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미리보기
  • 최저가 : 8,100원 I 최고가 : 8,100원
  • 재고 : 1부 I 도서 위치 : G36 [위에서부터 1번째칸]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종로점] 서가 단면도
(1)

1992년 덴마크어로 출간된 이래 전세계 33개국에 번역되어 세계적인 반향을 불러일으킨 작품이다. 덴마크 올해의 작가상(1992), 덴마크 비평가상(1993), 전영 추리작가 협회 실버대거상(1994), 독일 추리 협회상(1995), 이탈리아 방카렐라상(1995) 등을 수상했으며 1993년에는 '타임'지 '올해의 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인간에 대한 고요하고 깊은 이해와 성찰이 담긴, 진심으로 일독을 권하는 매력적인 소설이다.

국내에서는 1996년 '까치글방'에서 출간, 소개되었으나 책의 진가가 충분히 알려지기 전에 절판되었다. 하지만 이후에도 추리소설 마니아들 사이에서 꾸준한 입소문을 타는 가운데, '재출간 희망 리스트 1순위'로 손꼽혀온 작품이다. 이번에 새로 출간된 <스밀라의 눈에 대한 감각>은 필립 말로 시리즈를 완역한 박현주씨가 새로 번역을 맡았으며, Delta사의 『Smilla's Sense of Snow』영역본을 기반으로 Rosinante사의 『Frøkens Smillas Fornemmelse for Snow』덴마크본을 교차 참조했다. 교정시에는 The Harvill Press사의 『Miss Smilla's Felling for Snow』영역본을 참고했다.

차가운 미지의 땅을 배경으로 얼음과 눈, 숫자에 대해 남다른 통찰력을 지닌 주인공이 어린 소년의 죽음에 얽힌 미스터리, 얼음처럼 단단하고 차가운 진실을 파헤치는 과정이 그려진다. '추리소설'의 범주에 속하지만 이 소설이 기반으로 삼고 있는 풍성한 컨텍스트는 딱히 어떤 장르로 분류하기 힘들 정도. 미스터리와 로맨스, 스릴러, 문명 비판, 철학적 통찰 등의 여러 요소를 적재적소에 구현하고 있다.

소설가 김연수가 "스밀라. 그녀는 내가 아는 한, 이 세상에서 가장 매력적인 여자다. 매력이란 깊은 존경심에서 비롯한다는 것을 나는 알고 있다. ...세상에는 좋은 소설과 나쁜 소설이 있을 뿐이다. 오랫동안 내 마음을 뺏어갔다는 점에서 이 소설은 좋은 소설이다. 언젠가 나는 '당신이 죽기 전에 읽어야만 하는 추리소설' 리스트를 뽑은 적이 있었다. 이 책은 그 리스트의 제일 마지막 책이었다. 어쩔 수 없었다. 이 책까지 읽고 나면, 더이상 당신이 죽기 전에 읽어야만 하는 추리소설이란 없다."라고 강력 추천했다.

크리스마스를 앞둔 어느 날, 코펜하겐의 한 아파트 옥상에서 어린 소년이 추락하는 사건이 일어난다. 경찰은 단순한 실족사로 처리하지만, 같은 건물에 사는 스밀라는 소년의 죽음이 사고라는 사실을 인정하지 않는다. 그녀는 특유의 관찰력으로 소년이 눈 위에 남긴 발자국을 보고 무언가 잘못되었다는 것을 깨닫는다.

스밀라는 죽은 소년의 집에서 발견해낸 편지와 아이가 비밀장소에 남긴 녹음 테이프 등을 단서 삼아 수수께끼를 풀어나가기 시작한다. 이웃에 살던 '수리공'이 사건을 함께 풀어가는 파트너로 등장한 가운데, 아이의 죽음이 '빙정석 주식회사'의 그린란드 탐사에서 사망한 아이 아버지와 관계된 일임이 밝혀진다. 1997년에는 동명제목으로 영화화되기도 했다.

도시
바다
얼음

- 옮긴이의 말 : 차갑지만 뜨거운 얼음의 미스터리

첫문장
얼어붙을 듯 춥다. 여느 때와 다르게 영하 18도다. 그리고 눈이 내리고 있다.

: 스밀라. 그녀는 내가 아는 한, 이 세상에서 가장 매력적인 여자다. 매력이란 깊은 존경심에서 비롯한다는 것을 나는 알고 있다. 스밀라가 내게 보여주는 세상은 구름과 눈과 얼음의 세계다. 음악처럼 언어로는 절대 표현할 수 없는 그 세계를 스밀라는 내게 보여준다. 나는 스밀라가 보여주는 세계를 마음 깊이 이해하기 위해서 안간힘을 쓴다. 그럴 때, 나 역시 스밀라처럼 매력적으로 느껴진다. 늘 그렇다고는 할 수 없지만, 그런 몇몇의 순간의 나는 존중받아 마땅하다. 아마도 이 책을 펼친 당신 역시 그렇지 않겠는가.

