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미리보기
  • 최저가 : -원 I 최고가 : -원
  • 재고 : 0부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종로점] 서가 단면도
(0)

등단 14년 만인 2008년 첫 시집 <슬픔이 없는 십오 초>를 펴낸 이래 대중과 문단의 폭넓은 사랑과 주목을 받아온 심보선 시인. 그의 첫 산문집을 펴낸다. 첫 시집 출간 직전인 2007년부터 2019년 현재까지 써온 산문을 가려 뽑고, 때로는 지금의 시점에서 반추한 코멘트를 덧붙이기도 하며, 77개의 글을 한 권에 담았다.

우리가 무엇을 잊고 무엇을 외면하는지 끊임없이 되새기는 글들이다. 사회적 문제를 타인의 문제로 외면하지 않고 우리의 문제로 생각하는 자세에 대한 글들이다. 요컨대 '그쪽의 풍경은 환한가' 묻는 글들이다. 당신이 있는 곳을 돌아보기를, 내가 있는 '이쪽'의 풍경은 어떤지 바라보기를, 그리하여 나와 너, 우리가 서로에게 어떤 영향을 끼칠 수 있을지, 어떤 움직임이 될 수 있을지, 어떤 세계를 보여줄 수 있을지 묻는.

이것은 시인이자 사회학자라는 그의 이력과 무관하지 않겠으나, 오로지 그 때문만이라 할 수는 없을 터이다. "친구들과 연인과 동시대인이 살고 있는 삶에 매혹"되고, 그 삶들의 움직임이 "나의 몸과 영혼을 뜨겁게 하고, 내 가슴속에서 말을 들끓게 하고, 나의 손발을 움직이게 하는 힘"이라 말하는 '심보선'이라는 바로 그 사람에게 사회학을 하는 좌뇌와 시를 쓰는 우뇌가 있기 때문이라 하는 것이 더 타당할 것이다.

첫문장
칼바람이 불던 겨울 어느 날, 나는 한 예술가와 점심식사를 하고 있었다.

: 질투는 판단을 방해한다. 세상에는 질투심 때문에 일그러진 평가와 문장들이 많은데, 그렇다는 것을 당사자만 모른다. 그런 사태를 예방하기 위해 나는 다른 저자의 뛰어난 글을 읽을 때마다 내 순수한 경탄에 질투가 섞여들지 못하게 주문을 왼다. ‘안 돼, 질투하지 마, 그냥 인정하고 좋아해버려.’ 각고의 노력 끝에 이제 나는 티끌 하나 없는 마음으로 이렇게 말할 수 있다. 아, 나는 심보선의 글을 얼마나 좋아하는가.
나는 사회학을 하는 그의 좌뇌와 시를 쓰는 그의 우뇌를 질투하지 않는다. 명석하게 진단하고 논증하는 그의 좌뇌를 질투하지 않고, 섬세하게 공감하고 연대하는 그의 우뇌를 질투하지 않는다. 그 두 뇌가 절묘한 균형을 이룬 이 책의 우아한 ‘좌우합작’을, 그래서 ‘삶의 의미’나 ‘영혼의 문제’ 같은 주제로 글을 쓸 때조차 관철되는 두 능력의 아름다운 협주를 질투하지 않는다. 그를 질투하지 않는 것은 얼마나 쉬운가. 그냥 그를 사랑하면 되는 것이다.
이 책을 추천한 다른 분들 : 
 - 중앙일보 2019년 6월 1일자
 - 한국일보 2019년 6월 4일자
 - 경향신문 2019년 6월 3일자
 - 조선일보 2019년 7월 15일자
 - 한겨레 신문 2019년 5월 31일 문학 새책
 - 국민일보 2019년 6월 8일자 '책과 길'

수상 :2011년 노작문학상
최근작 :<책장을 번지다, 예술을 읽다>,<언유주얼 an usual Magazine Vol.9 : 응 치킨>,<YOU, Live!> … 총 50종 (모두보기)
소개 :

문학동네   
최근작 :<안녕이 오고 있어>,<피라미드>,<문로스트 Moon Lost 1>등 총 3,799종
대표분야 :일본소설 1위 (브랜드 지수 1,278,145점), 2000년대 이후 한국소설 1위 (브랜드 지수 3,570,579점), 에세이 1위 (브랜드 지수 1,924,009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