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미리보기
  • 최저가 : 9,500원 I 최고가 : 10,300원
  • 재고 : 5부 I 도서 위치 : B35 [위에서부터 5번째칸], G37 [위에서부터 7번째칸]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종로점] 서가 단면도
(5)

외상외과 의사 이국종 교수가 눌러쓴 삶과 죽음의 기록이다. 저자는 17년간 외상외과 의사로서 맞닥뜨린 냉혹한 현실, 고뇌와 사색, 의료 시스템에 대한 문제의식 등을 기록해왔다. 때로는 짧게 때로는 길게 적어 내려간 글은 그동안 '이국종 비망록'으로 일부 언론에 알려졌다. 그 기록이 오랜 시간 갈고 다듬어져 두 권의 책(1권 2002-2013년, 2권 2013-2018)으로 출간됐다.

이국종 교수의 <골든아워>는 대한민국 중증외상 의료 현실에 대한 냉정한 보고서이자, 시스템이 기능하지 않는 현실 속에서도 생명을 지키려 애써온 사람들-의료진, 소방대원, 군인 등-의 분투를 날 것 그대로 담아낸 역사적 기록이다.

1권에서는 외상외과에 발을 들여놓은 후 마주친 척박한 의료 현실에 절망하고 미국과 영국의 외상센터에 연수하면서 비로소 국제 표준의 외상센터가 어떠해야 하는지 스스로 기준을 세워나가는 과정이 그려진다. 생사가 갈리는 위중한 상황에 처한 의료진과 환자, 보호자의 통렬한 심정, 늘 사고의 위험에 노출된 육체노동자들의 고단한 삶, 가정폭력, 조직폭력 등 우리네 세상의 다양한 면면이 펼쳐진다.

2권에서는 우여곡절 끝에 저자가 몸담은 대학병원이 권역별 외상센터로 지정된 후에도 국제 표준에 훨씬 못 미치는 의료 현실 속에서 고투하는 과정을 그렸다.

중증외상센터 | 호의(好意) | 돌고래 | 변방의 환자
지원자 | 부상들 | 의료 공백(空白) | 기울어진 배
서한 (書翰) | 길목 | 통증 | 벼랑 끝 | 화석
교수의 일 | 내부 균열 | 표류 | 진퇴무로 (進退無路)
지휘관 | 교두보 | 실명(失明) | 바래는 나날
유전 | 중국인 어부라던 남자 | 부서진 지표 (指標)
이기주의 | 한계점 | 옥상옥(屋上屋) | 침몰
희미한 빛 | 처박히는 핏물 | 남겨진 파편 | 아집
의료와 정치 | 끝없는 표류 | 마지막 인사
무의미한 대안 | 소방대원 | 2016~2017, 기록들
지독한 재연 | 잔해 | 풍화 (風化)
2018, 기록들 | 종착지
부록 | 인물지

이 책을 추천한 다른 분들 : 
 - 문화일보 2018년 10월 5일자
 - 한국일보 2018년 10월 5일자 '책과 세상'
 - 경향신문 2018년 10월 5일자 '화제의 책'
 - 경향신문 2018년 12월 14일자 '경향신문이 선정한 올해의 책 10'
 - 동아일보 2018년 10월 6일자 '책의 향기'
 - 동아일보 2018년 12월 15일자 '동아일보 선정 올해의 책 10'
 - 조선일보 2018년 10월 6일자
 -  조선일보 2018년 올해의 책 10
 - 한겨레 신문 2018년 10월 4일자
 - 국민일보 2018년 9월 30일자
 - 서울신문 2018년 10월 3일자

최근작 :<골든아워 (99그램 에디션) - 전6권>,<골든아워 2>,<골든아워 1> … 총 9종 (모두보기)
소개 :

흐름출판   
최근작 :<믿는 인간에 대하여>,<우주 말고 파리로 간 물리학자>,<느끼고 아는 존재>등 총 222종
대표분야 :마케팅/브랜드 5위 (브랜드 지수 55,083점), 리더십 8위 (브랜드 지수 37,205점), 에세이 13위 (브랜드 지수 378,295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