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미리보기
  • 최저가 : 6,600원 I 최고가 : 6,600원
  • 재고 : 2부 I 도서 위치 : A38 [위에서부터 1번째칸], B_35 [위에서부터 4번째칸]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종로점] 서가 단면도
(2)

노련한 이야기꾼 켄트 하루프의 유작이다. 전작 <플레인송>으로 전미도서상과 「뉴요커」 북어워드 최종 후보에 올랐던 저자가 2014년 71세에 타계하기 전 탈고한 소설로, 그래서 더욱 켄트 하루프만의 은밀하고도 위풍당당한 유언과 같은 책이다. 하루프는 홀트라는 작은 마을을 배경으로, 칠십대 두 주인공이 교감하는 믿음과 우정, 나이 듦에 대한 생각들을 특유의 잔잔하면서도 절제된 문체로 묘사하고 있다.

소설은 주인공 애디 무어가 오랜 이웃인 루이스 워터스를 방문하는 것으로 시작한다. 두 사람 다 배우자와 사별했는데, 애디는 일흔 살이고, 루이스도 비슷한 나이다. 애디는 루이스의 집 현관에 서서 마음에 담고 온 생각을 바로 말한다. 섹스 없이 함께 잠을 자자는 것, 어둠 속에서 대화하고, 함께 누워있음으로써 밤이면 더욱 생생히 다가오는 외로움을 달래보자고. 놀랍고 오해받기 십상인 제안이지만 어쨌든 루이스는 에디의 제안을 받아들이고, 두 사람은 함께 모험을 시작한다.

목차 없는 상품입니다.

첫문장
그러던 어느 날 애디 무어는 루이스 워터스를 만나러 갔다. 오월, 아직 완전히 어두워지기 바로 전 날의 저녁이었다.

워싱턴 포스트
: 근본적인 순수로까지 증류된 한없이 매혹적인 작품. 너무나도 부드럽고 섬세하게 세공된 작품이어서 받을 자격이 없는 축복처럼만 여겨진다.
시애틀 타임스
: 단도직입적이고, 다층적인 결이 있고, 마른 유머가 살아있다. 여름날 저녁 일몰 직후 아직 하늘에 빛이 남아있을 때, 제대로 들여다보면 볼 것들이 많은 그 순간을 위한 소설이다.
뉴욕 타임스 북 리뷰
: 이 소설은 단순한 요소들이 얼마나 큰 무게를 갖는 것인지를 알게 해준다. 독자들로서는 고마울 따름이다.
파이낸셜 타임스 (Financial Times)
: 하루프는 절대로 감상적이지 않다. 반전이 응축된 결말은 단단하고 고통스럽고 전적으로 인간적이다. 그의 소설은 애정과 이해가 스며들어 있기에 상투적인 디테일들조차 시로 승화된다.
링컨 저널 스타
: 재미와 슬픔, 경쾌함과 사색이 교차한다. 한 번에 휙 다 읽고, 다음에는 앉아서 이 아름다운 문학예술을 차분하게 감상하기를 권한다.

최근작 :<축복>,<밤에 우리 영혼은>,<플레인송> … 총 76종 (모두보기)
소개 :
최근작 : … 총 28종 (모두보기)
소개 :서울대학교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하고 현재 미국 캘리포니아에 거주하며 출판 기획 및 번역을 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고독한 이방인의 산책』 『밤에 우리 영혼은』 『우상들과의 점심』 『너는 너의 삶을 바꿔야 한다』 『하드보일드 센티멘털리티』 『푸른 밤』 『불안한 낙원』 『나의 우울증을 떠나보내며』 『신디 로퍼』 『한 문장의 철학』 『쇼스타코비치는 어떻게 내 정신을 바꾸었는가』 『가을』 등이 있다.

뮤진트리   
최근작 :<티에르탕의 베케트>,<저녁까지 걷기>,<스페인의 밤>등 총 123종
대표분야 :영미소설 1위 (브랜드 지수 12,446점), 음악이야기 7위 (브랜드 지수 17,756점), 미술 이야기 31위 (브랜드 지수 2,567점)
추천도서 :<행복해서 행복한 사람들>
극작가이자 소설가인 야스미나 레자의 작품으로, 오늘을 사는 우리들의 이야기를 공기 같은 가벼움과 기품과 세련미와 위트로 풀어낸 수작이다.
행복이란 무엇인가?
종양처럼 삶을 조금씩 잠식해가는 타성과 체념 속에서 사랑을 말할 수 있는가?
가족 속의 고독이라는 가장 내밀하고 타인과 나눌 수 없는 그 무엇을 천착하는 이 책을 덮으며 우리는 어떤 결론을 내릴 것인가.
깊고도 아름다운 소설이다. 

- 박남희 (뮤진트리 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