 시리즈라 불릴 만큼 후반으로 갈수록 해리는 몸의 흉터가 늘어나고, 한두 군데씩 절단되고, 정신적으로는 점점 어둡고 피폐해져 그가 쫓는 범죄자들과 비슷해진다. 시리즈의 초반인 이 책에서 이렇게 신체적으로 온전하고 정신적으로 밝은 해리의 모습을 보노라니, 어쩐지 애잔하기까지 하다. 예전에 어느 인터뷰에서 갈수록 불행해지는 해리가 너무 가엾지 않느냐는 질문에 네스뵈는 인생이 원래 그런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500페이지의 비극 속에 행복한 순간은 잘해야 서너 페이지 존재하는 것. 완벽하고 행복했던 순간으로부터 점차 퇴보하는 과정. 앞으로 네스뵈가 어떤 논리로 그 장엄한 새드 엔딩을 이끌어낼지 지켜보는 것도 재미있으리라. 한 가지 확실한 사실은 그가 절대 우리를 실망시키지 않으리라는 것이다.
요 네스뵈 (지은이)의 말
이것은 슬프고 치열한 이야기이다. 첫 장을 쓸 때부터 예감했다. 그리고 이 깊은 상처를 어떻게 헤집고 들여다볼 것인가에 대해 집필 내내 고민했다. 《레드브레스트》는 거대한 역사이자 우리 가족의 이야기이고 무엇보다도 나의 개인사이기 때문이다.

비채   
최근작 :<외로워도 외롭지 않다>,<고양이를 버리다>,<소녀, 여자, 다른 사람들>등 총 266종
대표분야 :동물만화 7위 (브랜드 지수 17,772점), 반려동물 7위 (브랜드 지수 18,235점), 추리/미스터리소설 8위 (브랜드 지수 299,742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