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미리보기
  • 최저가 : -원 I 최고가 : -원
  • 재고 : 0부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종로점] 서가 단면도
(0)

더불어 동물 이야기 시리즈 1권. 동물원에서 동물들이 줄을 서서 자기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다들 자기 키가 얼마인지 궁금한가 보다. 측정하는 역할을 맡은 건 흰 가운을 입은 고릴라다. 옆에는 여자아이가 수첩을 들고 보조 노릇을 하고 있다. 그런데, 처음에 나온 토끼부터 귀여운 말썽을 일으킨다. 귀를 쫑긋 세우는 걸로 보아 조금이라도 더 커 보이고 싶은 것 같다.

다음 캥거루는 잠시도 가만있지 못하고 뛰어오르는 바람에 결국 키를 재지 못했고, 기린은 너무 키가 커서 보통 신장 측정기로는 어림도 없다. 길게 엎드려 사는 악어는 키가 커 보이고 싶었는지 세 마리가 한꺼번에 올라서질 않나, 갈수록 태산이다. 마지막으로 듬직한 북극곰까지 동물 키 재는 일이 다 끝났다. 그런데 도중에 잠이 들어 버린 코알라는 어떻게 되었을까?

각 동물의 성격이랄까 특징을 잘 살려내어 저절로 고개가 끄덕여지고 미소가 배어나온다. 게다가 저자가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에 그림이 어찌나 딱 맞아떨어지는지 보고 또 보아도 즐겁다. 마지막에 있는 작가의 동물원 취재 노트도 알뜰한 정보이다.

이 책을 추천한 다른 분들 : 
 - 한겨레 신문 2016년 9월 2일자 '어린이.청소년 새책'

동물원에서 동물들이 줄을 서서 자기 차례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다들 자기 키가 얼마인지 궁금한가 봅니다. 측정하는 역할을 맡은 건 흰 가운을 입은 고릴라입니다.(그 중 가장 지능이 높기 때문일까요…?) 옆에는 여자아이가 수첩을 들고 보조 노릇을 하고 있네요.(맞습니다. 동물이 주역인 동물원이니만큼 사람은 보조 역할에 불과한 것이지요!)
이런! 처음에 나온 토끼부터 귀여운 말썽을 일으키네요. 귀를 쫑긋 세우는 걸로 보아 조금이라도 더 커 보이고 싶은 거겠죠. 다음 캥거루는 잠시도 가만있지 못하고 뛰어오르는 바람에 결국 키를 재지 못했고, 기린은 너무 키가 커서 보통 신장 측정기로는 어림도 없습니다. 길게 엎드려 사는 악어는 키가 커 보이고 싶었는지 세 마리가 한꺼번에 올라서질 않나, 갈수록 태산이네요. 특히, 거꾸로 자를 대서 박쥐를 잴 때와 신장 측정기에 매달려 잠들어 버린 잠꾸러기 코알라를 재야 하는 장면에선 그래, 맞아 맞아, 그렇겠다, 하는 생각이 들 만큼 각 동물의 성격이랄까 특징을 잘 살려내어 저절로 고개가 끄덕여지고 미소가 배어나옵니다.
마지막으로 듬직한 북극곰까지 동물 키 재는 일이 다 끝났습니다. 그런데 도중에 잠이 들어 버린 코알라는 어떻게 되었을까요?

