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미리보기
  • 최저가 : 7,100원 I 최고가 : 7,100원
  • 재고 : 1부 I 도서 위치 : A45 [위에서부터 3번째칸]
쇼핑 리스트 담기  출력하기
  • - 중고 매장 상품은 온라인으로 구매가 불가능 합니다.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종로점] 서가 단면도
(1)

<도착의 론도> <도착의 사각> 등 이른바 '도착' 시리즈로 국내 독자들에게 서술트릭의 매력을 선보인 오리하라 이치의 제48회 일본추리작가협회상 수상작. 200자 원고지로 2300매가 넘는, 오리하라 이치 작품 중 최고 분량을 자랑하는 <침묵의 교실>은 현기증 나는 다중 플롯과 다중 해결의 본격 미스터리물이다.

묘지 위에 세워진 학교, 아오바가오카 중학교 3학년 A반 - 무기력하고 공허한 눈빛의 학생들, 수업 중의 무거운 침묵, 악의를 품은 듯한 누군가가 교실 어딘가에서 일거수일투족을 지켜보고 있을 것만 같은 분위기, 이런 반에 담임교사가 붙인 이름은 '침묵의 교실'이다.

한편, 수수께끼의 인물이 발행하는 섬뜩한 '공포신문'에는 숙청 대상의 명단이 올라오고, 칠판에 그 대상자가 큰 글씨로 적혀 있다. 그리고 자행되는 잔인한 괴롭힘. 마침내 20년이라는 세월이 흘러 학급 동창회 공지가 신문에 실렸을 때, 복수를 맹세한 자가 세운 대량살인계획이 은밀하게 진행되기 시작한다.

"사춘기란 참 잔인한 시절이란 생각이 들어. 아직 어린 나인데 몸은 어른이니까 정신적으로 굉장히 불균형한 상태지. 그 불균형을 견디느라 짓궂은 장난도 치게 되는 걸 거야. 안 그래?"라고 한 한 등장인물의 말처럼 이 소설은 사춘기 소년소녀의 불안정한 심리를 공포와 미스터리라는 장르로 주무르고 있다.

프롤로그
1부 숙청의 교실
2부 그리운 친구여
3부 안녕, 친구여
에필로그

니시카미 신타 (추리소설 평론가)
: 이 작품은 서술이 주는 서프라이즈보다 다양한 문체가 자아내는 서스펜스에 주안점을 두고 있다. 아쉽게 생각하는 독자도 있겠지만 오히려 뭔가 함정이 있을 것만 같은 예전의 거칠었던 감촉이 옅어지고 세련된 말투가 완성된 것으로 보인다. 그중에서도 학교 괴담을 모티프로 한 호러풍의 1부, 다중 플롯의 수수께끼로 독자를 미궁으로 빠뜨리는 2부, 주의 깊게 읽지 않으면 현기증을 일으킬 듯한 해결편의 3부가 전체적인 균형을 이룬 대작이다. 작가의 빼어난 솜씨에 새삼 경의를 표한다.

수상 :1995년 일본 추리작가 협회상
최근작 :<일곱 개의 관>,<그랜드맨션>,<도착의 귀결> … 총 88종 (모두보기)
소개 :1951년 일본 사이타마 현에서 태어나 와세다 대학교 문학부를 졸업했다. 1988년 『다섯 개의 관』으로 추리소설 문단에 데뷔했으며 같은 해 집필한 『도착의 론도』는 제34회 에도가와 란포 상 최종 후보작에 올랐다. 1995년에 『침묵의 교실』로 제48회 일본추리작가협회상(장편 부문)을 받았다. 아야츠지 유키토, 우타노 쇼고 등과 함께 신본격 미스터리 대표 작가로 꼽힌다. 주요 작품으로 『도착의 론도』 『도착의 사각』 『도착의 귀결』 『그랜드맨션』 『도망자』 『원죄자』 『실종자』 『행방불명자』 등이 있다.
최근작 : … 총 80종 (모두보기)
소개 :경성대학교에서 일어일문학과를 졸업하고 현재 일본어 전문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시나리오, 시놉시스 등 다양한 분야의 일본어를 번역했으며 역서로는 《모던타임즈》 《도망자》 《침묵의 교실》 《여름 물의 언어》 등이 있다.

한즈미디어(한스미디어)   
최근작 :<스코프 베이킹북>,<종이로 만드는 랜드마크 건축>,<종이로 만드는 자동차의 역사>등 총 827종
대표분야 :만화작법/일러스트 1위 (브랜드 지수 229,952점), 뜨개질/퀼트/십자수/바느질 1위 (브랜드 지수 111,642점), 제과제빵 7위 (브랜드 지수 16,746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