도그지어(dog's ear)라는 건 개의 귀만을 뜻하지 않는다. 그건 문자를, 그리고 문자로 표현되는 세계를 사랑하는 모든 사람들이 행할 수 있는 가장 예의바른 행동이다. 도그지어라는 건 책장의 한쪽 귀퉁이를 삼각형으로 접어놓는 일을 뜻한다. 매력적인 사람을 만날 때, 나는 그 순간을 그렇게 접어놓는다. 세상을 살아간다는 건 어떤 점에서 그렇게 접어놓은 삼각형들을 책임진다는 뜻이기도 하다. 스밀라를 읽는 일은 그 일이 얼마나 깊은 사랑에서 비롯하는 것인지 이해한다는 뜻이다.

스밀라의 세계로 초대받는 자들이 결국 알게 되는 것들은 우리를 둘러싼 세계에 대한 그토록 깊은 이해다. 인간이란, 이 세계란, 도대체 우리란 과연 무엇인지 깨닫게 된다. 이 세계를 둘러싼 음모나 투쟁 따위는 스밀라에게 중요하지 않다. 중요한 것은 한 아이가 지붕에서 떨어져 죽었다는 점뿐이다. 자신이 읽은 눈(雪)과 다른 사람들이 말하는 그 아이의 죽음이 서로 일치하지 않기 때문에 스밀라는 길을 떠난다. 그 사소한 죽음을 납득하기 위해서. 그럴 줄 알았더라면 북극해로 들어가기 전에 그 '차가운 여자'에게 입이라도 맞춰줄 것을.

한 가지 분명한 사실은 당신도 나처럼 스밀라에게 빠질 것이라는 점이다. 여행자의 숙소를 떠올리게 만드는 아파트에 돌아와 이 우주에 크레머가 연주하는 브람스의 바이올린 콘체르토만큼 아름다운 것도 있다는 사실 때문에 눈물을 흘리는 스밀라를 사랑하지 않을 사람은, 영하 40도에서도 얼어붙지 않는 구름 속의 물방울들처럼 역경에 그런 식으로 대처하고 싶다고 말하는 스밀라에게 마음이 뺏기지 않는 사람은, 적어도 내가 아는 세상에서는 없다.

물론 이 소설은 추리소설이다. 하지만 그런 건 중요하지 않다. 세상에는 좋은 소설과 나쁜 소설이 있을 뿐이다. 오랫동안 내 마음을 뺏어갔다는 점에서 이 소설은 좋은 소설이다. 언젠가 나는 '당신이 죽기 전에 읽어야만 하는 추리소설' 리스트를 뽑은 적이 있었다. 이 책은 그 리스트의 제일 마지막 책이었다. 어쩔 수 없었다. 이 책까지 읽고 나면, 더이상 당신이 죽기 전에 읽어야만 하는 추리소설이란 없다. 죽기 싫다면 다시 처음으로 돌아가는 수밖에 없다. 그러니까 다시 스밀라에게 매혹되는 순간이 찾아올 때까지. 우리가 한번 더, 이번에는 좀더 깊이 인간을 이해하게 될 때까지.

스밀라를 처음 만나는 당신에게 한 가지 부탁이 있다면, 그녀에게 더 많이 더 자주 입을 맞춰 주기를. 마땅히 인간이라면 그러하겠지만. 부디.
방영아 (요리 연구가, 푸드스타일리스트)
: 세상에 거짓이 없이 진실함만 있다면 우리의 삶은 더 행복할까? 아닐까?
: 책에서 시작되는 관계
: 개가 짖는 것 같은 울림
이 책을 추천한 다른 분들 : 
요네하라 마리 (러시아어 동시통역사. 작가)
 - <대단한 책> (마음산책 刊)

최근작 :<당신의 코끼리와 춤을>,<수잔 이펙트>,<콰이어트 걸> … 총 67종 (모두보기)
소개 :
최근작 :<당신과 나의 안전거리>,<서칭 포 허니맨>,<나의 오컬트한 일상 : 가을.겨울 편> … 총 114종 (모두보기)
소개 :소설가, 전문 번역가, 에세이스트. 소설 《나의 오컬트한 일상: 봄여름 편》 《나의 오컬트한 일상: 가을겨울 편》《서칭 포 허니맨》, 에세이 《로맨스 약국》 《당신과 나의 안전거리》를 썼고, 《레이먼드 챈들러 선집》 《스밀라의 눈에 대한 감각》 《트루먼 커포티 선집》, 찰스 부코스키의 소설과 시집, 논픽션 《바바리안 데이즈》 등을 번역했다. 2018년 《하우스프라우》로 제12회 유영번역상을 수상했다. 2021년 현재 한겨레에 〈박현주의 장르문학 읽기〉를 연재 중이다.

마음산책   
최근작 :<우리에게 허락된 미래>,<스필버그의 말>,<달이 떴다고 전화를 주시다니요>등 총 289종
대표분야 :영화/드라마 4위 (브랜드 지수 84,843점), 에세이 7위 (브랜드 지수 667,624점), 책읽기/글쓰기 11위 (브랜드 지수 24,968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