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미리보기
  • 최저가 : -원 I 최고가 : -원
  • 재고 : 0부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종로점] 서가 단면도
(0)

드라마를 보고, 대중가요를 듣고, 헐리우드 블록버스터 영화를 보면서도 우리는 늘 문화를 고상한 것과 저급한 것으로 나누고 대중 예술을 저급한 축에 끼워놓는다.

이 책은 이제 대중예술에 대한 부정적인 자세를 긍정적인 자세로, 소극적인 자세를 적극적인 자세로 교정할 것을 제안한다. 말하자면 우리 의식에 팽배해 있는 문화의 이중성을 깨뜨리자는 것이다.

저자인 박성봉 교수의 '대중예술의 미학'이라는 강의는 딱딱한 틀을 깬 파격으로 학생들의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이 책은 학문에서 소외된 대중예술을 미학적으로 접근하는 그의 독특한 시각을 강의가 아닌 활자로 만나게 해주는 기회가 될 것이다.

제 1 장 예술이란 무엇인가

어느 대상을 놓고 '나는 이 대상을 예술작품이라고 명명한다'고 누군가가 말한다면 그 대상은 곧 예술작품이다 - 조지 디키(George Dickie, Aesthetics an Introduction, 1971)

예술 무제한주의 ― 그것은 열려 있는 나눔의 정신

예술이 있는 곳은 사실 자유의 바람이 부는 곳이다. 우리가 태어났을 때 세상에는 우리를 대신해 그 누군가가 우리를 위해 좋은 예술을 고민하고 선택하고 있었다. 이것은 지금 이 순간에도 끊임없이 진행되는 현재 진행형이기도 하다. 교과서에 실릴 만한 작품들, 청소년 추천도서, 음악회, 미술 전시회, 백과사전, 예술의 역사, 신문이나 잡지의 비평들…… 그러나 이 선택은 강요가 아니다. 강요일 수도 없고 강요이어서도 안 된다. 단지 만남에의 초대일 뿐이다. 그러니까 우리가 예술이라고 무엇을 가리킬 때 우리의 손가락은 손님에게 연회장으로 가는 길을 안내하는 손가락인 셈이다. 영양소를 균형 있게 섭취해야 하기 때문에 어른들이 아이들에게 편식을 꾸짖고 음식을 강요할 수 있다. 그러나 우리 모두 알고 있듯이 우리는 그 누구에게도 음식 맛까지 강요할 수는 없다.

제 2 장 대중예술이란 무엇인가

대중예술이란 우리가 "관습적으로 그렇게 받아들이고 있는 장르들"이다 ─ 러셀 나이(Russel Nye, The Unembarrassed Muse, 1971)

대중예술은 뽕 기운의 예술

대중예술은 대체로 문화적 ― 이를테면 상업적이 아니라 ― 힘겨루기에서 밀려 변두리로 내쫓긴 것들이다. 그리고 우리는 힘겨루기에서 밀린 그들을 특징짓는 무언가 문화적으로 저급하고 통속적인 기운을 상정한다. 그것을 나는 '뽕의 기운'이라 부른다. 그것이 대중예술의 세계이다. 힘겨루기에서 이겨 품위의 동네에서 사는 것들에서도 뽕의 기운을 느낀다고 겐세이 놓지 말 것. 지금 우리의 관심은 힘겨루기에서 밀린 것들이니까.

제 3 장 뽕의 기운, 그리고 '인간적인 너무나 인간적인' 대중음악

록 음악은 통속성의 정수이다. 조잡하고, 소란하고, 저속한데다 자신의 통속성을 주장하기 위해서는 단연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다. 현대의 통속성은 낭만주의적 범신론이 현대에 살아난 것이다. ― 로버트 패터슨(Robert Pattison, The Triumph of Vulgarity, 1987)

인간적인 너무나 인간적인 - 대중음악

프랑스의 샹송 가수 에디뜨 삐아프의 마지막 공연을 기억한다. 아주 어릴 적부터 거리에서 노래를 팔아 삶을 헤쳐 나온 작은 여인. 팔다리에 극심한 신경통으로 고생하면서도 아들 뻘 되는 남자와 사랑하고 결혼하고, 그리고 죽었다. 그녀가 부른 「La Foule」였나. 왈츠풍의 이 샹송을 부르면서 그녀는 눈을 감고 팔을 흔들며 춤을 춘다. 아직 오십...

최근작 :<감성비평 : 연기비평의 지점과 계기>,<대중예술 진정성의 미학>,<세계 연기 예술의 역사> … 총 17종 (모두보기)
소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