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미리보기
  • 최저가 : -원 I 최고가 : -원
  • 재고 : 0부
쇼핑 리스트 담기  출력하기
  • - 중고 매장 상품은 온라인으로 구매가 불가능 합니다.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수원점] 서가 단면도
(0)

2009년부터 지금까지, 한 세계의 두둑을 단단하게 다져 온 작가 전미화의 <그러던 어느 날>은 글 없이 진행되는 그림책이다. 지치고 다친 어느날, 주인공에게 화분 하나가 배달된다. 용서해 달라는 지난 애인의 편지와 함께. 꼴도 보기 싫어 구석에 던져두었지만 축 처진 줄기를 보니 여자는 어쩐지 미안해진다. 볕드는 곳으로 자리를 옮겨 주고 가끔씩 물을 흠뻑 주니 화분은 힘을 내기 시작한다.

시간이 흐르고 하루하루 몸을 키우는 식물에게 어느새 처음의 화분은 비좁아 보인다. 큰 화분으로 옮겨 주고 나니 작은 화분이 빈다. 사은품으로 딸려 온 씨앗이 있어서 손에 흙이 묻은 김에 그것도 심어 본다. 이럴 수가. 초록은 성실하게도 새 잎을 내었고, 여자의 몸속에 어떤 힘이 들어차기 시작하는데….

이 책을 추천한 다른 분들 : 
 - 한국일보 2019년 6월 13일자 '새책'

최근작 :<어쩌면 그건>,<그러던 어느 날>,<어느 우울한 날 마이클이 찾아왔다> … 총 43종 (모두보기)
소개 :쓰고 그린 책으로 『씩씩해요』 『미영이』 『어느 우울한 날 마이클이 찾아왔다』 『그러던 어느 날』 등이 있습니다.

문학동네   
최근작 :<여름 안에서>,<관목들>,<나를 데려가>등 총 3,370종
대표분야 :일본소설 1위 (브랜드 지수 1,155,850점), 2000년대 이후 한국소설 1위 (브랜드 지수 2,845,011점), 에세이 1위 (브랜드 지수 1,566,280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