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미리보기
  • 최저가 : -원 I 최고가 : -원
  • 재고 : 0부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종로점] 서가 단면도
(0)

<그대가 곁에 있어도 나는 그대가 그립다>, <외눈박이 물고기의 사랑>의 류시화 시인이 15년의 긴 침묵 후에 세 번째 시집을 펴냈다. 그동안 시 발표와는 거리를 둔 채 명상서적을 번역 소개하거나 변함없이 인도 네팔 등지를 여행하며 지내 온 시인의 신작 시집이라 더 반갑다. 사실 그는 시를 쓰지 않은 것이 아니었다. 그동안 쓴 350여 편의 시 중에서 56편을 이번 시집에 묶었다. 시 '옹이' 외에는 모두 미발표작이다.

시집 출간이 늦은 이유에 대해 시인은 짧은 서문에서 말하고 있다. "시집을 묶는 것이 늦은 것도 같지만 주로 길 위에서 시를 썼기 때문에 완성되지 못한 채 마음의 갈피에서 유실된 시들이 많았다. 삶에는 시로써만 말할 수 있는 것이 있다."

이번 시집에는 긴 시간의 시적 침묵이 가져다 준 한층 깊어진 시의 세계가 있다. '시는 삶을 역광으로 비추는 빛'이라는 그의 말을 증명하듯, 시인의 혼이 담긴 56편의 시에는 상처와 허무를 넘어 인간 실존의 경이로움과 삶에 대한 투명한 관조가 담겨 있다. 또한 오랜 기간 미발표 상태에서 써 온 시들을 모은 것이라 시의 소재와 주제의 다양성도 이 시집의 특징이다. 그러나 그 다양한 노래 속에서도 시인은 "세상의 벼랑 중에 마음의 벼랑이 가장 아득하다"고 말한다.

이문재 (시인·경희대 후마니타스칼리지 교수)
: 우리는 시가 더 필요하다. 풀과 나무, 새와 벌레, 달과 별을 바라보지 않기 때문이다. 우리는 시가 더 많아야 한다. 내가 나를, 내가 너를 만나기 힘들어졌기 때문이다. 우리는 시와 더 가까워져야 한다. 우리가 그들을 배려하고 존중하는 능력을 잃어버렸기 때문이다. 시를 필요로 하지 않으면서 우리는 외로워졌다. 시가 부족해지면서 우리는 가난해졌다. 시를 멀리하면서 우리는 작아졌다.
시인 류시화가 15년 만에 펴내는 이번 시집은 ‘돌’과 ‘꽃’의 대화이다. 꽃에게 손을 내미는 돌, 돌에게 말을 거는 꽃. 돌과 꽃이 지구별의 형제자매라는 사실을 인정한다면 우리는 이미 시인이다. “새의 폐 속에 들어갔던 공기가 내 폐에 들어온다”는 사태를 수용한다면, 우리의 삶은 이미 시다. 류시화의 시는 ‘감응의 시’다. 그의 감응은 시의 대상을 끌어안으면서 공감과 연대의 차원으로 확장된다. 이 과정에서 “큰 순환에 자신을 내맡기는 기술”을 터득한다.
하지만 그 기술이 늘 따뜻한 것만은 아니다. 냉정이 깊어지는가 하면, 분노가 폭발하기도 한다. 류시화의 시는 앨런 긴즈버그와 함께 ‘거대한 세탁’을 하면서 폭력에 바탕한 산업문명을 전복시킨다. 감응과 연대가 ‘안전한 수준’에서만 이뤄진다면 삶과 문명의 전환은 불가능하다. 지금과 다른 삶, 여기와 다른 세상은 얼마든지 가능하다. 우리가 타인의 고통, 뭇 생명의 아픔을 이해하는 시적 감수성을 회복한다면, 오늘의 ‘나’는 분명 어제와는 다를 것이다.
류시화의 시는 “천 개의 슬픔을 사라지게 하는 한 개의 기쁨”이다. ‘한 개의 슬픔’이 ‘천 개의 기쁨’을 앗아 가는 외롭고 가난하고 어두운 시절, 여기 류시화가 돌과 꽃에 새긴 기도문이 있다. 두근거리는 화엄세계의 현관이 여기 있다. 잊지 말자. 우리는 모두 시인이었다. 그래서 시인으로 다시 태어날 수 있다. 그래서 우리는 시가 더 필요하다.
: 우리가 시를 읽으면서 알 수 없는 설렘과 감동, 그리고 나만의 고독에 빠지는 것은 일종의 ‘치유 과정’이자 ‘정화 과정’이라 할 수 있다. 순간적 몰입과 오랜 여운이 이 치유와 정화를 견인한다. 시가 나의 상처이면서 나의 꽃이 될 수 있는 것은 이 때문이다. 류시화 시인이 오랜만에 세상에 내놓는 이번 시집은 많은 독자들의 마음을 치유하고 정화할 것이라 믿는다. 오랫동안 숙고한 언어, 명상으로부터 길어 올린 지혜, 그리고 진솔한 자기 고백이 그 길을 열어 주기 때문이다.
이 책을 추천한 다른 분들 : 
 - 중앙일보(조인스닷컴) 2012년 04월 26일자

수상 :2012년 경희문학상
최근작 :<꽃샘바람에 흔들린다면 너는 꽃>,<마음챙김의 시>,<신이 쉼표를 넣은 곳에 마침표를 찍지 말라> … 총 139종 (모두보기)
소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