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 최저가 : -원 I 최고가 : -원
  • 재고 : 0부
쇼핑 리스트 담기  출력하기
  • - 중고 매장 상품은 온라인으로 구매가 불가능 합니다.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광주충장로점] 서가 단면도
(0)

'영혼의 멘토, 청춘의 도반' 혜민 스님의 위로와 성찰이 담긴 인생 잠언. 하버드 재학 중 출가하여, 한국인 승려 최초로 미국 대학교수가 된 혜민 스님은 '혼자서 도 닦는 것이 무슨 소용인가. 함께 행복해야지.'라는 생각으로 시작한 트위터가 놀라운 속도로 리트윗되어 '가장 영향력 있는 트위터리안'으로 손꼽히고 있다.

관계에 대해, 사랑에 대해, 마음과 인생에 대해, 머리로는 알지만 마음으론 잘 안 되는 문제들을 하나하나 해결해나갈 수 있도록 돕는 혜민 스님의 마음 매뉴얼. 마음이 힘들 때, 위로받고 싶을 때, 용기 내고 싶을 때 펼쳐보면 좋은 책이다.

복권 대신 꽃을 사보세요.
사랑하는 가족을 위해,
그리고 나 자신을 위해,
꽃 두세 송이라도 사서
모처럼 식탁 위에 놓아보면,
당첨 확률 백 퍼센트인
며칠간의 잔잔한 행복을 얻을 수 있습니다.
-휴식의 장 중에서

: 우리 민족은, 식사하셨습니까, 어디 가십니까 하는 식의 질문들을 일상적인 인사말로 사용해온 민족입니다. 그대는 이 질문들에 어떤 대답을 하면서 살아오셨나요. 제대로 공부하신 스님들은 라면 먹었습니다, 학교 갑니다 따위의 대답은 하지 않습니다. 모든 질문을 도(道)를 묻는 질문으로 받아들이기 때문입니다. 이 책에는 다양한 질문들에 대한 혜민 스님의 지혜로운 대답이 들어 있습니다. 필독을 강추합니다.
: 폭주 열차 같은 삶, 속도를 줄여라
: 깨달음 얻고 싶다면···혜민스님에게 물어봐
: 힐링, 육체의 병보다 마음의 병을 치료해야 할 때
조정민 (베이직교회, 『사람이 선물이다』 저자)
: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이 있다. 쉼 없는 분주함 속에 놓친 것들을 발견한다. 혜민 스님과는 대화 속에서도 쉼을 느낀다. 내면의 멈춤이 태고의 정적에 닿아 다른 이의 움직임조차 잠잠케 한다. 그의 글들은 그 멈춤에서 흘러나와 나 자신과 세상의 진면목을 볼 수 있도록 우리 모두를 향해 손짓한다. 언젠가 그와 함께 세상의 고통 앞에 멈추어 서서 진리를 노래하리라.
이 책을 추천한 다른 분들 : 
 - 조선일보 Books 북Zine 2012년 07월 06일자
 - 조선일보 북스 2012년 12월 15일자
 - 조선일보 북스 2013년 1월 4일자
 - 한겨레 신문 2012년 02월 10일

최근작 :<마음아 행복하여라>,<완벽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사랑 (큰글씨책)>,<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 … 총 17종 (모두보기)
SNS :http://twitter.com/haeminsunim
소개 :
최근작 :<그린 꽃은 시들지 않는다> … 총 14종 (모두보기)
소개 :세상의 작고 여린 곳을 자애의 시선으로 바라보는 화가. 그의 그림에는 순수함과 해학이 담긴 소시민의 사랑과 희망, 그리고 너른 들판에 핀 꽃들 같은 풍요로움이 서려 있다. 1960년 경북 김천에서 태어난 그는 안동대 미술학과와 계명대 대학원 회화과에서 서양화를 전공했다. 20여 회의 초대 개인전과 200여 회의 국내외 단체전에 참여했으며, 현재 전업작가로 활동 중이다.

쌤앤파커스   
최근작 :<캣치>,<아름다움이란 무엇인가>,<딜리트>등 총 334종
대표분야 :에세이 2위 (브랜드 지수 969,524점), 성공 3위 (브랜드 지수 531,130점), 경영전략/혁신 5위 (브랜드 지수 125,901점)

“내가 바쁜 것인지, 세상이 바쁜 것인지 살펴보세요.”
관계에 대해, 사랑에 대해, 인생과 희망에 대해 이야기하는 혜민 스님의 마음치유 콘서트!


하버드 재학 중 출가하여 승려이자 미국 대학교수라는 특별한 인생을 사는 혜민(惠敏39) 스님이 삶에 지친 이들에게 상처받지 말고, 마음껏 살아보라고 격려하는 ‘영혼의 멘토’로 급부상하고 있다.
‘혼자서 도 닦는 것이 무슨 소용인가. 함께 행복해야지’라는 생각으로 트위터를 시작한 혜민 스님은 12만 팔로워를 지닌 파워트위터리안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그 생각의 일환으로 집필한 에세이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은 출간된 지 2달 만에 20만부 판매고를 올리며 종합베스트셀러 1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2012년 현재 미국 햄프셔대에서 교수로 재직하며 강의를 하고 있던 저자 혜민 스님은 독자와의 만남을 위해 2주간의 일정으로 한국을 방문하여 서울에서부터 광주, 부산, 창원, 대구, 대전, 천안 등에서 사인회를 열었고, 24일 열리는 ‘마음치유 콘서트’를 마지막 일정으로 다시 미국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마음이 흔들릴 때마다 스님의 말씀을 기억합니다!”
한 첩의 보약 같은 인생 잠언을 강의로 듣는다!


위로, 치유, 공감이라는 단어가 사회를 강타하고 있는 까닭은 그만큼 우리나라 사람들이 힘들고 지치고 상처받았다는 방증이다. ‘무엇이 답인지 알고 있었지만, 애써 무시하며 살았던 나를 바로잡아 주었습니다.’ ‘위로해줬다가, 조언해줬다가, 내 맘 다 알고 있다고 고개 끄덕여주는 책. 내가 기댈 수 있는 든든한 어깨 같은 책입니다.’ 등등 혜민 스님 글에 대해 독자들은 자신에게 찾아온 ‘내면의 평안’을 고백하고 있다. 혜민 스님의 말씀은 기존의 책들이 제시하는 ‘위로와 공감’을 넘어서서 ‘스스로 자기치유를 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번 혜민 스님 강연회도 찾아온 많은 분들이 자신 스스로를 사랑하고 아끼는 법을 깨우치게 만드는, 자기 자신의 소중함과 아름다움, 특별함을 발견하는 소중한 시간이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