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 최저가 : -원 I 최고가 : -원
  • 재고 : 0부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종로점] 서가 단면도
(0)

윤동주가 시를 썼던 시대인 1936~43년은 온 인류가 시를 외면한 시대였다. 인간의 역사 중 사람의 생명이 가장 값싸게 거래되었던 시대였고, 시인에게는 원고지와 펜으로 탄환을 만들 것을 강요하던 시대였다. 한국 문학사는 이 시대를 '암흑기'라고 말한다. 이러한 시대를 배경으로 태어난 그의 시는 옥사 그 자체만으로도 윤동주의 시문학 전체를 대변해주고 있다.

시인 윤동주는 '시대를 슬퍼할 일도' 없고 '아무 걱정도 없이' 가을 하늘의 별을 헤일 수 있는 약소 민족의 이방인의 한 청년으로 살았다. 그는 북간도 이주민의 윤택하지 못한 생활 정서를 노래함으로써 우리 민족 정서의 한 영역을 확보해주었고, 평범하면서도 우리 민족이 가진 소년적 정서를 잘 전해주고 있다. 시집은 '자화상'부터 '달을 쏘다'까지 총 4부로 구성되어 있다.

최근작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미니북)>,<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열두 개의 달 시화집 봄 여름 가을 겨울 박스 세트 - 전4권> … 총 382종 (모두보기)
소개 :
최근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