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미리보기
  • 최저가 : -원 I 최고가 : -원
  • 재고 : 0부
쇼핑 리스트 담기  출력하기
  • - 중고 매장 상품은 온라인으로 구매가 불가능 합니다.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종로점] 서가 단면도
(0)

소설가 김영하의 에세이. 김영하가 1년 동안 머물 예정으로 캐나다로 향하기 전인 2008년 5월, 아내와 함께 찾은 시칠리아에서 쓴 글들을 담았다. 여행기라는 형식을 취하고 있지만, 이 책 속의 글들은 지금까지 그 어디에서도 보여준 적이 없는 인간 김영하의 진솔한 면을 잘 드러내고 있다.

이탈리아 철도 파업과 철도 시스템 때문에 어렵사리 도착한 시칠리아는 김영하에게 많은 것을 선물해주었다. 그곳에는 그가 어릴 적부터 상상해온 이탈리의 원형이 있었다. 신전과 극장, 뜨거운 햇살과 푸른 바다, 무뚝뚝하지만 정이 많은 사람들, 신화와 전설, 그리고 마음 속에 어린 예술가를 키우던 '김영하'가 거기 있었다.

삶의 정점에서 스스로 내려선 뒤 향한 시칠리아는 작가에게 낭만적인 여행지가 아니라 내면을 투사한 판타지적 장소이면서 동시에 현실로 거듭난다. 김영하는 유유자적 공간을 누비며 시칠리아의 일상에 깊숙이 침투한다. 그리고 시칠리아의 문화와 유적을 향해 걸음을 옮기는 대신 자신의 내면 깊숙한 곳으로 향한다.

정착하지 않음에서 오는 불안과 얽매이지 않음에서 오는 자유로움이 묘하게 교차되는 가운데 진정 내가 서 있어야 하는 곳이 어디인지, 가지는 것보다 잃지 않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그리고 삶의 공허함이 찾아오는 것은 부족할 때보다 많이 가졌을 때 찾아오는 것이 아닌지 생각하게 하는 글들이 담겨 있다.

내 안의 어린 예술가는 어디로?
첫 만남
소프레소, 에소프레소
리파리
리파리 스쿠터 일주
리파리 떠나던 날
향수
메두사의 바다, 대부의 땅
아케돌치 해변의 사자
천공의 성, 에리체
빛이 작살처럼 내리꽂힌다는 것은
메멘토 모리, 카르페 디엠
신저
죽은 신들의 사회
Memory Lost

이 책을 추천한 다른 분들 : 
 - 한겨레 신문 2009년 1월 16일자

수상 :2018년 오영수문학상, 2015년 김유정문학상, 2012년 이상문학상, 2007년 만해문학상, 2004년 동인문학상, 2004년 이산문학상, 2004년 황순원문학상, 1999년 현대문학상, 1996년 문학동네 작가상
최근작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는 아무도>,<김영하 소설 결정판 박스 세트 1차분 - 전6권>,<오빠가 돌아왔다> … 총 108종 (모두보기)
인터뷰 :영원히 쓰고 싶은 소설, <검은 꽃> - 2003.08.19
소개 :

랜덤하우스코리아   
최근작 :<월요일의 그녀에게>,<스카페타>,<2014 세계업계지도>등 총 494종
대표분야 :경제학/경제일반 7위 (브랜드 지수 177,687점), 성공 13위 (브랜드 지수 295,666점), 추리/미스터리소설 16위 (브랜드 지수 112,601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