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미리보기
  • 최저가 : -원 I 최고가 : -원
  • 재고 : 0부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종로점] 서가 단면도
(0)

<미들섹스>로 2003년 퓰리처 상을 수상한 미국 작가 제프리 유제니다스의 데뷔작. 1970년대 중반, 미국 미시간 주의 한 마을에서 벌어진 다섯 소녀의 자살 사건과, 20여 년이 흐른 뒤에 첫사랑이었던 그녀들의 죽음을 추적하는 남자들의 이야기가 교차하는 소설이다. 1993년 출간되었고, 1999년 영화화('처녀 자살 소동')되었다.

리즈번가의 막내딸 서실리아가 자살을 기도한다. 목욕을 하다가 손목을 그었다. 리즈번 자매들이 목욕하는 광경을 훔쳐보러 몰래 집에 들어왔던 소년에게 발견되어 가까스로 목숨을 건졌지만, 그녀는 다시 한 번 자기 방 창문에서 몸을 던져 결국 세상을 떠나고 만다.

서실리아의 자살 이후, 동네 사람들은 리즈번 가족을 슬금슬금 피하기 시작한다. 어머니는 슬픔에 젖어 모든 일상생활에서 손을 놓아 버리고 집에 있는 문이란 문은 꼭꼭 걸어 잠근 채 두문불출한다. 리즈번 자매들은 사람들에 의해, 어머니에 의해 점차 바깥세상으로부터 고립되어 간다.

소설의 화자는 단순히 '우리'라고만 지칭되는 불특정 다수의 동네 소년들이다. 남의 일에 참견하기 좋아하고 성적 호기심이 풍부한 이 소년들은 저마다 리즈번 자매들을 향한 애틋한 마음을 품고 있다. 어른이 된 이들이 리즈번 자매들의 자살 이유를 밝혀내기 위해 조사에 나서면서 이야기가 시작된다.

처녀들, 자살하다

옮긴이의 말

: '그날 아침은 리즈번가에 남은 마지막 딸이 자살할 차례였다.' 라는 다소 충격적인 문장으로 시작하는 <처녀들, 자살하다> 미국의 작은 마을에 꽃같이 아름다운 다섯 자매가 있었다. 막내인 서실리아의 자살을 시작으로 다섯 자매는 모두 자살하게 된다. 이야기의 화자는 '우리' 다. 소년의 눈으로 지켜보았던 소녀들의 죽음을 시간이 지나 돌이켜 보는 형식으로 이야기는 진행된다. 퓰리쳐상 수상작가 제프리 유제니디스의 다소 기괴하고, 특별한, 너무 아름다워서 슬픔의 감정보다 비현실의 감정이 앞서는 독특한 소설이다. 커스틴 던스트가 나오는 소피아 코폴라 감독의 아름다운 영상의 영화도 놓치지 말 것.

수상 :2003년 퓰리처상
최근작 :<불평꾼들>,<결혼이라는 소설 2>,<결혼이라는 소설 1> … 총 121종 (모두보기)
소개 :
최근작 : … 총 10종 (모두보기)
소개 :전문 번역가. 서울대 영문학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하고, KBS와 SBS 등에서 방송 작가, 번역 작가로 활동했다. 옮긴 책으로는 『톰 소여의 모험』, 『미들섹스』(공역), 『다크니스』, 『처녀들, 자살하다』, 『낙원의 이편』 등이 있다.

민음사   
최근작 :<사자가 푸른 눈을 뜨는 밤>,<릿터 Littor 2022.8.9>,<어둠 속의 사건>등 총 1,932종
대표분야 :고전 1위 (브랜드 지수 5,493,166점), 일본소설 3위 (브랜드 지수 738,397점), 2000년대 이후 한국소설 4위 (브랜드 지수 1,130,776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