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미리보기
  • 최저가 : 7,000원 I 최고가 : 7,400원
  • 재고 : 2부 I 도서 위치 : B35 [위에서부터 3번째칸]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종로점] 서가 단면도
(2)

<황금방울새>로 전 세계를 사로잡은 도나 타트의 장편소설. 천재 작가의 탄생이라는 수식을 안겨준 <비밀의 계절> 이후, 전혀 다른 스타일을 선보이며 큰 화제를 낳은 작품으로, 오빠의 죽음이 간직한 비밀을 파헤치는 소녀가 그 주인공이다. '우연한 사건으로 인해 삶에 불어닥친 비극'이라는 작가가 천착하는 주제를 다시금 확인할 수 있는 소설이며, 그녀의 작품 중 상실로 인한 개인의 슬픔을 가장 세밀하게 그리고 있기도 하다.

또한 작가가 자신이 나고 자란 미시시피를 배경으로 미국 역사의 격변기를 냉철하게 그리고 있다는 점에서나, <비밀의 계절>에서 <황금방울새>로 이행하는 연결 고리를 찾을 수 있다는 점에서도 흥미로운 책이다. 작가는 이 작품으로 WH 스미스상을 수상하고 오렌지상 최종후보에 올랐다.

소설은 1960년대 미시시피의 어느 작은 마을, 어머니날을 기념하여 가족들이 모인 가운데, 아홉 살 로빈이 마당에서 목매달린 채 발견되면서 시작한다. 그로부터 12년 후, 사건은 미제로 남았고 모든 것이 변해 있다. 당시 갓난아이였던 해리엇은 이제 열두 살이 되어 붕괴된 가족의 모습을 지켜본다.

그리고 이제 자신이 오빠를 죽인 범인을 찾겠다며 집안사람 모두 애써 침묵하던 이야기를 꺼낸다. '로빈을 죽인 건 누구인가?' 오래된 신문을 뒤지고 주변을 탐문하던 해리엇은 거듭 같은 이름을 발견한다. 그날, 로빈을 죽인 범인은 누구일까. 그날의 비밀 속에서 해리엇은 무엇을 찾게 될 것인가.

프롤로그 | 1장 죽은 고양이 | 2장 검은지빠귀 | 3장 당구장 | 4장 전도 사무실

: 어린아이의 눈과 밝은 색채로 그려낸 이 소설은 이 세계를 있는 그대로 정확하게 보여준다.
마치 동화처럼 읽히지만, 그저 가공의 이야기일 뿐이라는 위로를 심어주길 거부한다.
: 소중한 아이의 죽음으로 붕괴된 가족. 그 가족의 일상적이고도 무뎌진 슬픔의 무게를 넌지시 그려낼 때, 작가의 특출 난 재능이 빛을 발한다.
: 마음을 뒤흔드는 아름다운 소설. 타트의 다음 책을 기다린 보람이 있다.
: 타트가 이 작품에 얼마나 공을 들였는지는 첫 페이지부터 명백해진다. 아름답게 쓰이고 무결하게 완성되었다.
: 내러티브에 관한 우리의 근원적 갈증을 해소하는 놀랍도록 잘 짜인 소설.
: 페퍼민트 스틱 아이스크림

수상 :2014년 퓰리처상
최근작 :<작은 친구들 2>,<작은 친구들 1>,<비밀의 계절 2> … 총 83종 (모두보기)
소개 :
최근작 : … 총 76종 (모두보기)
소개 :서강대학교 영어영문학과와 이화여자대학교 통역번역대학원 번역학과를 졸업했다. 옮긴 책으로는 엘리너 와크텔의 인터뷰집 《작가라는 사람》, 지넷 윈터슨의 《시간의 틈》, 도나 타트의 《황금 방울새》, 찰스 디킨스의 《픽윅 클럽 여행기》, 로알드 달의 《헨리 슈거》, 아모스 오즈의 《지하실의 검은 표범》, 나기브 마푸즈의 《미라마르》, 마틴 에이미스의 《런던 필즈》 《누가 개를 들여놓았나》 등이 있다.

은행나무   
최근작 :<1만 1천 권의 조선>,<여성 혐오를 혐오한다>,<직관주의자>등 총 555종
대표분야 :2000년대 이후 한국소설 6위 (브랜드 지수 853,087점), 일본소설 6위 (브랜드 지수 446,540점), 에세이 28위 (브랜드 지수 234,874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