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미리보기
  • 최저가 : -원 I 최고가 : -원
  • 재고 : 0부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종로점] 서가 단면도
(0)

25년간 역사소설과 사회파소설을 써오며 사회에 반향을 일으켜온 작가 김탁환. 베스트셀러 작가로서 거친 세상 속에 놓인 다양한 인간 군상과 사회와 인간이 만들어온 문제에 천착하며 쉼 없이 소설을 써왔다. 그러던 중, 끊임없이 더 빨리 더 많은 결과를 만들어내야 하는 자본주의 시스템에서 그 또한 글 쓰는 기계가 되어 있음을 자각한다.

특히 세월호 참사 이후 기존의 작법과 시선, 가치관으로는 소설가로서 더 이상 사회 문제를 이야기하고 써내려 갈 수 없음을 거리 위에서 통감했다. 그리고 어느덧 소설가로서의 후반생을 준비해야 할 시기, 결국 작업실을 벗어나 길 위를 걸었고, 자신과 세상에 대한 질문을 품은 채 지방 곳곳의 '마을'로 향했다.

그의 발길이 가장 많이 닿은 마을은 전라남도 곡성이다. 그곳에서 도시소설가 김탁환은 농부과학자 이동현을 만나 두 번째 인생 발화의 시간을 함께했다. 이를 통해 발견한 삶의 지혜와 회생의 길을 <아름다움은 지키는 것이다>에 담아냈다. 이 책은 김탁환 작가가 마을을 샅샅이 어루만진 끝에 쓴 르포형 에세이로서, 도시소설가가 마을소설가로서 내딛는 시작점이자 새로운 시도이기도 하다.

첫문장
도서관이나 동네책방에서 독자들을 만나면, 작가가 되는 방법을 알려달라는 질문을 자주 받는다.

정혜신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당신이 옳다』 저자)
: 김탁환을 좋아한다. 작가 김탁환은 물론이고 인간 김탁환도 좋아한다. 무엇보다 밥맛이 기막힌 밥상 같은 사람이고 반할 만한 데가 천지삐까리인 작가라서다. 이 책은 곡성에 있는 밥카페 ‘飯하다’에 우연히 들른 김탁환이 거기 밥맛에 깜짝 놀라서 싹튼 얘기다. 농부 이동현에게 반한 작가 김탁환과 그 김탁환에게 함께 반한 이동현의 특별한 교감기(交感記)다. 그 둘의 생각과 삶의 태도가 씨줄과 날줄로 적정하게 엮여 있다(그래서 추천사도 둘이 힘을 합쳐 썼다).
곡성에 대한 김탁환의 찰진 설렘을 엿보는 재미는 보너스다. 읽으면 일단 미실란표 유기농 발아현미를 사지 않고는 못 배긴다. 먹어보면 그 밥맛에 반하지 않을 도리가 없고. 농부 이동현이 논 사람(벼), 우렁이, 물뱀, 참새와 대화하는 장면은(실제상황이란다) 작가 김탁환 특유의 품격이 더해져 절창이다. 죽비와 무릎 담요가 함께 있는 느낌이랄까. 농부 이동현은 작가 김탁환에게 곡성 들판 곳곳에서 ‘아름답지요?’라는 질문을 자주 했다. 우리가 미처 알지 못한 아름다움, 압도적이어서 말을 잃게 만드는 아름다움이 거기 있었던 것 같다. 읽는 내내 그 질문 겸 감탄사를 들었고 또 따라했다. 아름답지요? ― 정혜신, 이명수
이 책을 추천한 다른 분들 : 
 - 문화일보 2020년 9월 4일자 '이 책'
 - 한국일보 2020년 9월 4일자 '새책'
 - 동아일보 2020년 9월 5일자 '책의 향기'
 - 조선일보 2020년 9월 5일자 '한줄읽기'
 - 한겨레 신문 2020년 9월 4일자
 - 중앙SUNDAY 2020년 9월 5일자

수상 :2016년 요산김정한문학상
최근작 :<절멸>,<[큰글씨책] 카페 홈즈의 마지막 사랑 >,<당신이 어떻게 내게로 왔을까 2> … 총 151종 (모두보기)
소개 :

해냄   
최근작 :<청소년을 위한 노동인권 에세이>,<메이든스>,<판단하는 내가 좋다>등 총 623종
대표분야 :2000년대 이후 한국소설 3위 (브랜드 지수 1,196,541점), 교육학 9위 (브랜드 지수 126,013점), 청소년 인문/사회 12위 (브랜드 지수 54,044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