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미리보기
  • 최저가 : -원 I 최고가 : -원
  • 재고 : 0부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종로점] 서가 단면도
(0)

<백년 동안의 고독>의 작가 가르시아 마르케스가 2004년 10월에 발표한 최신작 <내 슬픈 창녀들의 추억>이 출간됐다. 출간 전부터 전세계 언론의 주목을 받았으며, 출간 즉시 스페인 및 중남미권 베스트셀러 1위, 발행 60일만에 1백만 부 돌파, 전세계 19개 언어로 번역 예정인 화제작이다. 한국어 판 출간은 스페인어 판, 독일어 판에 이어 세계 3번째라고.

주인공은 90세 노인. '서글픈 언덕'이란 별명으로 등장하는 노인은 평생 결혼하지 않았으며 '라 파스 신문'에 칼럼을 써온 신문기자다. 그는 열두 살 때 사창가 최고의 창녀 카스토리나로부터 사랑하는 법을 배운 뒤, 잠자리를 같이한 모든 여자에게 늘 돈을 주었다. 딱 한 번 결혼할 뻔 하기도 했으나 결국 포기하고, 일평생을 창녀들과 더불어 지낸 인물. 그렇게 아흔 번째 생일을 맞게 된 그는 14세 어린 소녀와 하룻밤을 보내게 되고, 이윽고 그녀에게 생애 처음으로 사랑을 느끼게 된다.

작가는 20년 전 이미 이 소설의 구상을 시작했는데, 가와바타 야스나리의 <잠자는 미녀의 집>을 읽고 매우 감명을 받아 "이것이 바로 내가 쓰고 싶은 바로 그 소설이다"라고 말했다고. 이 소설의 중요한 모티프인 노인과 소녀의 사랑은 바로 이 야스나리의 소설에서 온 것이다. 또 1982년 파리에서 뉴욕으로 가는 비행기 안에서 잠자는 아름다운 여인을 7시간 동안 지켜보다가 소설적 착상을 얻었다고도 말했다.

사창가의 최고 난봉꾼으로 살아왔지만 정작 진정한 사랑을 두려워했던 노인과 열네 살 소녀와의 만남. 작가는 도발적이고 파격적일 수 있는 소재를 지극히 낭만적이고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로 승화시킨다. 그속에는 늙음과 소외와 죽음으로 이어지는 생의 모멸과 치욕이 있으며, '살아있음' 그 자체의 경이를 예찬하는 작가의 열정이 숨어있다.

내 슬픈 창녀들의 추억

- 옮긴이의 말

: 노년에 대한 감동적인 정의
: 어린 창녀를 목숨 바쳐 사랑한 노인
이보영 (배우,『사랑의 시간들』, 예담)
: ‘나이 듦’에 대하여
: 마술적 리얼리즘의 세상

수상 :1982년 노벨문학상
최근작 :<족장의 가을>,<백년 동안의 고독>,<아무도 대령에게 편지하지 않다> … 총 679종 (모두보기)
소개 :
최근작 :<고전 강연 6>,<글쓰기의 힘>,<세계의 대학에 홀리다> … 총 137종 (모두보기)
소개 :

민음사   
최근작 :<당신 엄마가 당신보다 잘하는 게임>,<해변의 묘지>,<한편 7호 : 중독>등 총 1,847종
대표분야 :고전 1위 (브랜드 지수 5,227,999점), 일본소설 3위 (브랜드 지수 697,275점), 2000년대 이후 한국소설 4위 (브랜드 지수 1,073,534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