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미리보기
  • 최저가 : -원 I 최고가 : -원
  • 재고 : 0부
쇼핑 리스트 담기  출력하기
  • - 중고 매장 상품은 온라인으로 구매가 불가능 합니다.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종로점] 서가 단면도
(0)

사회사상적 굴곡과 국가 이데올로기의 발호라는 문제틀로 한국의 근대를 살펴본다. 일제 독점기에 근대적 지식인들이 추구했던 집단 이념이 국가주의와 어떻게 연결되는지, 민족주의 노선을 견지했던 독립투사의 세계인식이 어떻게 제국주의의 논리(전체주의)와 맞닿는지 설파한다.

한국인들에게 한국 근대사는 '고생 깨나 한 시절'로 기억되지만 국정 교과서는 어려움 속에서도 민족 자존을 지켜내었다는, 수난 극복의 역사를 더 강조한다. 독립투사를 중심으로 근대사 교육이 이루어지는 것도 그 일단이다. 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조국의 독립과 근대화를 주도한 지식인들은 일제의 교육기관에서 교육받은 이들. 박노자는 그들이 받은 교육이 한국의 근대화와 민족국가 수립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가에 주목한다.

박노자에 따르면, 그들은 근대국가의 성립을 다른 어떤 가치보다 우월한 것으로 여겼기 때문에 한국의 근대화는 획일적으로 이루어질 수밖에 없었다. 개개인에 대한 관심과 사랑보다는 국가적 가치가 우선했으며, 집단과 이념이 개인보다 먼저였다. 따라서 개인은 한국 근대사로부터 결코 자유로울 수 없었다는 것.

특수 집단의 권익 옹호는 언제나 국가적 이익 앞에서 묵사발되기 일쑤였고, 지금도 그렇다고 지적했다. 대표적인 예가 노동자 파업에 대한 언론의 반응이다. "파업이 국민경제를 좀먹는다" 식의 기사는 노동자 계층의 경제적 요구를 국가주의적 문제로 환원시켜 버린다.

박노자는 이같은 국민적(국가적) 전체주의는 시민사회를 통해서 극복될 수 있다고 이야기한다. 여러 계급과 계층들의 이해관계가 자유롭게 표현되고 자율적으로 조정될 수 있을 때, 국민(nation)보다 천부인권을 타고난 시민(개인의 권리)이 우선시될 때 근대적 국가 이데올로기는 효력을 잃고 사라질 것이라는 생각이다.

ps. 이 책에는 <탈영자들의 기념비>에 실린 박노자의 글--'국민'이라는 이름의 감옥: 구한말의 국민 담론을 중심으로--이 포함되어 있다.

추천의 글을 대신하며 | 인간에 대한 사랑을 일깨우는 목탁소리
머리말 | 우리의 근현대 수난사를 돌아보며

1장 국민이라는 이름의 감옥
2장 인종주의의 또 하나의 얼굴, 범아시아주의
3장 한국 근대에서의 나의 계보
4장 1920년대의 타이쇼 데모크라시형 개인주의
5장 초기 개신교 개인주의자들의 비극
6장 국사 교과서 너머의 백 년 전 조선
7장 부정부패 없는 세상이 가능한가
8장 무덕에의 욕망
9장 여성운동 백 년의 딜레마
10장 조선인에게 서구의 침략은 무엇이었는가
11장 신민에서 시민으로
12장 조선과 중국 그리고 베트남의 방황하는 지식인들
13장 개화기 정치인의 이상과 현실
14장 한국 근대의 소외자, 불교


찾아보기

최근작 :<현시기 유럽 좌파당 운동>,<전환의 시대>,<한국지성과의 통일대담> … 총 88종 (모두보기)
인터뷰 :이중의 타자, 박노자 교수와의 e-만남 - 2002.07.31
소개 :노르웨이 오슬로 국립대학교 한국학과 교수.
한국 고대사와 불교사 등을 연구했고 지금은 근대사, 특히 공산주의 운동사에 몰입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 『당신들의 대한민국』(1·2) 『우승열패의 신화』 『주식회사 대한민국』 등이 있다.

인물과사상사   
최근작 :<인문학의 거짓말 두 번째 이야기>,<부동산 약탈 국가>,<한류의 역사>등 총 312종
대표분야 :한국사회비평/칼럼 4위 (브랜드 지수 121,508점), 역사 13위 (브랜드 지수 208,465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