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미리보기
  • 최저가 : -원 I 최고가 : -원
  • 재고 : 0부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종로점] 서가 단면도
(0)

캐나다 출신의 작가 스티븐 갤러웨이의 장편소설. 1992년 사라예보에서 일어난 실화를 바탕으로 하였다. 작가는 보스니아 내전에서 살아남은 생존자들의 증언과 인터뷰, 자료 조사를 통해 이야기를 엮었다. 보스니아의 수도 사라예보를 포위, 점령한 세르비아계 무장세력때문에 만신창이가 된 도시와 사람들의 이야기다.

사라예보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수석 첼리스트. 어느 날, 빵을 사기 위해 줄을 서 있던 친구들과 이웃들의 머리 위로 박격포탄이 떨어져 22명이 죽는다. 포탄이 떨어졌던 오후 4시. 그는 매일 포탄이 떨어진 자리에 앉아, 첼로를 연주한다. 사람들은 연주를 듣기 위해 모이고, 전쟁을 수행하는 양측에게 일촉즉발의 문젯거리가 된다.

또 한 사람. 내전이 일어나기 전, 사격 국가대표선수였던 스물두 살의 애로. 적들을 향해 증오의 총탄을 날리던 어느 날, 첼리스트가 연주를 시작한다. 세르비아 측에서는 상징성이 강한 그 연주를 막기 위해 저격수를 보내고, 보스니아 측에서는 애로에게 그를 보호하라는 임무를 맡기는데…

첼리스트와 애로 외에 가족들이 일용할 물을 길어오기 위해 사선을 넘는 남자 케난과 아내와 아들을 이탈리아로 대피시키고 누이의 집에 얹혀사는 늙은 남자 드라간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작가는 극한의 운명에 처한 한 도시와 네 인물의 엇갈린 삶을 통해 무엇이 인간을 인간답게 하는지 묻고 있다.

첼리스트
1부
2부
3부
4부

작가의 말
옮긴이의 말

이희인 (『여행자의 독서』 저자)
: 전쟁은 무엇이며,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
이 책을 추천한 다른 분들 : 

최근작 :<상승>,<사라예보의 첼리스트> … 총 25종 (모두보기)
소개 :
최근작 : … 총 9종 (모두보기)
소개 :경희대학교 영문과를 졸업하고, 『사랑의 기초_한 남자』『빵과 장미』『사라예보의 첼리스트』『아주 작은 시작이란 없다』등을 우리말로 옮겼다.

스티븐 갤러웨이 (지은이)의 말
1992년 5월 27일 오후 네시, 사라예보 점령 기간 동안, 여러 개의 박격포탄이 바세 미스키나에 있는 시장 뒤쪽에서 빵을 사려고 기다리고 있던 한 무리의 사람들을 덮쳤다. 22명이 죽었고, 최소한 70명이 다쳤다. 이튿날부터 22일 동안, 저명한 현지 첼리스트 베드란 스마일로비치는 죽은 자들을 기리기 위해 그 장소에서 알비노니의 '아다지오 G단조'를 연주했다. 그의 이런 행동이 이 소설의 영감이 되었지만, 나는 실재하는 스마일로비치를 첼리스트라는 인물의 모태로 삼지 않았다. 스마일로비치는 1993년 12월에 사라예보를 떠날 수 있었고, 지금은 북아일랜드에서 살고 있다. ('작가의 말' 중에서)

문학동네   
최근작 :<여학교의 별 1>,<만화 서유요원전 대당편 4>,<만화 서유요원전 대당편 2>등 총 3,758종
대표분야 :일본소설 1위 (브랜드 지수 1,245,289점), 2000년대 이후 한국소설 1위 (브랜드 지수 3,400,622점), 에세이 1위 (브랜드 지수 1,826,112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