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미리보기
  • 최저가 : -원 I 최고가 : -원
  • 재고 : 0부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종로점] 서가 단면도
(0)

광고 감독으로 일하던 중 누이를 잃은 슬픔에 빠져 있는 어머니를 위로하고 자신의 딸들에게 사랑을 전하기 위해 쓴 <크리스마스 상자>로 베스트셀러 작가가 된 리처드 폴 에반스의 장편소설. 연극 무대에 오른 찰스 디킨스의 [크리스마스 캐럴]을 보며 구상한 작품이다. 이 작품에서 '크리스마스 리스트'는 주인공 제임스 키어가 가장 큰 상처를 준 사람들의 이름을 나열한 목록이다.

크리스마스 3주 전, 부동산 개발업계의 거물 제임스 키어는 신문에 실린 자신의 부고 기사를 보게 된다. 동명이인의 누군가가 사망한 것을 그가 죽은 것으로 착각해 엉뚱한 기사가 실린 것. 그는 인터넷에 접속해 자신의 부고 기사들을 확인하다가 기사에 달린 댓글들을 보고 충격에 빠진다.

평소에는 충성을 다하며 굽실거리던 부하직원, 새로 사귄 아홉 살 연하의 애인은 물론이고 그를 잘 알지 못하는 사람들까지 안하무인에 돈벌레인 키어의 죽음을 축하했던 것이다. 그를 변호하는 사람은 딱 한 명, 일방적으로 버림을 받고 암투병 중인 아내 사라뿐이다. 커다란 충격과 실의에 빠진 키어는 마침내 비서에게 자신이 상처를 준 사람들의 리스트를 만들어 달라고 부탁하는데…

이 책을 추천한 다른 분들 : 
 - 중앙일보(조인스닷컴) 2010년 11월 27일자
 - 동아일보 2010년 11월 27일자 새로나온 책
 - 조선일보 Books 북Zine 2010년 11월 27일자 '북카페'

추운 겨울, 독자들의 마음을 데워줄 따뜻한 작품

크리스마스 3주 전, 부동산 개발업계의 거물 제임스 키어는 신문에 실린 자신의 부고 기사를 보게 된다. 동명이인의 누군가가 사망한 것을 그가 죽은 것으로 착각해 엉뚱한 기사가 실린 것. 그는 인터넷에 접속해 자신의 부고 기사들을 확인하다가 기사에 달린 댓글들을 보고 충격에 빠진다. 평소에는 충성을 다하며 굽실거리던 부하직원, 새로 사귄 아홉 살 연하의 애인은 물론이고 그를 잘 알지 못하는 사람들까지 안하무인에 돈벌레인 키어의 죽음을 축하했던 것이다. 그를 변호하는 사람은 딱 한 명, 일방적으로 버림을 받고 암투병 중인 아내 사라뿐이다. 커다란 충격과 실의에 빠진 키어는 마침내 비서에게 자신이 상처를 준 사람들의 리스트를 만들어 달라고 부탁하지만.....

최근작 :<노엘의 다이어리>,<크리스마스 리스트>,<걷다> … 총 236종 (모두보기)
소개 :
최근작 :<Hal Box 교수의 건축가처럼 생각하기> … 총 41종 (모두보기)
소개 :연세대학교를 졸업하고 프랑스 파리 라 빌레트 국립건축학교에서 유학했다. 현재 전문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번역한 책으로는 《당신 없는 나는?》, 《줄리아의 즐거운 인생》, 《인생벌레 이야기》, 《위로》, 《손을 씻자》, 《롱기누스의 창》, 《왕자의 특권》, 《초콜릿을 만드는 여인들》, 《아름다운 하루》 등이 있다.

리처드 폴 에번스 (지은이)의 말
우리가 세상에 남기고 가는 것

내가 중학교 2학년이었을 때, 우리에게 영어를 가르치시던 존슨 선생님이 아주 재미있는(좀 섬뜩하기도 한) 숙제를 내 주셨습니다. 각자 자기가 죽었다 치고, 신문에 실릴 부고 기사를 써보라는 것이었죠.
존슨 선생님이 내 주신 숙제는 정말 흥미로웠습니다. 우리가 세상에 무엇을 남기고 갈 수 있을 지 냉정하게 생각해 보는 기회를 가질 수 있었으니까요. 과연 우리는 어떤 사람으로 기억되고 싶은가? 이 질문은 태곳적부터 우리 인류를 자극해 왔습니다. 피라미드를 짓거나 빌딩에 자기 이름을 붙인다거나 하는 것이 다 이런 의문에서 비롯된 것이 아닐까요.
이 책을 쓴 목적은 두 가지입니다. 우선, 우리가 죽기 전에 자신의 부고 기사를 본다면, 그리고 세상 사람들이 자신을 어떻게 보고 있었는지 알 수 있다면 과연 어떻게 될지 진지하게 생각해보고 싶었습니다. 우리는 세상에 무엇을 남기고 갈까요.
두 번째로는 진정한 구원이라는 주제를 가진 크리스마스 이야기를 쓰고 싶었습니다. 우리 가족은 크리스마스 때마다 지역 극단에서 무대에 올리는 찰스 디킨스의 「크리스마스 캐럴」을 관람합니다. 크리스마스를 기념하는 가족 전통 행사 중의 하나이지요. 내가 그 연극을 몇 번이나 보았는지는 잘 모르겠지만(아마 열두 번은 족히 되지 싶네요) 아직도 성질 나쁘고 인색한 구두쇠 스크루지 영감이 지난날을 뉘우치고 마음 가득 사랑이 넘쳐 ‘어린 학생처럼 마냥 들뜨게’ 되는 그 변화의 과정을 지켜보면 짜릿한 전율이 느껴집니다. 극장을 나설 때마다 내 얼굴엔 미소가 번지고 마음속엔 더 나은 사람이 되겠다는 결심이 불끈 솟아오르지요. 독자 여러분, 이번 크리스마스에 여러분과 나누고 싶은 것은 바로 이것입니다. 여러분의 크리스마스와 여러분의 가정과 여러분의 마음을 따뜻하게 해 줄 이야기 한 편 말입니다.
메리 크리스마스!

문학세계사   
최근작 :<어느 날 니체가 내 삶을 흔들었다>,<해피 버스데이>,<비백>등 총 412종
대표분야 :한국시 16위 (브랜드 지수 60,387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