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미리보기
  • 최저가 : -원 I 최고가 : -원
  • 재고 : 0부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종로점] 서가 단면도
(0)

로맹 가리가 에밀 아자르라는 필명으로 발표했던 소설로 1975년 공쿠르상을 받았다. 문학동네에서 정식 저작권 계약을 맺어 새롭게 번역, 출간했다. 로맹 가리의 유서라 할 수 있는 '에밀 아자르의 삶과 죽음'이 함께 실렸다.

작가는 어린 모모의 눈을 통해 세상을 바라본다. 소년의 눈에 비친 세상은 각박하고 모질기만 한 곳으로, 순간순간을 '살아내야' 하는 곳이다. 인종차별 받는 아랍인, 아우슈비츠에 끌려갔다 온 유태인, 생활을 위해 웃음을 팔아야 하는 창녀, 버림받은 창녀의 자식들, 친구도 가족도 없는 노인... 가난하고 병들고 소외된 사람들의 이야기가 책장을 가득 메운다.

모모가 만나고 사랑하는 그들은 세상의 중심에서 비껴나 밑바닥 인생을 살아가지만, 절망에 지쳐 주저앉거나 포기해버리지 않는다. 그를 맡아 키워주는 창녀 출신의 유태인 로자 아줌마뿐 아니라 주변의 모든 이들이 소년의 스승이다. 소년은 이들을 통해 슬픔과 절망을 딛고 살아가는 법, 삶을 껴안고 그 안의 상처를 보듬는 법을 배운다.

모모와 로자 아줌마 사이에 오가는 소중한 사랑은, 인종과 나이, 성별을 초월한 따뜻한 것이다. 작가는 소년의 목소리를 빌어 '사랑해야 한다'라는 진리를 전달한다. 가진 것 없이 세상에 내쳐진 사람들의 모습을 통해, 삶에 내재한 신비롭고 경이로운 비밀을 이야기하는 소설.

자기 앞의 생

에밀 아자르 삶과 죽음 - 로맹 가리

로맹 가리 연보
슬픈 결말로도 사람들은 행복해질 수 있다는 것을 - 조경란(소설가)

: 모모는 철부지가 아니다
송정림 (《참 좋은 당신을 만났습니다》 저자)
: 사랑 없이는 살 수 없다
: 사람은 사랑할 사람 없이는 살 수 없다
: '차라리 모르는 게 더 나은 일들이 많은' 어린 날들은 곧 지나가버린다. <자기 앞의 생>을 읽고 난 얼마 후 나는 어른이 되어버렸고 모모처럼 커다란 상처와 그것을 숨길 수 있는 힘에 대해서 배우게 되었다. <자기 앞의 생>은 비범한 일을 하는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이다. 비범한 일이란, 사랑을 깨닫고 그것을 실천하는 일이다. 모모는 내게 말해주었다. 슬픈 결말로도 사람들은 행복해질 수 있다는 것을.
누벨 옵세르바퇴르 (프랑스 주간지)
: 모든 좋은 책들이 그렇듯, 이 책 역시 울면서 동시에 웃게 만든다.
: 네 번째 수업 : 무기력함을 벗어나는 방법
: 무서워하는 데 꼭 이유가 있는 건 아니란다.
이 책을 추천한 다른 분들 : 

수상 :1975년 공쿠르상
최근작 :<일러스트 자기 앞의 생>,<자기 앞의 생>,<솔로몬 왕의 고뇌> … 총 24종 (모두보기)
소개 :
최근작 : … 총 48종 (모두보기)
소개 :서울대 불어불문학과 졸업. 같은 학교 대학원 불어불문학과 석사학위 취득. 역서로는 「먼 나라 여신의 사랑과 분노」, 「배회, 그리고 여러 사건들」, 「일반 수사학」, 「문 위에 놓아둔 열쇠」, 「연인」, 「누군가 어디에서 나를 기다렸으면 좋겠다」 외에 다수가 있다.

문학동네   
최근작 :<도시와 개들>,<당신의 향수 2>,<와일드 게임>등 총 3,698종
대표분야 :일본소설 1위 (브랜드 지수 1,229,818점), 2000년대 이후 한국소설 1위 (브랜드 지수 3,280,580점), 에세이 1위 (브랜드 지수 1,786,206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