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미리보기
  • 최저가 : 6,600원 I 최고가 : 6,600원
  • 재고 : 1부 I 도서 위치 : G35 [위에서부터 4번째칸]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종로점] 서가 단면도
(1)

<달콤한 나의 도시>, <오늘의 거짓말>의 작가 정이현의 장편소설. 여유로운 일요일 오전, 무슨 일이 일어나도 놀랍지 않을 것 같은 서울이라는 도시, 그리고 5월의 한강변. 변사체가 떠오른다. 눈을 꼭 감고 있어 표정을 읽을 수 없는 알몸의 남자는 오랫동안 물밑을 떠돌고 있었다는 것 말고는 아무 말이 없다. 아직은…

2008년 2월, 서초구 방배동 서래마을의 한 빌라, 김상호와 진옥영 부부, 바이올린 영재인 초등학교 4학년짜리 딸 유지, 김상호가 전처와의 사이에서 낳은 아들 혜성이 함께 살고 있다. 혜성의 친누나 은성은 학교 앞 원룸에 기거하며 가끔 집에 들른다. 김상호는 골프장으로, 진옥영은 친정으로, 혜성은 여자친구와의 데이트로 저마다 집을 비운 어느 일요일 오후, 서울 하늘에 가느다란 눈발이 날린다. 그리고 그들이 집으로 돌아왔을 때…

: 정이현은 『낭만적 사랑과 사회』 라는 단편소설로 2002년도에 등단했다. 아직 작가생활 10년이 되지 않은 젊은 작가지만 탄탄한 독자층을 확보하고 있다. 그녀의 전작들로는 『낭만적 사랑과 사회』, 『달콤한 나의 도시』, 『오늘의 거짓말』 등이 있는데 이 작품들을 통해 정이현은 현재의 삶을 살고 있는 젊은 여성들의 풍속도를 그려냈다. 정이현의 여성 주인공들은 기존의 문학 텍스트에서는 볼 수 없었던 자로 잰 듯하고 얄미울 만큼의 타산적인 내면을 지니고 있는 것으로 먼저 눈에 띄었다. 그러나 소설은 현실을 절대적으로 딛고 서 있는 산물이기에 그들이 따로 있는 게 아니라 현대의 삶을 살고 있는 우리의 현실이기도 해서 공감과 주목 또한 동시에 불러 일으켰다.
『너는 모른다』는 정이현의 두 번째 장편소설인데 그녀의 전작들과는 다른 선상에 놓여 있는 작품이다. 경쾌하고 아포리언적인 느낌이 줄어든 대신 삶에 대한 성찰이 깊이 있게 담겨져 있다. 추리소설 형태를 유지하고 있어 계속 뒤가 궁금해서 읽히는 속도도 매우 빠르다. 가족소설이지만 누구 한사람을 주인공으로 내세우지 않기 때문에 등장인물 모두가 주인공이다. 아무 일도 일어날 것 같지 않은 오월의 어느 일요일 한강변에 남자 시체 한 구가 떠오르고 과연 그가 누구냐! 하는 질문을 가지고 출발한 소설은 통속적인 기대를 저버리고 곧장 가족 이야기로 진입한다. 외부에서 보기엔 별 문제가 없어 보이며 오히려 잘 살고 있는 듯이 여겨지는 중산층 가정 내의 가족 구성원들이 제각각 자신의 삶을 한 장씩 내보이며 소설은 진행된다. 서로 모르고 있던 삶들이 묵직한 성찰 속에서 베일을 벗으며 드러난다. 재미있는 것은 이야기가 진행되어 갈수록 그 가족들이 맺고 있는 황폐한 관계 속의 상실감과 아물 길 없어 보이는 상처들을 독자들은 점차 알게 되지만 그 가족들은 서로를 더더욱 모르게 된다는 것이다. 결국 ‘이 세상 모든 사람들이 전부 다 타인이라면 그렇다면 좋겠다’라는 실토처럼 이 소설 속의 가족 구성원들은 기존의 가족 소설들이 어떻게 해서라도 이어 나가고자 하는 유대감 너머의 고독하고 위로받을 수 없는 개별자로서의 얼룩진 삶과 마주친다. 결국 『너는 모른다』라는 미스터리 형식의 이 소설이 찾아가는 것은 한강변에 떠오른 시체의 주인공이 누구냐? 가 아니라 타인에게 오히려 관대한 이 현대의 삶 속에서 가족이란 무엇인가? 라는 질문을 담고 있는 소설이다.
: 너도 모르지만 나도 모른다
: 잘 모르더라도 믿고 지키고 싶은 것- 가족
이 책을 추천한 다른 분들 : 
 - 조선일보 Books 북Zine 2009년 12월 12일자

수상 :2006년 현대문학상, 2004년 이효석문학상, 2002년 문학과 사회 신인문학상
최근작 :<[큰글자도서] 상냥한 폭력의 시대>,<[큰글자도서] 안녕, 내 모든 것 >,<작별> … 총 52종 (모두보기)
SNS ://twitter.com/yihyunchung
소개 :1972년 서울에서 태어나 성신여대 정외과와 서울예대 문창과를 졸업했다. 2002년 『문학과사회』로 등단했으며, 소설집 『낭만적 사랑과 사회』 『오늘의 거짓말』 『상냥한 폭력의 시대』, 장편소설 『달콤한 나의 도시』 『너는 모른다』 『사랑의 기초―연인들』 『안녕, 내 모든 것』, 짧은 소설 『말하자면 좋은 사람』 등이 있다. 이효석문학상, 현대문학상, 오늘의 젊은 예술가상을 수상했다.

정이현 (지은이)의 말
진심을 다해 소설을 썼고, 세상에 내놓는다. 그것이 전부다. 어떤 변명도 통하지 않는 세계라는 것을 알고 있다. 그래도 조금 두렵다. 존경하는 쉼보르스카 여사는 일찍이 말씀하셨다.
'내가 지금 그들을 위해 할 수 있는 건 단 두 가지 뿐. 그들의 수직 비행에 대해 구구절절 묘사하거나, 아니면 마지막 문장을 보태지 않고 과감히 끝을 맺는 것.'
나의 인물들이, 마지막 문장 너머의 그곳에서도 그들의 생을 충실히 살아가기만을 바랄 뿐.

문학동네   
최근작 :<여학교의 별 1>,<나의 마녀 4>,<꿈에도 생각하지 않아>등 총 3,750종
대표분야 :일본소설 1위 (브랜드 지수 1,244,602점), 2000년대 이후 한국소설 1위 (브랜드 지수 3,396,724점), 에세이 1위 (브랜드 지수 1,824,524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