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미리보기
  • 최저가 : -원 I 최고가 : -원
  • 재고 : 0부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종로점] 서가 단면도
(0)

역사 원동력을 과학적으로 분석한 《루시퍼 원리》와 ‘집단 선택주의’에 따라 인류의 진화를 설명한 《집단정신의 진화》로 과학계에 신선한 충격을 던진 바 있는 하워드 블룸이 자본주의의 진화를 과학적으로 분석한다. 블룸은 자본주의는 인류의 탄생 때부터 지금껏 진화해왔고, 앞으로도 진화할 것이라고 주장한다.

‘자본주의의 한계와 종말’이라는 주제에 대한 블룸의 명쾌한 대답이다. 그리고 자본주의를 움직이는 동력은 현금도, 시장도, 정치도 아닌 ‘인간의 감정’이라고 역설한다. 이것이 바로 현실이다. 다른 사람들의 열망과 욕구를 서로 연결시켜주려고 노력해야만 사회와 경제가 발전한다. 급격한 경기의 부침과 그로 인한 혼란 속에서 ‘야수’와 같은 기업가들이 세상에 기여해야 하는 바는 바로 이것이다. 자본주의라는 렌즈로 독특하게 바라본 인류의 역사를 방대하게 서술한 이 책은 자본주의 사회를 살아가는 현대인에게 일독할 가치가 있다.

리처드 브로디 (《마인드 바이러스》 저자, MS WORD 개발자)
: “하워드 블룸은 자본주의 거시경제이론을 망치로 때려 부순 뒤 산산조각이 난 조각들을 서구 문명의 역사로 재조립했다. 그가 새롭게 조립한 자본주의는 썩 괜찮아 보인다. 그동안 내가 자본주의에 대해 오해를 하고 있었나 보다. 앞으로 새로운 책을 집필할 때마다 이 책을 참고하게 될 것 같다.”



바바라 애니스 (하버드대 여성 리더십 위원, 바버라애니스앤어소시에이츠 CEO)
: “책장을 넘길 때마다 ‘아하’ 하는 감탄사가 절로 나온다. 모든 사람들이 필요로 하고 갈망하는 것들이 책속에 그대로 담겨 있다.”

노바 스피백 (트와인닷컴 CEO)
: “마치 롤러코스터를 타고 자본주의의 미래 세계를 여행한 듯한 기분이다. 역사학, 생물학, 마케팅, 경제학, 경영학의 경계를 넘나들며 독자들을 변화무쌍한 모험의 세계로 안내할 수 있는 사람은 내가 알기로 하워드 블룸밖에 없다.”


최근작 :<천재 자본주의 vs 야수 자본주의>,<집단 정신의 진화>,<루시퍼 원리> … 총 26종 (모두보기)
소개 :
최근작 :<한 권으로 읽는 비즈니스 명저 100>,<나는 도서관에서 교양을 읽는다>,<김민주의 트렌드로 읽는 세계사> … 총 116종 (모두보기)
소개 :서울대학교와 미국 시카고대학교에서 경제학을 전공했고, 한국은행, SK그룹을 거쳐 컨설팅사 리드앤리더 대표로 있다. 지은 책으로 《나는 도서관에서 교양을 읽는다》 《50개의 키워드로 읽는 북유럽 이야기》 《김민주의 트렌드로 읽는 세계사》, 옮긴 책으로는 《깨진 유리창 법칙》 《클라우스 슈밥의 제4차 산업혁명 THE NEXT》 《빌 캠벨, 실리콘밸리의 위대한 코치》 《빌 게이츠, 기후재앙을 피하는 법》 등이 있다.
최근작 :<시티노믹스> … 총 32종 (모두보기)
소개 :이대 불문과와 한국외대 동시통역대학원 영불과를 졸업한 후 동시통역사로 일했다. 캐나다 몬트리올대 번역학 박사과정에서 수학한 이후에는 경제서 번역에 주력하고 있다. 역서로는 《천재 자본주의 vs 야수 자본주의》, 《폴트 라인》, 《은밀한 갤러리》, 《지식의 공유》, 《트래픽》, 《지식경제학 미스터리》 등 다수가 있으며, 저서로는 김민주 대표와 함께 쓴 《시티노믹스》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