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미리보기
  • 최저가 : -원 I 최고가 : -원
  • 재고 : 0부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종로점] 서가 단면도
(0)

"옛날 옛날에..." 라는 서두 이후 이어갈 말이 없어 고민스러운 엄마와 마냥 엄마의 입만을 쳐다보며 재미있는 이야기를 고대하는 아이가 반길만한 책. '김용택 선생님이 들려주는 옛이야기' 세번째 책이다. <호랑이 뱃속에서 고래 잡기>, <장승이 너무 추워 덜덜덜>에서 보여주었던 구수한 입담이 여전하다.

표제작 '도깨비가 밤마다 끙끙끙'은 누구나 한 번쯤 들어보았을 법한 이야기이면서도, 막상 이야기를 시작하려면 그 다음이 어떻게 되었는지 알쏭달쏭해지는 우리 옛 이야기이다.

재미난 이야기를 많이 들려주는 분이네 집에, 이야기를 좋아하는 도깨비가 찾아온다. 도깨비가 찾아오면 영락없이 몸이 아픈 분이는 도깨비가 찾아오지 못하게 할 꾀를 낸다. 대문에 도깨비가 싫어하는 말 머리를 걸어놓고, 담장에는 말의 피를 뿌려 놓은 것이다. 화가 난 도깨비는 분이가 싫어한다는 돈을 마당 한 가득 뿌리고, 분이는 즐거워하며 그 돈으로 논을 산다.

하지만 그것으로 끝이 아니다. 며칠 뒤 분이네 집에 가 본 도깨비가 자기가 속았다는 것을 알고 복수를 결심하는 것이다. 도깨비는 분이네 논에 자갈을 한바탕 뿌려놓는다. 여기에 질세라 분이는 다시 꾀를 내고, 결국 분이의 꾀에 속은 도깨비는 밤마다 끙끙거리며 힘을 쓰게 된다.

제목부터 웃음이 나는 '이놈의 소 맹자를 가르칠까 보다'에는 매일 한가롭게 책만 읽는 것처럼 보이는 주인과 다 떨어진 옷을 걸치고 비지땀을 흘리며 일만 하는 하인 개똥이가 등장한다. 개똥이의 마음을 헤아린 주인은 하루동안 서로 역할을 바꾸자고 제안하고, 둘은 서로의 일이 쉽지 않다는 것을 이해하게 된다.

여섯 가지의 옛이야기도 재미있지만 이야기를 들려주는 지은이의 말투가 이야기에 빠져들지 않고는 못 배기게 한다. 이야기의 끝에서 '너는 누구의 자손인 것 같니?', '시골에 가거든 꼭 한번 귀기울여 들어 봐.'하고 한마디씩 건네는 말이 할아버지가 옆에서 이야기를 들려주고 있는 듯한 착각까지 불러 일으키는 정다운 옛이야기 책이다.

1. 콩엿 하나, 누가 먹을까?
2. 도깨비가 밤마다 끙끙끙
3. 이놈의 소 맹자를 가르칠까 보다
4. 나무도령과 홍수
5. 바위를 뚫어 버린 화살
6. 산마을 방귀쟁이, 강마을 방귀쟁이

수상 :1997년 소월시문학상, 1986년 김수영문학상
최근작 :<[큰글자도서] 아들 마음 아버지 마음>,<[큰글자도서] 내 곁에 모로 누운 사람>,<찰나의 위로가 긴 시간을 견디게 해준다> … 총 269종 (모두보기)
인터뷰 :작가는 자연이 주는 말을 받아 적는다 - 2008.10.07
소개 :
최근작 :<쑥쑥 몸놀이 2 - 전3권>,<해와 달이 된 오누이>,<여우누이> … 총 60종 (모두보기)
소개 :1965년 서울에서 태어나 중앙대학교 서양화과에서 공부했습니다. 주로 목판과 실크스크린을 이용하여 우리 옛이야기의 세계를 깊이 있게 표현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꽁지 닷 발 주둥이 닷 발》《새롬이와 함께 일기 쓰기》《내가 처음 쓴 일기》《해와 달이 된 오누이》《여우 누이》《재미가 솔솔 나는 우리 옛이야기》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푸른숲주니어   
최근작 :<네 생각은 어때?>,<괜찮아, 걱정 상담소>,<지구 온난화에 맞서는 건축가가 될 거야!>등 총 295종
대표분야 :청소년 소설 4위 (브랜드 지수 415,216점), 외국창작동화 11위 (브랜드 지수 95,225점), 국내창작동화 11위 (브랜드 지수 361,135점)
추천도서 :<커피우유와 소보로빵>
아프리카에서 독일로 이주해 온 외국인 노동자 가족 이야기. 까만 피부색 때문에 ‘커피우유’라는 별명을 얻은 샘과, 얼굴에 난 주근깨 때문에 ‘소보로빵’이란 별명을 갖게 된 보리스가 벌이는 파란만장한 사건들이 슬픔의 골을 지나 환한 웃음과 감동을 선사한다. 피부색이 다른 외국인 노동자 가족이 겪는 폭력과 위기감, 사회와 친구들로부터 정신적·육체적으로 차별 대우를 받으며 정체성의 혼란을 겪는 아이의 심리가 정밀하게 그려져 있다.

박창희 (푸른숲주니어 본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