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미리보기
  • 최저가 : 4,500원 I 최고가 : 4,500원
  • 재고 : 1부 I 도서 위치 : D33 [위에서부터 3번째칸]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종로점] 서가 단면도
(1)

1971년 미국에서 출간된 이후, 37년 동안 끊임없이 화제가 되고 있는 미국 청소년 문학의 필독서 <이상한 나라에 빠진 앨리스 Go Ask Alice>가 비룡소에서 출간되었다. 유복하고 화목한 가정에서 자란, 책을 좋아하고 남자 친구와 다이어트에 관심을 가진 한 소녀가 우연치 않게 마약을 하게 되면서 누구도 어쩔 수 없는 심각한 중독에 빠져 끔찍하게 삶을 마감하는 과정이 일기의 형식을 띄어 생생하게 그려진다.

마약과 섹스, 보수적인 부모와의 불화와 가출 등을 다룬 이 책은 그 충격적이고 파격적인 내용으로 인해 출간된 이후 미국 내 여러 주에서 청소년이 읽지 못하도록 금서로 지정되는 불행을 겪었지만 2003년에 미국 도서관 협회(ALA)는 이 책을 1990년대 발간된 책 중에서 가장 주목할 만한 책 100권 중 6위에 선정하였고, 이 책은 현재 청소년들이 꼭 읽어야 할 필독서가 되었다.

쉽고 간결하며 솔직 담백한 일기체의 문장 속에는 세상에 갓 피어난 어린 꽃 같은 순수한 자아의 목소리가 여과 없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이로 인해 소설을 읽는 이에게는 바로 옆 친구가 겪는 일이 되어 다가온다. 그래서 안타까움과 분노로 읽는 내내 불편한 감정이 들지만, 그런 불편한 감정이야 말로 이 책이 가지는 의의일 것이다.

청소년 독자들은 단순히 마약을 하지 말아야 한다는 경고의 메시지를 느끼는 것에서 벗어나 자신이 현재 처한 상황에 대해 많은 고민을 하게 되고 삶에 대한 여러 가지 질문에 스스로 해답을 찾기 위해 노력하게 될 것이다. 이 책 덕분에 마약만은 피할 수 있었다는 사람들의 입소문이 늘어나면서, 이 책은 마약을 다룬 여러 책들 중에서 가장 중요한 책으로 여겨지며 'Go Ask Alice'라는 원제는 계속 회자되고 있다.

첫번째 일기장
두번째 일기장

에필로그
옮긴이의 말

열다섯 살의 소녀인 주인공은 대학교 학장인 아버지와 애정 넘치는 어머니, 착한 두 동생 팀과 알렉스를 가진 평범하고 유복한 소녀였다. 그 나이 또래의 다른 여자 아이들처럼 다이어트와 남자 친구에 관심을 가지며 책을 좋아하고 공부도 잘하는 모범생 소녀였던 것이다. 그러나 아버지가 새 학교로 이직을 하고 그에 맞춰 가족이 모두 새 도시로 이사를 하게 되면서 변화가 찾아온다. 새 학교에서 친구를 사귀지 못해 외롭고 힘든 소녀는 외할아버지 댁에서 지내는 여름 방학 동안에, 길에서 옛 친구를 만나 파티에 초청을 받게 된다. 그리고 그곳에서 아이들의 꾐에 빠져 자신도 모르게 마약의 일종인 LSD가 든 콜라를 마시고 마약을 경험하게 된다. 정신을 예민하게 만들고 세상을 다른 눈으로 보게 하는 마약의 마법에 사로잡힌 소녀는 그로부터 온갖 종류의 마약을 하게 되고 그때부터 부모와의 불화도 시작된다. 그러던 중, 옷가게에서 일하는 크리스와 친구가 되고 대학생인 리치와 사귀게 된다. 마약 중독자였던 리치는 소녀에게 마약을 팔도록 시킨다. 결국 리치가 다른 남자 친구와 동성 성교를 하는 것을 목격한 소녀는 크리스와 함께 가출해 샌프란시스코로 향한다.
샌프란시스코에 정착해, 갖은 고생 끝에 엑세서리 가게를 낸 두 친구는 마약을 끊고 열심히 살겠다며 다짐한다. 그러던 중, 크리스가 일하는 가게의 주인인 실리아가 여는 파티에 초대되어 가게 되고, 거기에서 다시 마리화나를 피우게 되면서 다시 종잡을 수 없는 마약의 세계에 빠진다. 결국 실리아와 그의 일행들로부터 강간까지 당한 두 소녀는 그곳을 빠져 나와 집으로 돌아온다.
소녀는 이젠 정말 잘 살아 보겠다고 다짐하지만, 다시 다니게 된 학교에 이미 마약 중독자이자 마약 거래상으로 소문이 난 후였다. 아이들은 소녀에게 계속 마약을 구해 오라고 강요했던 것이다. 이를 못 견딘 소녀는 크리스네 집에서 다시 마약을 하게 되고, 이것이 경찰에 발각되어 그때부터 부모님의 통제와 감시가 시작된다. 하지만 이미 심각하게 마약에 중독된 소녀는 계속해서 마약을 하고, 가출해서 노숙 생활을 하면서 매춘까지 감행하게 된다.
그러다가 목사님의 도움으로 마약을 끊고 집으로 돌아와 대학생 조엘과 사귀면서 바른 생활을 한다. 이때 외할아버지가 돌아가시고 학교에서는 여전히 마약 위협을 받고 따돌림을 당한다. 그러던 중, 그녀를 배신자라고 생각한 잰이 마약이 든 땅콩을 소녀에게 몰래 먹게 하고, 소녀는 발작으로 정신 병원에 수감된다.
정신 병원을 나와 새로운 생활을 하고 활기를 찾은 소녀, 그러나 에필로그는 소녀가 그로부터 삼 주 후에 죽었다고 한다. 마약 과용인지, 정신 발작인지 사인은 명확하지 않지만, 그녀의 죽음은 1960년대였던 당시 한 해에 일어났던 수천 건의 마약 사건 중 하나였다.

최근작 :<[큰글자도서] 아라비안 나이트>,<가난부인과 성 프란치스코의 거룩한 교제>,<[큰글씨책] 완판 조웅전> … 총 564종 (모두보기)
최근작 :<봄날은 간다> … 총 67종 (모두보기)
소개 :펜실베이니아 주립대학교에서 철학을, 서울대학교 대학원에서 서양고전학을 공부했다. 옮긴 책으로는 토니 모리슨의 《보이지 않는 잉크》, 데이비드 포스터 월리스의 《거의 떠나온 상태에서 떠나오기》를 비롯해 《남성은 여성에 대한 전쟁을 멈출 수 있다》 《거실의 사자》 《신화의 역사》 외 다수가 있다.

비룡소   
최근작 :<경고! 이 책을 읽지 마세요>,<환상 해결사 4>,<비버는 너무 바빠>등 총 1,675종
대표분야 :그림책 1위 (브랜드 지수 4,187,775점), 외국창작동화 2위 (브랜드 지수 2,131,789점), 국내창작동화 3위 (브랜드 지수 1,523,116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