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미리보기
  • 최저가 : -원 I 최고가 : -원
  • 재고 : 0부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종로점] 서가 단면도
(0)

'문학동네 세계문학전집' 101권. 1946년 노벨문학상 수상작가 헤르만 헤세 영혼의 자서전. 1917년 집필되어 2년 뒤 에밀 싱클레어라는 가명으로 출간되었다. 토마스 만이 말한 바 있듯이 1차 세계대전 이후의 젊은 세대에게 "감전되는 듯한 충격을 주면서 이루 말할 수 없는 정교함으로 시대의 신경을 건드린" 이 작품은 그 영향력 면에서 괴테의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과 비교될 만하다.

치밀하게 직조된 놀라운 이중구조의 작품이다. 아프고 괴로운 성장 과정이 쉽고도 보편적인 이미지로 바뀌어 단단한 보석처럼 빛을 낸다. 이 소설이 발표된 이후로 오늘날까지 다함없는 사랑을 받는 이유이다. 그리고 표면적인 성장 이야기 아래에 상당히 난해한 심층구조가 깔려 있다. 단순하면서도 복잡한 이런 구조 덕분에 한 젊은이의 자기고백으로 읽히는 이 소설은 청소년 소설을 넘어 심오한 깊이를 지닌 고전작품으로 승화한다.
첫문장
내 이야기를 하자면, 훨씬 앞에서부터 시작해야 한다.

슈테판 츠바이크 (소설가, 전기작가)
: 서술의 완결성이라는 면에서 진정한 문학의 표본. 청춘의 심리를 경탄할 만한 눈길로 들여다본다.
: 폭풍우 치는 밤 등대의 불빛.
: 독특하게 매혹하는 시적 소설. 감전시키는 충격을 주면서 이루 말할 수 없는 정교함으로 시대의 신경을 건드린다.
: 헤르만 헤세는 정확히 현대적 의미에서 위대한 작가이다. 복잡하고 섬세하며 암시적이다.
알프레트 되블린 (소설가, 정신과의사)
: 그 무엇과도 비할 바 없는 확고함으로 근본적인 것을 건드린다.
알프레트 되블린 (소설가, 정신과의사)
: 그 무엇과도 비할 수 없는 확고함으로 근본적인 것을 건드린다.
디 벨트 (독일 일간지)
: 헤르만 헤세는 삶의 스승이다.
이현우 (서평가,『로쟈의 인문학 서재』 저자)
: 『데미안』을 읽는 불편함
이 책을 추천한 다른 분들 : 

수상 :1946년 노벨문학상
최근작 :<수레바퀴 아래서>,<헤세처럼>,<데미안> … 총 1862종 (모두보기)
소개 :
최근작 :<중세 이야기>,<한 권으로 읽는 북유럽 신화 반지 이야기>,<우리가 사랑한 헤세, 헤세가 사랑한 책들> … 총 124종 (모두보기)
소개 :

헤르만 헤세 (지은이)의 말
우리 시대는 젊은이들을 힘들게 합니다. 어디서나 인간을 획일화하려 하고, 그들의 개인적 특성을 가능하면 잘라내려 합니다. 영혼은 그에 맞서 항거하는데 그건 정당한 일이죠. 그로부터 ‘데미안’의 체험들이 나옵니다.

문학동네   
최근작 :<메지나 1~5 세트 - 전5권 (세트 북케이스 포함)>,<메지나 5>,<메지나 4>등 총 3,732종
대표분야 :일본소설 1위 (브랜드 지수 1,236,994점), 2000년대 이후 한국소설 1위 (브랜드 지수 3,361,284점), 에세이 1위 (브랜드 지수 1,806,296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