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 최저가 : -원 I 최고가 : -원
  • 재고 : 0부
쇼핑 리스트 담기  출력하기
  • - 중고 매장 상품은 온라인으로 구매가 불가능 합니다.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종로점] 서가 단면도
(0)

평범한 60세 여성의 생애 첫 유학 체험기. 강인순 작가는 어느 날, 신문을 보다가 프랑스 루르마랭에 있는 카뮈의 무덤에 찾아간 소설가의 칼럼을 읽었다. 그러자 카뮈의 소설 <이방인>을 읽었던 추억을 떠올라 책장에서 책을 꺼내 들었고, 젊은 대학생이었던 자신이 책의 첫 페이지에 적어 놓은 메모를 발견했다. "언젠가 나도 Lourmarin을 방문하리."

그리고 작가는 비로소 오랫동안 마음에 묻어만 두었던 프랑스 유학에 대한 꿈을 실현하리라 마음먹었다. "대학 졸업 후 취업과 결혼으로 앞만 보고 달려왔던 내 삶의 궤도를 바꿀 수 있는 계기"라 생각했기 때문이다. 그렇게 그녀는 회사와 가족들을 잠시 내려놓고 파리를 향해 혼자서 떠났다. 그녀의 나이 60세가 되던 해였다.

첫문장
"나는 카뮈가 죽도록 사랑한 그곳으로 떠납니다." 소설가 함정임은 카뮈의 무덤이 있는 프로방스의 작은 마을 루르마랭으로 출발하기 전, 이런 제목의 칼럼을 어느 일간지에 기고했다.

: 이 수필집을 읽고 나니 다시 프랑스에 가고 싶다. 마르세유에서 부이야베스도 맛보고 싶지만 무엇보다 우선 파리 지하철 10호선 소르본-클뤼니 역사를 밟고 싶어서다.
강숙인 (아동문학가, 제9회 푸른문학상 심사위원)
: 프랑스에 대해 관심이 많은 사람에게도 당연히 추천하겠지만 나는 이 책을 아무리 나이가 들어도 여전히 ‘청춘시대’를 살고 싶은 시니어들에게 더 추천하고 싶다.
: 내게는 짧은 여행지였을 뿐인 프랑스. 그런데 책을 읽다 보니 좀 오래, 많이, 그리고 깊게 다녀온 기분이 든다.
고영수 (전 대한출판문화협회 회장)
: 이 책은 흔한 여행안내서가 아니다. 이 책은 그동안 삶을 충실히 살아온 사람들을 위한, 보다 내적인 충만을 위한 ‘여행 힐링서’라 할 수 있겠다.

최근작 :<파리, 혼자서> … 총 2종 (모두보기)
소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