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미리보기
  • 최저가 : 7,500원 I 최고가 : 7,500원
  • 재고 : 1부 I 도서 위치 : A16 [위에서부터 1번째칸]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종로점] 서가 단면도
(1)

영화 [미쓰 홍당무], [비밀은 없다]를 통해 그녀만의 특별한 작품 세계로 관객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영화감독 이경미의 첫 번째 에세이. 인생이란 결코 아름답게 굴러가지 않지만, 그녀의 엉뚱하고 솔직한 이야기에 울고 웃다 보면, 결국 그 힘겨운 과정에서 아름다움이 발견된다는 사실에 격하게 공감하게 될 것이다.

감독의 작가적 세계관을 바탕으로 한 현실 인식을 풀어낸 '1부 실연당하는 게 끔찍할까 시나리오 쓰는 게 더 끔찍할까'와 한국예술종합학교 졸업 작품 [잘돼가? 무엇이든]부터 최근 작 [비밀은 없다]까지 지난 15년간의 눈물겨운 영화 인생을 기록한 '2부 나를 가지고 나를 웃겨서 내가 위로받은', 그리고 힘겨운 여정의 버팀목이 되어준 가족들과의 가슴 저린 일상을 모은 '3부 어쨌든, 가고 있다''로 크게 갈무리된다.

또 늘 기록하는 습성을 가진 작가의 특성을 보여주는 지난 15년의 일기들이 혼잣말인 듯 수다인 듯 글 사이사이에 들어가 눈물과 웃음을 자아낸다. 못나기도 하고 쿨하지도 않고 윤리적으로 옳은 것 같지도 않은 웃픈 일상들이 "애써 긍정적인 해석은 하지 말자. 아무리 봐도 인생 그냥 복불복이다"라는 그녀의 말처럼 우리를 가볍게 들어올린다.

프롤로그

1부_ 실연당하는 게 끔찍할까 시나리오 쓰는 게 더 끔찍할까
눈물병|늙는다는 것|길티 플레저|모든 행동에는 이유가 있잖아요, 아저씨|사고의 전환|잠|행복이 가득한 집|내 귓가에 노랫소리|버펄로 이론|불타는 싫은 마음|내가 여자라서|내가 여자라서 그런가 분노

2부_ 나를 가지고 나를 웃겨서 내가 위로받은
잘돼가? 무엇이든|미쓰 홍당무|비밀은 없다|임부 형사 ‘마지’|어느 여름의 시작
|궁극의 휴머니즘|장보기와 시나리오|올해의 결심|감독님 때문에|가로 프레임|아랫집|진퇴유곡

3부_ 어쨌든, 가고 있다
아빠 1|아빠 2|아빠와의 대화 1|이런 나|엄마 1|엄마 2|엄마 3|인사가 뭐라고|사랑하는 아빠|아프니까 엄마 생각|엄마 문자|반신욕|가족|결혼1|결혼2|필수와의 대화1|필수와의 대화2|태도의 발견|문화 차이|결혼 준비|결혼식을 마치고|새집

첫문장
"우리가 결혼하면 식장에서 아빠는 진짜 쫌 울 거 같지 않아?" "완전. 엄마는 울까,안 울까?" "엄마는 안 울 거 같아." "그래, 엄마는 씩씩하니까. 근데 정작 내가 아빠를 보면 눈물이 날 거 같아." "아냐, 언니. 우리 가족은 전부 다 울 거야, 아마."

이 책을 추천한 다른 분들 : 
 - 한국일보 2018년 8월 21일자

최근작 :<잘돼가? 무엇이든>,<미쓰 홍당무 각본집>,<잘돼가? 무엇이든 : 각본집과 그림책> … 총 9종 (모두보기)
소개 :서울에서 나고 자랐다.

영화 〈잘돼가? 무엇이든〉(2004), 〈미쓰 홍당무〉(2008), 〈비밀은 없다〉(2016), 〈아랫집〉(2017)의 각본을 쓰고 감독을 맡았다.

각본집 『비밀은 없다』(2017)와 에세이 『잘돼가? 무엇이든』(2018)을 출간했다.

arte(아르테)   
최근작 :<더 포스터 북 by 귀멸의 칼날>,<더 포스터 북 by 빅슬립>,<하나보다 가벼운 둘이 되었습니다>등 총 411종
대표분야 :추리/미스터리소설 20위 (브랜드 지수 90,994점), 에세이 26위 (브랜드 지수 239,670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