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미리보기
  • 최저가 : -원 I 최고가 : -원
  • 재고 : 0부
쇼핑 리스트 담기  출력하기
  • - 중고 매장 상품은 온라인으로 구매가 불가능 합니다.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종로점] 서가 단면도
(0)

무라카미 하루키 '소설×아트' 프로젝트. <잠>, <이상한 도서관>, <빵가게를 습격하다>에 이어 독일의 유명 일러스트레이터 카트 멘시크의 그림과 함께하는 <버스데이 걸>. 제목 그대로 스무 번째 생일을 맞은 한 소녀의 평범하면서도 은밀한 하루에 대해 이야기하는 작품으로, 일본 중학교 3학년 국어 교과서에도 수록되어 화제를 모았다.

국내에는 첫 공개이고, 영미권에는 <버스데이 스토리스>라는 앤솔러지 중 한 편으로 소개되었는데, 출간 즉시 "권말에 수록된 '버스데이 걸' 한 편만으로도 이 책을 살 이유는 분명하다"라는 극찬을 받으며 베스트셀러 차트에 올랐다.

소설은 한 여성의 회상에서 시작된다. 스무 살 생일을 맞은 여자 주인공은 생일날인 그날도 여느 때처럼 이탈리안 식당에서 서빙 아르바이트를 한다. 그런데 입사 이래 십 년 동안 한 번도 아픈 적이 없던 플로어 매니저가 갑자기 병원에 실려 가고, 그녀에게 부탁을 남긴다. "정확히 8시가 되면 사장님이 계시는 608호실에 저녁을 가져다 줘."

사실 식당 사람들 사이에서 사장님은 굉장히 미스터리한 존재였다. 플로어 매니저 외에는 누구도 그의 얼굴을 본 적이 없고 어째서인지 매일 저녁 그게 어떤 형태이든 치킨 요리만 고집하는 사람이었기 때문이다. 저녁 8시를 앞두고 주인공 소녀는 저녁식사를 나른다. 그리고 한 노신사와 마주하게 된다. 어째서인지 노신사는 소녀에게 몇 살이냐는 질문을 던진다. "실은 오늘이 스무 살 생일이에요." 소녀의 대답에 노신사는 건배를 제의하며 소원을 묻는데…….

버스데이 걸
작가후기

첫문장
스무 살 생일날, 그녀는 평소와 똑같이 웨이트리스 일을 했다. 금요일 항상 그녀 담당이지만, 원래 그 금요일 밤에는 일하러 가지 않아도 되었어야 했다.

: 다 읽은 뒤 몇 날이고 계속 생각난다. 종국에는 꿈까지 침입해든다.
이것이 바로 무라카미 하루키 단편문학의 매력이다.
이 책을 추천한 다른 분들 : 
 - 동아일보 2018년 4월 21일자 '책의 향기/밑줄긋기'

수상 :2010년 일본 서점대상, 2006년 프란츠 카프카상, 1994년 요미우리 문학상, 1985년 다니자키 준이치로상, 1982년 노마문예신인상, 1979년 군조신인문학상, 1944년 요미우리 문학상
최근작 :<일인칭 단수>,<고양이를 버리다>,<세계의 끝과 하드보일드 원더랜드 2> … 총 898종 (모두보기)
소개 :
최근작 : … 총 47종 (모두보기)
소개 :1968년 동독 루켄발데 출신의 일러스트레이터. 베를린 예술대학, 파리국립미술대학에서 공부하고, 《프랑크푸르터 알게마이네 차이퉁》 일요판, 패션지 《브리기테》 등 독일의 대표적 미디어에 기고하였다. 2007년 트로이스도르프 그림책 상 수상.
최근작 :<글로 만나는 아이세상> … 총 292종 (모두보기)
소개 :일본문학 전문번역가. 히라노 게이치로의 《일식》 번역으로 2005년 일본 고단샤에서 수여하는 노마문예번역상을 수상하였다. 대표적인 번역서는 무라카미 하루키의 《1Q84》, 《직업으로서의 소설가》, 《여자 없는 남자들》, 히가시노 게이고의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악의》, 《유성의 인연》, 《녹나무의 파수꾼》, 아쿠타가와 류노스케의 《지옥변》, 다자이 오사무의 《인간실격》, 스미노 요루의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 《어리고 아리고 여려서》 등 다수의 작품이 있다.

무라카미 하루키 (지은이)의 말
“모든 사람이 일 년 중에 딱 하루, 시간으로 치면 딱 스물네 시간, 자신에게는 특별한 하루를 소유하게 된다. 부유한 자도 가난한 자도, 유명한 사람도 무명의 사람도, 키다리도 땅딸보도, 어린이도 어른도, 선인도 악인도, 모두에게 그 ‘특별한 날’이 일 년에 딱 한 번씩 주어진다. 매우 공평하다. 그리고 사안이 이렇게까지 정확하게 공평하다는 것은 정말로 멋진 일이 아닐까.
때때로 “나는 벌써 이 나이가 되어버려서 생일이 와도 요만큼도 기쁘지 않아요”라는 식의 말을 하는 사람이 있다. 하지만 나는 그때마다 반론을 한다. “아니, 이건 그런 문제가 아니에요. 나이를 먹는다든가 먹지 않는다든가 하는 문제가 아니라, 생일이라는 것은 당신에게 일 년에 딱 하나밖에 없는 정말로 특별한 날이니까 이건 좀 더 소중하게 여겨야지요. 그리고 유례를 찾기 힘든 그 공평함을 축복해야지요, 라고.”

비채   
최근작 :<외로워도 외롭지 않다>,<고양이를 버리다>,<소녀, 여자, 다른 사람들>등 총 267종
대표분야 :동물만화 7위 (브랜드 지수 17,761점), 반려동물 7위 (브랜드 지수 18,224점), 추리/미스터리소설 8위 (브랜드 지수 300,132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