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미리보기
  • 최저가 : 3,600원 I 최고가 : 3,600원
  • 재고 : 1부 I 도서 위치 : D18 [위에서부터 3번째칸]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종로점] 서가 단면도
(1)

음악의 즐거움을 알려주고 음악이 연주되는 공간에 대해 어린이들이 가진 궁금증을 풀어주는 학습그림책. 모두 3권으로 구성되었다. 오페라와 발레 등 무대 예술이 공연되는 오페라 극장, 협주, 독주 등의 음악 연주회가 열리는 연주회장, 그리고 음악을 배울 수 있는 음악학교가 실려 있다.

1권 <나와 오페라 극장>
파울은 오페라 극장의 무대 미술 일을 하다가 은퇴한 할아버지와 함께 '헨젤과 그레텔'이라는 오페라를 보러 간다. 오페라를 보고 나서 파울은 할아버지를 따라 무대 뒤를 구경하면서, 오페라가 어떻게 만들어지고, 어떻게 공연되는지 자세하게 알게 된다.

2권 <나와 음악회>
관현악단의 첼리스트인 삼촌 덕에 파울은 연주회장에 가게 된다. 삼촌과 함께 관현악단에서 연주하는 여러 아저씨를 만나 다양한 악기와 악기에 얽힌 재미있는 이야기를 듣고, 한 번의 공연을 위해 어떤 과정을 거쳐야 하는지 차근차근 보여준다.

3권 <나와 음악학교>
할머니에게 생일 선물로 음악학교에서 악기를 배울 수 있는 수강료를 받은 파울은 집근처 음악학교를 찾아가 배우고 싶은 악기를 찾아보기로 한다. 바이올린, 기타. 피아노, 레코더 등의 악기를 교장선생님과 함께 구경한 파울은 그날 밤, 자신이 배울 악기를 고르게 된다. 그것은 바로 팀파니.

4권 <나와 악기 박물관>
파울은 친구들과 함께 악기 박물관에 가, 동물 뼈로 만든 옛날 사람들의 악기에서, 프리드리히 2세가 아꼈던 바다코끼리의 송곳니로 만든 백플루트, 뱀처럼 생긴 세르팡, 스위스 목동들이 부는 알펜 호른, 피아노의 전신인 쳄발로 등을 구경한다. 신기한 악기들의 세계가 펼쳐진다.

최근작 :<나와 발레 학교>,<나와 악기 박물관> … 총 15종 (모두보기)
소개 :1967년에 태어나 베를린에 있는 그래픽 디자인 학교에서 공부했다. 피아노 교본을 비롯한 여러 악기 교본에 생동감 넘치는 아름다운 삼화를 그렸으며, 1999년 <나와 음악학교>, <나와 오페라 극장>으로 독일 음악서적상을 수상했다.
최근작 :<윌리의 소방차>,<꿈꾸는 우체통>,<절반은 그리움 절반은 바람> … 총 345종 (모두보기)
소개 :1960년 대전에서 태어나 스위스 취리히 대학교에서 경제학을 공부하며 독일어를 배웠습니다. 1985년부터 지금까지 200권이 넘는 독일 책을 우리말로 옮겨 왔습니다. 특히 《상자 속으로 들어간 여우》처럼 흔하지 않고, 가슴을 따뜻하게 해 주는 책을 정말 좋아합니다.
그동안 옮긴 책으로는 《좀머 씨 이야기》, 《마법의 설탕 두 조각》, 《내 친구 골리앗이 올 거야!》, 《먼 데서 온 손님》과 《색깔 손님》 등이 있습니다.

미래아이(미래M&B,미래엠앤비)   
최근작 :<할머니 어디 있게?>,<냄새 박물관>,<종이학>등 총 210종
대표분야 :그림책 14위 (브랜드 지수 477,494점), 그림책 15위 (브랜드 지수 46,232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