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미리보기
  • 최저가 : -원 I 최고가 : -원
  • 재고 : 0부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종로점] 서가 단면도
(0)

빚에 쫓기는 21세 대학생과 도쿄 구석구석을 같이 산책만 해 주면 그 빚을 갚아 주겠다는 49세 빚쟁이, 두 남자의 희한하고도 엉뚱한 사흘간의 도쿄 유람기를 그린 소설. 작품의 원제처럼 두 주인공은 차가운 바람에 이제 막 은행나무가 물들기 시작한 어느 가을날, 이노카시라 공원, 이케부쿠로, 신주쿠, 가스미카세키 등 도쿄 시내 구석구석을 그야말로 ‘전전’하며 거대 도시 도쿄의 다양한 인간 군상들을 만난다.

빚쟁이와 빚 독촉을 받는 사람, 21세 새파란 청년과 40줄의 중년 남자라는 도저히 공통점이라고는 찾을 수 없는 두 주인공 간의 희한한 관계처럼, 이야기는 때로는유쾌하고 코믹하게, 그리고 때로는 애절하게 펼쳐진다. 둘이 내딛는 걸음마다 상처받지만 그래도 사랑을 갈구하는 이 시대의 평범한 사람들과의 만남이 기다린다.

"자신이란 건 파랑새와 한가지야. 어딜 찾아다녀도 눈에 보이지 않는 것"이라는 주인공의 말처럼, 도쿄라는 도시를 배경으로 그 골목골목마다 갖가지 삶의 모습이 눅진하게 녹아 있다. 외로워서 만났다가 헤어지고 또 다시 혼자임을 깨닫고 그럼에도 또 누군가를 다시 찾게 되는, 어쩌면 원래부터 해피엔딩란 존재하지 않으며 도돌이표가 될 수밖에 없는 도시인들의 회색빛 외로움과 일방통행 사랑을 잘 그려낸 작품이다.

아울러 이 소설은 지난해 11월 일본에서는 미키 사토시 감독, 일본의 대표적 청춘 스타 오다기리 조 주연으로 텐텐(부제: A Drift in Tokyo)이란 제목으로 영화로도 만들어졌다. 우리나라에서는 9월에 개봉하였다.

스물한 살의 후미야는 헤어진 여자 친구 미스즈 때문에 얻은 사채로 원양어선을 타야만 한다. 게다가 집주인은 집을 구할 때 위조했던 보증서를 내세우며 그의 바르지 못한 행실을 탓하면서 이번 달까지 집을 비워 달라고 한다. 그야말로 후미야는 사면초가에 빠졌다. 그런 그에게 그날 밤에 허름한 옷차림에 빚 독촉을 하러 왔다고 하는 사채업자 후쿠하라가 찾아오고 그는 100만 엔을 보수로 줄 테니 그것으로 사채를 갚고 본인과 함께 도쿄 시내를 산책하자며 후미야에게는 몹시 매력적인 제안을 한다. 그것도 차비, 식대, 숙박비는 모두 후쿠하라가 부담하고, 그 외에 보수로 100만 엔을 준다고 하니, 빚도 갚을 수 있고, 당장 집에서 쫓겨나게 생긴 후미야는 일석이조의 제안이다. 그 제안을 받아들일 수밖에 없는 후미야. 이렇게 두 사람은 도쿄 산책을 나서게 된다. 둘은 도쿄 시내를 전전하며 온갖 인간 군상들을 만난다. 부모로부터 따뜻한 사랑을 받지 못한 채 오로지 열대어하고만 소통하는 별세계 인간, 자기 엄마의 불륜 현장을 이르는 꼬마, 매춘 바를 운영하며 경찰서를 밥 먹듯이 드나드는 왕년의 포르노 배우, 사회부 기잣감이 아닌데도 부모의 욕심으로 특종을 쫓아다녀야만 하는 소심한 기자 수십년간의 사랑을 가슴에 안고 살아온 대저택의 집사 등 갖가지 삶을 만난다.
주인공 후미야는 매일이 그러했기에 이제는 굳이 곱씹지도 않는 외로운 청년이다. 빨간 미니스커트만기억에 남은 친엄마가 세 살배기인 그를 버려두고 가출했고, 친아버지는 아홉 살짜리를 남의 집에 양자로 들이고 사라졌다. 첫째 양어머니는 후미야 눈앞에서 말벌에 쏘여 죽었고, 양아버지는 자동차 절도로 교도소에 갔다. 둘째 양어머니도 도망갔다. 그는 절대적으로 보호받아야 할 나이에 부모에게서 버림받고, 양부모 손에 자라다가 완전히 독립하기도 전에 다시 방치된다. 아예 아무것도 모를 때 헤어졌으면 모를까, 눈치 빤한 나이였기에 아버지가 버리고 떠난 날을 어제 일처럼 기억한다. 그로써 후미야의 뿌리는 투명인간이다. 대학생이 되어서도 그에겐 비밀을 나눌 친구도 없다. 헤밍웨이가 누구냐는 여학생들에겐 관심도 없다. 말없어도 봐주기만 하면 점점 예뻐지는 꽃과 물고기를 구경하는 게 유일한 낙인 후미야. 그런 후미야의 눈에 빨간 미니스커트를 입은 미스즈가 들어온다. 어린 시절 모성을 대신해 매달렸던 빨간 미니스커트. 미스즈는 그러나 그나마도 벗어야 갈채 받는 스트립 바의 무용수다. 후미야는 묘한 분위기의 미스즈에게 가슴이 뛴다. 알고 보니 그녀가 발하던 분위기는 외로움에서 비롯된 것이었다. 미스즈 역시 가족을 등지고 동료들과도 어울리지 않으며 실망스러운 세상에 본능으로 버텨가는 인물이다.
그런데 종착지를 경시청이 보이는 가스미가세키로 잡았을까? 믿고 사랑했던 부인이 바람이 나자 화가 치밀어 부인을 때려 숨지게 한 후쿠하라는 이왕에 하는 자수라면 경시청에서 해야겠다는 황당한 이유가 있었다. 그렇게 사흘간이 지나고 그들의 여행의 끝을 알리는 경시청에 도달하기 전, 후쿠하라는 어느 술집으로 후미야를 이끌고...

수상 :2001년 나오키상
최근작 :<살인범 협박 시 주의사항>,<텐텐> … 총 123종 (모두보기)
소개 :
최근작 : … 총 89종 (모두보기)
소개 :일본어 전문 번역가.
옮긴 책으로 《나다운 일상을 산다》 《도련님》 《마음》 《인간실격 사양》 《도련님》 《파크 라이프》 《랜드마크》 《워터》 《일요일》 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