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미리보기
  • 최저가 : -원 I 최고가 : -원
  • 재고 : 0부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종로점] 서가 단면도
(0)

한마디로 정의할 수 없는 이 시대 최고의 지식인 움베르토 에코의 장편소설. 거짓의 메커니즘, 뻔한 거짓말에 사람들이 속아 넘어가는 이유에 대해 오랫동안 탐구하며 권력의 거짓말에 대해서는 그 누구보다 날카로운 비판을 가해 온 움베르토 에코가 그러한 자신의 연구와 실천을 집약한 소설이다.

자신의 이익을 위해서라면 다른 이를 모함하는 것도, 문서를 날조하는 것도, 사람을 죽이는 것도 서슴지 않는 시모니니라는 인물을 내세워 19세기 유럽의 정치적 소용돌이 속에서 음모론이 어떻게 생산되고 퍼져 나가는지 그렸다. 이탈리아에서 출간 직후 65만 부가 팔렸고, 스페인어판은 초판만 200만 부를 인쇄하는 등 작품이 불러온 파장만큼이나 엄청난 베스트셀러가 되었다.

1830년 이탈리아 피에몬테 지방에서 태어난 시모네 시모니니. 그는 외로운 어린 시절을 편견으로 채우며 자라나 눈에 보이는 모든 것들을 증오하는 인물이다. 그는 유대인을, 예수회를, 프리메이슨을, 여자를 증오한다. 그가 사랑하는 것은 오로지 맛있는 음식들뿐. 어느 날 깨어난 그는 자기 자신이 누구인지 모른다는 것을 깨닫고 과거를 떠올리기 위해 일기를 쓰기 시작한다.

하루하루 지나감에 따라 할아버지의 유산을 가로챘다고 의심되는 공증인을 함정에 빠뜨리는 것을 시작으로 자신의 이익을 위해서라면 어떤 짓도 망설이지 않고 실행해 온 추악한 삶이 하나씩 재구성된다. 그리고 마침내 그는 자신을 기억상실에 빠뜨린 충격적인 사건에 다가가는데…

: 일기의 목록 또는 궁극의 소설
: 에코가 이 소설에서 절묘하게 구사하고 있는 위대한 트릭은 하나의 거짓 문서가 민족 대학살로 이어졌다는 더없이 으스스한 주제와 경쾌한 필치를 결합하는 것이다. 소설의 도처에서 접할 수 있는 그 가벼운 터치는 종종 우리에게 웃음을 준다.
『프라하의 묘지』의 핵심에는 인종차별주의의 해악에 관한 교훈뿐만 아니라, 특정 집단을 악마로 몰아 박해하는 메커니즘에 관한 교훈이 있다. 어찌 보면 무섭고 잔인한 소설이 될 수도 있었을 텐데, 그 온갖 어두운 면에도 불구하고, 독자들은 결국 에코가 가장 낙관적인 문학에 속해 있음을 느끼게 될 것이다.
리베라시옹 (프랑스 일간지)
: 여기에서 에코는 신문 연재소설이라는 사라진 문학 장르를 되살리고 원용하면서, 위선과 거짓에 바탕을 둔 사회, 숨어 있는 권력, 인종차별주의 등 우리 시대의 곪은 상처들을 건드린다.
움베르토 에코는 거대한 정치적 시나리오, 범죄, 살인자, 악마에 들린 섹시한 여자, 시니컬한 공갈범, 폭파 전문가 사이에서 매우 시사적이면서도 매우 위험한 주제를 다루고 있다.
리베라시옹 (프랑스 일간지)
: 『프라하의 묘지』에서 에코는 신문 연재소설이라는 사라진 문학 장르를 되살리고 원용하면서, 위선과 거짓에 바탕을 둔 사회, 숨어 있는 권력, 인종차별주의 등 우리 시대의 곪은 상처들을 건드린다.
: 위대한 문학들이 지녔던 불경하면서도 도발적인 정신을 부활시킨 소설.
르 몽드 (프랑스)
: 19세기의 파리와 토리노와 팔레르모를 오가며 이야기가 전개되는 이 소설에서는 모든 것이 사실이다. 움베르토 에코는 <세상에서 가장 혐오스러운 인물을 창조하고 싶었다>고 말하지만, 그는 너무나 재능이 많다. 실존 인물들의 초상 화첩 속에 삽입된 주인공 시모네 시모니니는 마치 진실의 오라에 휩싸인 듯 어느 모로 보나 실제로 존재했던 인물처럼 보인다.
라 레푸블리카
: 학술적이면서 대중적이며, 으스스하면서도 흥미진진하다. 첩보원들의 음모에 관한 이야기가 5백여 페이지에 걸쳐 물 흐르듯 전개되고 있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았다. 이 책은 고전이 될 것이다.
더 가디언(The Guardian)
: 에코의 위대한 미덕은 너무 무게를 잡지 않는 지식인이라는 것이다. 픽션이 그러하듯 인생은 하나의 경이로운 게임이다.
이 책을 추천한 다른 분들 : 
 - 중앙일보 2013년 1월 19일자 '책과 지식'
 - 동아일보 2013년 1월 19일자 새로나온 책
 -  조선일보 북스 2013년 1월 19일자
 - 한겨레 신문 2013년 1월 19일 잠깐 독서

1830년 이탈리아 피에몬테 지방에서 태어난 시모네 시모니니. 그는 외로운 어린 시절을 편견으로 채우며 자라나 눈에 보이는 모든 것들을 증오하는 인물이다. 그는 유대인을, 예수회를, 프리메이슨을, 여자를 증오한다. 그가 사랑하는 것은 오로지 맛있는 음식들뿐.
어느 날 깨어난 그는 자기 자신이 누구인지 모른다는 것을 깨닫고 과거를 떠올리기 위해 일기를 쓰기 시작한다. 하루하루 지나감에 따라 할아버지의 유산을 가로챘다고 의심되는 공증인을 함정에 빠뜨리는 것을 시작으로 자신의 이익을 위해서라면 어떤 짓도 망설이지 않고 실행해 온 추악한 삶이 하나씩 재구성된다. 가리발디의 의용군인 척 시칠리아 원정에 가담하여 공작을 하고, 프랑스로 옮겨 가서는 드레퓌스 사건의 문서를 위조하고, 탁실이란 희대의 사기꾼을 뒤에서 조종하는 등 정세에 따라 상황에 따라 끊임없이 입장을 바꾸며 거짓과 음모들을 날조해 내온 시모니니. 그리고 마침내 그는 자신을 기억상실에 빠뜨린 충격적인 사건에 다가가는데…….

최근작 :<세상의 바보들에게 웃으면서 화내는 방법>,<푸코의 진자 - 하>,<푸코의 진자 - 상> … 총 708종 (모두보기)
소개 :
최근작 :<드라큘라 - 하>,<드라큘라 - 상>,<드라큘라> … 총 156종 (모두보기)
소개 :

열린책들   
최근작 :<행성 2>,<행성 1>,<생태의 시대>등 총 816종
대표분야 :과학소설(SF) 1위 (브랜드 지수 825,158점), 고전 2위 (브랜드 지수 1,039,452점), 추리/미스터리소설 9위 (브랜드 지수 289,017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