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미리보기
  • 최저가 : 9,500원 I 최고가 : 9,600원
  • 재고 : 2부 I 도서 위치 : G39 [위에서부터 2번째칸]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종로점] 서가 단면도
(2)

현대 생물학의 새로운 지평을 연 세계적인 석학 리처드의 도킨스의 대표작이 2010년 전면개정판으로 다시 나왔다.

서울대 생명과학부의 홍영남 명예교수와 서울대 생명과학부에서 행동생태 및 진화를 연구하는 이상임 박사가 참여한 2010년 전면개정판은 내용의 정확성과 독자의 가독성을 모두 높였다. 전문 연구자뿐만 아니라 일반 독자에게도 내용이 잘 전달되도록 문장을 간결하고 적확하게 가다듬어, 도킨스의 사상과 주장이 쉽게 전해지게 했다.

또한 이번 전면개정판에는 도킨스 특유의 재기와 통찰력이 돋보이는, 상세하고 방대한 분량의 주석을 덧붙여 생물학 분야에 관심 있는 전문가와 일반인도 이 책을 깊이 이해할 수 있도록 도왔다. 또 독자들의 폭넓은 이해를 위해서 풍부한 참고문헌과, 주요 개념어를 쉽게 찾을 수 있도록 일목요연하게 정리된 찾아보기를 영어 원문과 함께 제공한다.

최재봉 (「한겨레」 문학전문기자)
: 인간과 세계와 우주에 관한 생각을 일거에 뒤집어 버리는 책은 위대하고 위험하다. <이기적 유전자>가 내게는 그런 책이었다. 신의 자리를 넘볼 정도로 기세등등한 인간이 한갓(!?) 유전자를 실어 나르는 ‘기계’에 지나지 않았다니! 씁쓸하면서도 어쩐지 통쾌해지는 주장이다.
최재천 (국립생태원 원장/ 이화여대 에코과학부 교수/ 생명다양성재단 대표)
: 삶에 대한 회의로 밤을 지새우는 젊음에게, 그리고 평생 삶에 대한 회의를 품고 살면서도 이렇다 할 답을 얻지 못한 지성에게 『이기적 유전자』를 권한다. 일단 붙들면 밤을 지새울 것이다.
허연 (시인, 매일경제 문화부 팀장)
: 인간은 유전자의 꼭두각시일까? 전 세계를 뒤흔든 문제작
조동근 (명지대 경제학과 교수, 바른사회시민회의 공동대표)
: 생물학으로 풀어쓴 자유경제학 생생 토크
이은희 (과학 커뮤니케이터, 하리하라 시리즈 저자)
: 진화론을 옹호하고 지적 설계론을 비판하다
: 독자를 천재처럼 느끼게 만드는 대중과학서이다.
: 인간과 생명이란 무엇인가?
: 유전자의 힘을 극복하는 인간
로버트 L. 트리버스 (럿거스대학교 교수)
: 도킨스는 생물학에 관한 해박한 지식에 더하여 독자들에게 풍요롭고 매혹적인 문헌의 재미까지 제공한다. 자신의 이론에 대한 열정과 명확하고도 핵심을 꿰뚫는 설명들은 읽는 이로 하여금 주어진 논의를 확장할 수 있게 한다.
윌리엄 D. 해밀턴 (『사이언스 저널』)
: 이 책은 거의 모든 사람들에게 읽혀져야 하며, 또한 모든 사람이 읽을 수 있다. 진화론의 새로운 국면이 매우 솜씨 있게 기술되어 있다. 최근 진화 사상 중에서 매우 난해하며 거의 수학적이라고도 할 수 있는 몇 개의 테마를 전문용어를 쓰지 않고 쉬운 언어로 표현한다고 하는, 일견 불가능하다고 생각할 수 있는 과제를 훌륭히 이루어 냈다.
피터 브라이언 메다워 (노벨상 수상자)
: 박식하고, 기지가 번뜩이며, 매우 잘 썼다. 훌륭하다.
이현우 (서평가,『로쟈의 인문학 서재』 저자)
: 신은 인간에게 책을 읽을 자유를 주셨다
: 우리 몸과 유전자에 경배를
이 책을 추천한 다른 분들 : 
 - 중앙일보(조인스닷컴) 2010년 8월 9일 새로 나온 책
 - 중앙일보(조인스닷컴) 2012년 02월 18일자
 - 조선일보 북스 2012년 11월 26일자

최근작 :<[큰글자책] 신, 만들어진 위험>,<매거진 G 2호 적의 적은 내 친구인가? : 네 편 혹은 내 편>,<리처드 도킨스의 영혼이 숨 쉬는 과학> … 총 284종 (모두보기)
소개 :진화생물학자.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과학 저술가다. 1976년 첫 책 《이기적 유전자》로 주목받기 시작했고, 2006년 《만들어진 신》을 통해 신이 존재하지 않음을 과학적 논증으로 증명하면서 과학계와 종교계에 뜨거운 논쟁을 몰고 왔다. 《신, 만들어진 위험》, 《신 없음의 과학》, 《현실, 그 가슴 뛰는 마법》 등을 썼다.
최근작 :<현대과학의 쟁점> … 총 28종 (모두보기)
소개 :서울대학교 식물학과를 졸업하고 독일 프라이부르크대학교에서 이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독일 뷔르츠부르크대학교 객원교수를 지냈으며, 현재 서울대학교 생명과학부 명예교수로 있다. 주요 역서로는 《이기적 유전자》, 《생명과학》, 《생물학》, 《생물물리학》, 《식물생리학》, 《확장된 표현형》 외 다수가 있다.
최근작 :<석주명 나비 박사> … 총 11종 (모두보기)
소개 :서울대학교 생물학과에서 〈까치의 번식 성공과 자손 성비의 연간 변이〉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2008년부터 2016년까지 서울대학교 정밀기계 공동 연구소에서 소속되어 기계공학자들과 공동연구를 하면서 연구의 지평을 넓혔다. 2016년부터는 DGIST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며 본인의 다양한 융합 연구 경험을 공유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인간의 그늘에서》, 《호랑이》, 《이기적 유전자》(공역) 등이 있다.

을유문화사   
최근작 :<나보코프의 러시아 문학 강의>,<열심히 하지 않습니다>,<김헌의 그리스 로마 신화>등 총 526종
대표분야 :과학 10위 (브랜드 지수 273,080점), 마케팅/브랜드 11위 (브랜드 지수 33,112점), 영화/드라마 12위 (브랜드 지수 16,173점)
추천도서 :<왜 다시 마키아벨리인가>
로마의 원수정만 다룬 『군주론』은 마키아벨리의 대표작이라 할 수 없다. 20세기가 그 책을 원했을 뿐이다. 로마 공화정 전반을 다룬 『리비우스 강연(로마사 논고)』이야말로 마키아벨리 사상의 진면목을 볼 수 있는 진짜 대표작이다. 『왜 다시 마키아벨리인가』는 법학자인 박홍규 교수가 『리비우스 강연』을 쉽게 풀어 주면서, 21세기 한국이 나아갈 방향과 길을 모색한 책이다. 그리고 지금 우리에게 꼭 필요한 책이다.

김경민 편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