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미리보기
  • 최저가 : -원 I 최고가 : -원
  • 재고 : 0부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종로점] 서가 단면도
(0)

70년대 우리나라 최고의 베스트셀러였던 일본 대하소설 <대망>은 사실 <도쿠가와 이에야스>라는 대작 1부의 이름이었다. 그 <대망>이 제 이름을 되찾아 새롭게 완역된 책이다. 군웅할거의 혼란기 전국시대를 배경으로 도쿠가와 이에야스의 극적인 일본통일을 그린 이 소설은 1950년부터 무려 17년동안 일간지에 연재된 전무후무한 스케일의 대작이다.

이에야스와 함께 일본 통일의 기반을 닦았던 난세의 인물들 오다 노부나가, 도요토미 히데요시, 우에스기 켄신 등이 풀어나가는 얽히고 설킨 모략과 전쟁의 이야기이다. 그 치열한 전략싸움의 묘사 덕에 경영술이나 처세술의 지침서로 읽힐 정도다.

방대한 규모에 수많은 등장인물, 게다가 그 인물들 간의 관계마저 지극히 복잡하지만 소설이 대화를 중심으로 빠르고 힘있게 진행되는 덕에 쉽게 읽힌다. 작가의 상상력이 가미되어 되살아난 난세호걸들의 독특한 개성도 한몫 한다.

물론 선조치하 조선을 침략했던 도요토미 히데요시가 걸출한 명장으로 그려져있는 것은 기분상할 일일지도 모르겠지만, 우리와는 굉장히 달랐던 16세기 일본의 모습을 보는 것도 흥미로운 경험이다.

새 완역본은 3년에 걸친 번역으로 정확성을 기해 70년대 <대망>에서 지적되었던 오역이나 지나친 축약의 문제를 피했다. 고유명사 및 용어는 제 발음을 그대로 살려 옮겼다(전국시대가 아니라 센고쿠戰國시대라고 나타내듯이). 또 각 권마다 이에야스의 가계도, 전국시대 주요인물 소개, 시대 구분표, 전국시대 관직표와 용어사전, 복식과 머리모양의 그림까지 짤막하게 덧붙여 이해를 도왔다.

1부 '대망'부터 2부 '승자와 패자', 3부 '천하통일'까지 총 3부 32권으로 구성되어 있다. 그중 1부 9권이 먼저 출간되었다.

이영두 (그린손해보험 회장)
: 합리성에 갇혀 있나 박차고 나와 꿈꿔라
이 책을 추천한 다른 분들 : 
이화여자대학교 도서관
 - 2009년 이화여자대학교 도서관 대출 순위 41위

16세기 중엽, 도쿠가와 이에야스가 미카와 땅 오카자키 성주의 아들로 태어났을 때 일본에서는 백 년 이상이나 전국의 난세가 이어져 각지에 군웅들이 할거하여 패권을 다투고 있었다. 오와리의 오다, 스루가의 이마가와라는 양대 세력 사이에 낀 작은 호족 미카와의 운명은 문자 그대로 형극의 길이었다.

이에야스는 세 살에 어머니와 생이별을 하고 여덟 살 때 아버지와 사별한다. 그 자신도 여섯 살 때부터 2년 동안 오다 가의 인질, 여덟 살부터 열아홉 살까지 이마가와 가의 인질이 되어 굴욕을 당한다.

이에야스는 열아홉 살에 인생의 일대 전환기를 맞는다. 이마가와 요시모토가 오케하자마에서 오다 노부나가의 기습 공격으로 대패하고 전사했던 것이다. 이에야스는 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인질 생활 13년 만에 오카자키로 귀환하여 드디어 독립의 첫걸음을 내딛기 시작한다. 그는 과거의 적이었던 노부나가와 동맹을 맺고 토토우미 등 이마가와의 옛 영지를 장악하면서 세력을 넓혀 나간다.

한편 그 동안 꾸준히 쿄토로의 진입을 준비중이던 동부의 맹장 타케다 신겐은 1572년 10월에 드디어 군사를 출전시켰다. 우선 쿄토로 가는 길목에 있는 토토우미를 침공하고 이어서 이에야스의 거성 하마마츠 북방의 미카 타가하라에 육박했다. 그 병력은 4만 8천, 이에야스 쪽은 1만에도 미치지 못했다. 더구나 신겐은 전법의 귀재라는 명성이 높던 백전 노장. 그의 절묘한 책략과 전술 앞에 이에야스는 처참한 패배를 당하고 구사일생으로 퇴각한다.

그러나 운은 이에야스의 편이었다. 이듬해 4월 신겐이 병사했던 것이다. 이에야스는 쓰라린 패전에서 배운 여러 가지 교훈을 살려 군비를 충실히 하고 전술을 개량하여 앞날에 대비한다...

최근작 :<대망 20>,<대망 11~20 세트 - 전10권>,<대망 1~10 세트 - 전10권> … 총 220종 (모두보기)
소개 :
최근작 :<도쿠가와 이에야스의 삶과 리더십> … 총 79종 (모두보기)
소개 :1958년 서울대학교 사회학과를 졸업하였다. 일본 문학 작품 및 일본 문화에 관련된 서적들을 유려한 우리말로 옮겼다. 주요 역서로 가와바타 야스나리의 『설국』, 오에 겐자부로의 『사육』, 키쿠치 히데유키의 『요마록』, 시바 료타로의 『료마가 간다』, 야마오카 소하치의 『도쿠가와 이에야스』 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