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미리보기
  • 최저가 : -원 I 최고가 : -원
  • 재고 : 0부
쇼핑 리스트 담기  출력하기
  • - 중고 매장 상품은 온라인으로 구매가 불가능 합니다.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인천송도점] 서가 단면도
(0)

사회역학자인 김승섭 고려대학교 보건과학대학 교수는 자신의 연구를 통해 차별 경험이 건강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를 이야기한다. 차별이나 폭력을 겪고도, 말조차 하지 못할 때, 혹은 애써 괜찮다고 생각할 때 실은 우리 몸이 더 아프다는 것을 연구들은 보여준다. 김승섭 교수의 표현을 빌자면 ‘몸은 정직하기 때문’이다.

이 책에서는 고용 불안, 차별 등 사회적 상처가 어떻게 우리 몸을 아프게 하는지, 사회가 개인의 몸에 어떻게 반영되는지를 사회역학의 여러 연구 사례와 함께 이야기한다. 저자는 “사회적 환경과 완전히 단절되어 진행되는 병이란 존재할 수 없”다고 말하면서, “인간의 몸과 건강을 어떻게 바라보고, 개개인의 삶에 대한 공동체의 책임은 어디까지”여야 하는지에 대해 묻는다. 최첨단 의료 기술의 발전으로 유전자 수준에서 병을 예측하고 치료하는 게 가능해지더라도, 사회의 변화 없이 개인은 건강해질 수 없다고 말이다.

첫문장
인간은 사회 속에서 살아갑니다.

김은령 (『럭셔리』 편집장·번역가)
: 우리는 함께할수록 단단해지는 존재들이다
서민 (단국대 의과대학 교수, <밥보다 일기> 저자)
: 더 아픈 사람이 있는 이유
최보기 (『최보기의 책보기』 북 컬럼니스트)
: 발상의 전환, 새 시대의 새로운 독서
: 사회역학자의 눈으로 본 한국사회의 건강 불평
: 이 책을 고른 저의가 뭡니까
이 책을 추천한 다른 분들 : 
 - 동아일보 2017년 12월 16일자 '동아일보 선정 2017년 올해의 책'
 - 조선일보 2017년 12월 14일자 '새로나온 책'
 - 한겨레 신문 2017년 12월 21일자 '한겨레가 선정한 2017년 올해의 국내서'

최근작 :<우리 몸이 세계라면>,<오롯한 당신>,<아픔이 길이 되려면> … 총 6종 (모두보기)
소개 :

동아시아   
최근작 :<신문기자>,<감염의 전장에서>,<주기율표를 읽는 시간>등 총 193종
대표분야 :과학 3위 (브랜드 지수 406,992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