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미리보기
  • 최저가 : -원 I 최고가 : -원
  • 재고 : 0부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종로점] 서가 단면도
(0)

명실상부한 여성 로커의 아이콘이자 음악, 미술, 논픽션 등 분야를 넘나드는 종합 예술가 패티 스미스. 1975년 앨범 <호시스(Horses)>로 데뷔한 그는 올해 2021년 1월에는 런던 피카딜리라이트에서 생방송되는 CIRCA(디지털 아트 플랫폼)에서 공연을 하고, SNS로 팬들과 활발하게 소통하면서 칠십대인 지금도 왕성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달에서의 하룻밤>은 <M 트레인> <몰입>에 이어 마음산책에서 펴내는 패티 스미스의 세 번째 산문집이다. 현실과 환상을 오가는 패티 스미스 특유의 문체가 드러나는 <달에서의 하룻밤>은 그가 칠순을 맞이하면서 겪었던 한 해 동안의 방황과 고뇌를 꿈결처럼 아름답게 기록한다. 지구적 환경 위기, 미국 내부의 정치적 갈등, 오랜 친구들의 노쇠와 죽음을 겪으면서 패티 스미스는 자신의 실존을 돌아보고, 현실보다 더 생생한 꿈의 세계로 독자를 초대한다.

모텔의 간판이 말을 걸면서 시작하는 꿈속 세계에서 그는 시시각각 눈 색깔이 바뀌는 수수께끼 같은 인물을 만나고, 해변이 사탕 포장지로 뒤덮이는 기이한 현상을 경험한다. "마음의 새벽에서 발원"한 듯한 꿈속 세계에서 불가능했던 일이 일어나고, 깊어진 감정들은 그의 앞에 이미지로 현현한다. 이렇듯 패티 스미스는 마음속 꿈의 여행과, 미국 서부를 다녔던 실제의 여행기를 섬세한 시적 언어로 결합해 감동적으로 그려내고 있다. 이뿐 아니라 패티 스미스가 세계 곳곳에서 직접 찍은 사진들도 본문에 수록되어 독서의 즐거움을 더한다.

도나 시먼 (《북리스트》 서평자)
: 분열, 배회, 꿈과 초현실적 환상의 한 해였다. 중국 음력으로 원숭이의 해였던 이 해에 스미스는 일흔 살이 되었고 사기극 선거가 미국을 불길하고 어두운 ‘이상한 나라’로 몰아넣었다. 스미스는 신선한 명료성, 위트, 달콤씁쓸한 경이, 절제된 슬픔으로 글을 쓰며 태평양 연안과 사막을 따라 명상과 조사를 하며 배회하는 동안 서정적이었다가 환각적이었다가 하드보일드하게 어조를 바꾼다. 환경문제에 예리하고 예민한 스미스는 우주적 즉흥성과 “흡사 종교적인 단순함으로” 여행하며 “해명할 수 없는 것들 한가운데”에 서게 된다. 애상적이고 필수불가결하며 마술적이다.
: 자각몽 같은 회고록. 패티 스미스는 어디에서나 신비스러운 연결을 보고 표표히 흘러가는 자신의 말들을 따라 부유한다. 그리고 독자 역시 함께 흘러가게 된다.
: 어떤 범주로 분류할 수 없는 작품. 꿈, 사랑, 상실 그리고 삶의 부서진 현실들을 고치는 일을 교향악처럼 총체적으로 탐구한다.
: 서글프고 아름답다. 패티 스미스의 꿈과 삶을 넘나드는 그림 같은 여행이 허구와 현실을 혼합하고 꾸며낸 인물들과 실제 인물들을 불러낸다. 토스터 표면에 비친 자신의 상을 본 스미스는 이렇게 쓴다. “내가 젊어 보이면서 동시에 늙어 보인다는 걸 깨달았다”고. 이 문장이 스미스의 마음을 완벽하게 표현해준다.
잭 클라인 (<워싱턴 포스트>)
: 감동적이다. 물리적으로 또 지적으로 배회한 여정의 기록. 패티 스미스는 일흔 살 생일에 다가가며 분노하지 않고 등을 돌리지도 않는다. 어디에서나 예술을 찾고 개척자로 남는다. 규칙을 깨뜨리는 시인이자 전미도서상을 수상한 작가로서, 그녀는 이 책에서 쓴 대로 ‘분주히 자신의 할 일을 했다’. “살아 있다는 일, 그 일에 최선을 다했다”.
피오나 스터지스 (<가디언>)
: 마술 같다. 풍요롭다. 패티 스미스 산문의 독창적인 기예는 여전하다.
앤드루 바커 (<버라이어티>)
: 미국에서 가장 섬세한 회고록 작가 중 한 명. 우습고 기묘하고 진중하고 슬픈 이 책은 캘리포니아, 애리조나, 포르투갈, 켄터키를 방문한 스미스의 여정을 기록하는 여행기인 동시에 상상 속 대화로 가득 찬 환상적인 꿈의 일기다. 그리고 스미스에게 가장 소중한 연상의 친구 둘, 희곡작가 샘 셰퍼드와 음악 프로듀서 샌디 펄먼과의 관계를 차분하게 사색한다. 이 책에서 스미스는 통찰력 있고 성숙한 후기의 글과 즉흥적이고 야성적이던 초기의 자유로운 시와 노래를 융합하는 경지에 근접한다.
이 책을 추천한 다른 분들 : 
 - 문화일보 2021년 2월 26일자 '이 책'
 - 동아일보 2021년 2월 27일자 '책의 향기/밑줄 긋기'

수상 :2003년 NME Best 100
최근작 :<달에서의 하룻밤>,<뉴욕 라이브러리에서>,<Patti Smith - Outside Society [180g 2LP]> … 총 63종 (모두보기)
소개 :
최근작 : … 총 153종 (모두보기)
소개 :서울대학교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세종대학교 초빙교수를 지냈고 2010년 유영번역상을 받았다. 옮긴 책으로 『시녀 이야기』, 『실비아 플라스의 일기』, 『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다시 태어나다』, 『수전 손택의 말』, 『몰입』, 『가재가 노래하는 곳』, 『터프 이너프』, 『증언들』, 『솔로몬의 노래』, 『달에서의 하룻밤』 등이 있다.

마음산책   
최근작 :<기러기>,<사랑이 밥 먹여준다>,<행성어 서점>등 총 278종
대표분야 :영화/드라마 4위 (브랜드 지수 84,425점), 에세이 7위 (브랜드 지수 658,135점), 책읽기/글쓰기 11위 (브랜드 지수 24,756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