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미리보기
  • 최저가 : -원 I 최고가 : -원
  • 재고 : 0부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종로점] 서가 단면도
(0)

리스본 지진의 발생에서 교권과 왕권의 투쟁, 근대 도시의 탄생에 이르기까지의 이야기를 담은 책으로, 17~18세기 유럽의 종교, 철학, 역사 이야기가 장대한 드라마처럼 펼쳐진다.

1755년 11월 1일 아침 9시 30분. 첫 진동이 리스본을 강타했다. 이어 세 번의 지진과 해일, 화재가 하룻밤 사이에 패허로 만들었다. 기독교 최고의 축일 만성절에 일어난 대재앙이었다. 기독교 최고의 축일 만성절에 일어난 대재앙이었다. 이 참사는 곧 전 유럽을 경악시켰다.

볼테르, 칸트, 루소 등 유럽 당대의 지식인들은 신의 섭리로 세상이 질서정연하게 움직인다는 낙관주의를 버리게 되었으며, 자애로운 신이 세상과 인간을 주관한다는 그동안의 생각에 의문을 품게 되었다. 초토화되어 모든 희망을 잃은 도시 리스본은 한 남자의 추진력과 리더십으로 화려하게 부활했다. 바로 폼발 후작이라고 불리는 포르투갈 총리 세바스티앙 드 카르발류 이 멜루다.

그는 수많은 개혁정책을 통해 리스본을 재건함은 물론 전 유럽, 특히 포르투갈에 인본주의 사상을 꽃피웠다. 또한 역사상 최초로 재앙에 관한 통계, 근대적인 도시계획, 지진학 연구를 시작하도록 했다. 대재앙이 유럽의 근대화를 꽃피운 것이다.

프롤로그

1.축일의 재앙
2.혼돈 속의 질서
3.지진이 남긴 것들
4.알리스 우보, 올리시포, 알우시부나, 리스보아
5.황금시대
6.성직자와 철학자
7.화염을 뚫고 나온 불사조처럼
8.쟁취된 계몽

에필로그 - 신의 섭리에서 인간의 자유의지로
참고문헌

이 책을 추천한 다른 분들 : 
 - 조선일보 Books 북Zine 2009년 7월 11일자

최근작 :<운명의 날>
소개 :
최근작 :<천천히, 스미는> … 총 75종 (모두보기)
소개 :대학에서 영어교육을, 대학원에서 비교문학을 공부했다. 옮긴 책으로는 《길고 긴 나무의 삶》 《덧 없는 꽃의 삶》 《캐빈 폰 인사이드》 《컬러의 시간》 《관통당한 몸》 《예술가로서의 비평가》 등이 있다.

에코의서재   
최근작 :<20대=독립은 끝났다!>,<권력자들>,<이 또한 지나가리라!>등 총 16종
대표분야 :심리학/정신분석학 8위 (브랜드 지수 119,776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