최근작 :<동물원 몸무게 재는 날>,<동물원 키 재는 날> … 총 2종 (모두보기)
소개 :원래는 보육교사, 독서상담사였으나, 밤에 길에서 어른들에게 그림책을 읽어주기 시작하여 ‘책 읽어주는 사람’이 되었습니다. 장장 4개월에 걸쳐 미국에서 공연을 했으며, 책 읽어주기, 그림책 강연, 보육자연수회 등의 활동을 하며 전국을 다니고 있습니다. 지은 책으로 <그림책 카르보나라~ 맛있는 그림책을 드세요~>가 있습니다.
최근작 :<코끼리의 함정>,<누구 자전거일까?> … 총 98종 (모두보기)
소개 :1948년 아이치 현 나고야 시에서 태어나 아이치교육대학에서 미술을 공부했습니다.
그림책 《누구 자전거일까?》로 볼로냐 국제아동도서전 그래픽상을 받았으며, 《아이, 셔》로 일본그림책상을, 《나무늘보 두 마리》로 고단샤출판문화상 그림책상을 받았습니다.
작품으로는 《어기야 디야 펭귄 탐험대》 《나 누구?》 《시시한 수족관》 등이 있습니다.
최근작 :<그대로 계세요 어머니, 아버지>,<그 여자의 가위>,<이 아름다운 세상을 당신과 다시 함께 할 수 있다면> … 총 150종 (모두보기)
소개 :

케이타로 (글)의 말
동물원에서 직접 취재했어요.
그림책은 아이들이 처음으로 손에 드는 책이므로 가능한 만큼 진짜 이야기를 전하고 싶어
실제로 동물 키를 재 보았습니다.(웃음)
“미안, 미안!” 하고 말을 건네면서 토끼를 안고 재 보니... 40cm.
악어는 무섭기 때문에 유리벽 너머로 자를 대어 재 보았습니다.
가장 힘들었던 동물이 바로 기린. 자가 부러져 머리끝까지 닿지 않았어요! 모두 함께 대나무 막대기를 세워 재었습니다.
동물원에서는 보통 키를 재지는 않는다고 합니다. 건강을 살피기 위해 몸무게는 잰다고 합니다.
사육사들께 부탁드려 북극곰이 서 있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그 모습은, 정말로 멋졌습니다!

북뱅크   
최근작 :<눈 내린 날>,<100층짜리 집 시리즈 세트 - 전5권>,<슈퍼영웅 지침서 5>등 총 183종
대표분야 :외국창작동화 9위 (브랜드 지수 90,936점), 그림책 9위 (브랜드 지수 804,052점), 정리/심플라이프 16위 (브랜드 지수 2,840점)
추천도서 :<언제까지나 너를 사랑해>
‘너를 사랑해 언제까지나, 너를 사랑해 어떤 일이 닥쳐도.’ 부모라면 누구나 공감할 이 자장가 구절은 읽을 때마다 가슴을 뭉클하게 합니다. 뉴욕 타임스 베스트 그림책에 8년 연속 선정되면서 세계 여러 나라에 널리 알려진 이 그림책은, 시적인 간결한 글과 성장의 매 순간을 따뜻한 눈으로 포착한 그림이 영원한 사랑의 대물림을 매우 아름답게 표현하고 있습니다. 메마른 현대 사회에 ‘사랑’의 의미를 일깨워 줍니다.

최용선 대표


오늘은 동물원 키 재는 날.
몸집도 성격도 서로 다른 동물들, 어떻게 해야 별 탈 없이 키를 잘 잴 수 있을까요?


토끼, 캥거루, 기린, 악어, 박쥐, 코알라, 북극곰 등, 동물들의 키는 대체 얼마일까요?
아이에서 어른까지 직접 만나 이야기 들려주는 일을 오래 해 오고 있어 ‘책 읽어주는 사람’이라는 별칭이 있는 저자는, 이 책을 읽어 줄 때 아이들이 어떤 장면에서 키득키득 웃을지를 떠올리면서 쓴 것 같습니다. 직접 책을 읽어주는 사람만이 알 수 있을 것 같은 재미를 유감없이 발휘하고 있으니까요. 게다가 저자가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에 그림이 어찌나 딱 맞아떨어지는지 보고 또 보아도 즐겁습니다. 마지막에 있는 작가의 동물원 취재 노트도 알뜰한 정보입니다.
그 중, 가장 큰 기린 키는 얼마쯤 될까요? 가늠해서 어디 한번 말해 볼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