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미리보기
  • 최저가 : -원 I 최고가 : -원
  • 재고 : 0부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종로점] 서가 단면도
(0)

중국 SF의 제왕 류츠신의 대표작이자 중국 SF 사상 최고의 베스트셀러 '지구의 과거' 3부작의 제2권 <삼체 : 2부 암흑의 숲>. <삼체>는 한쏭, 왕진캉과 함께 중국 SF의 3대 천왕이라 불리는 류츠신의 작품이다. 작가의 대표작이자 중국 SF 사상 최고의 작품 중 하나로 꼽히는 '지구의 과거' 3부작은, 시리즈 제1권인 <삼체>가 2007년 40만 명의 독자를 보유하고 있는 SF 잡지 「SF 세계」에 연재되면 시작되었다. 단행본으로 출간되자 SF로서는 이례적으로 300만 부라는 판매고를 기록했다.

<삼체>는 엄청난 대중적 인기와 더불어 중국 과학 소설 최고 권위의 상인 은하상과 중국 SF 네뷸러 상, 서후 장르 문학상을 석권하였고, 2012년 노벨 문학상 수상자인 모옌은 「중화두수바오」와의 인터뷰에서 "류츠신은 평범한 인간의 삶에 과학적 지식과 상상력을 더해 특별한 울림을 만들어낸다."라며 이 작품에 극찬을 보냈다.

또한 '왕좌의 게임' 시리즈의 조지 R. R. 마틴은 "획기적이다. 과학적.철학적 사색, 정치와 역사, 음모론과 우주론이 독특한 조화를 이루고 있다.", 휴고.네뷸러.로커스상 수상자 데이비드 브린은 "최첨단 과학을 바탕으로 다채롭게 상상력을 자극한다. 류츠신은 어떤 언어로 읽어도 최고인 작품을 써냈다."라고 평하였다.

서막
상: 면벽자
중: 저주의 주문
하: 암흑의 숲
첫문장
왕먀오는 자신을 찾아온 이 네 사람의 조합이 참 이상하다고 생각했다.

데이비드 브린 (휴고상 및 네뷸러상 수상 작가 , 우주과학자 겸 공상과학 소설가, 『포스트맨』의 저자)
: “최첨단 과학을 바탕으로 다채롭게 상상력을 자극한다. 류츠신은 어떤 언어로 읽어도 최고인 작품을 써냈다.”
: 류츠신은 평범한 인간의 삶에 과학적 지식과 상상력을 더해 특별한 울림을 만들어낸다. 나로서는 결코 할 수 없었을 일이다.
조지 R. R. 마틴 (<얼음과 불의 노래> 시리즈 저자)
: “획기적이다. 과학적? 철학적 사색, 정치와 역사, 음모론과 우주론이 독특한 조화를 이루고 있다.”
: “중국 SF의 이정표.”
벤 보버 (전 미국 과학 소설 작가 협회 회장)
: 류츠신은 독자들에게 중국의 과거와 미래에 대한 심원한 시각을 제공해준다. 『삼체』는 세계 과학 소설계의 새로운 강자로 떠오른 류츠신 최고의 작품이다.
킴 스탠리 로빈슨 (휴고상, 네뷸러상 수상자)
: “SF의 가장 좋은 예.”
켄 리우 (휴고상, 네뷸러상, 월드판타지상 수상자)
: 가상현실 게임, 천체 물리학, 문화 대혁명, 그리고 외계인에 관한 멋진 소설. 이 걸작을 영어로 번역하게 되어 영광이다.
더 타임스 (The Times)
: “과학적 설정은 경외감을 자아내며, 플롯은 영리하고, 캐릭터는 기발하다. 그리고 심오함을 품은 간결한 문체가 이 모든 것을 전달한다.”
: 이제 중국 SF 독자들은 아이작 아시모프, 아서 찰스 클라크, 로버트 하인라인 급의 눈부신 세계를 모국어로 만날 수 있게 되었다.
로스앤젤레스 북 리뷰
: 우리가 꼭 읽어야 할 중국 SF.
옌펑 (푸단 대학교 중문과 교수, <신파셴(新發見)> 편집장)
: 류츠신은 ‘위로는 구천에 올라 달을 따고 아래로는 오대양에서 자라를 잡을 수 있다’라는 전설의 경지에 이른 것 같다. 나는 이 작가가 중국 과학 소설을 세계적인 수준으로 올려놓았다는 데 조금도 의심이 없다.
: “사랑스럽다. 너무나 독창적이다.”
이 책을 추천한 다른 분들 : 
 - 한국일보 2019년 8월 8일자 '새책'
 - 동아일보 2013년 9월 22일자
 - 한겨레 신문 2013년 9월 16일 문학 새책

수상 :2015년 휴고상
최근작 :<삼체 1~3 세트 - 전3권 (개정 양장본)>,<고독한 진화>,<삼체 : 3부 사신의 영생> … 총 121종 (모두보기)
소개 :
최근작 :<Eco 쉽게 쓰는 나의 중국어 일기장>,<쉽게 쓰는 나의 중국어 일기장> … 총 173종 (모두보기)
소개 :한국외국어대학교 중국어과와 동 대학교 통번역대학원 한중과를 졸업했으며 현재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 《가장 쉽게 쓰는 중국어 일기장》이 있으며, 《디테일의 힘》, 《초조하지 않게 사는 법》, 《법화경 마음공부》, 《나를 아프게 하는 사람은 버리기로 했다》, 《그래서 오늘 나는 외국어를 시작했다》 등을 우리말로 옮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