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미리보기
  • 최저가 : -원 I 최고가 : -원
  • 재고 : 0부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종로점] 서가 단면도
(0)

“에너지는 질량과 빛의 속도의 제곱을 곱한 것과 같다.” 세상에서 가장 유명하고 아름다운 방정식 E=mc². 1905년, 이제 막 20세기가 시작했을 때, 스물여섯 살 무명 과학자였던 아인슈타인의 머릿속에 떠오른 이 짤막한 방정식이 어떻게 세계를 뒤흔들게 되었을까? E=mc²은 수십 년의 시간 동안 여러 과학자의 손을 거쳐 인류 역사를 송두리째 바꾼 가장 유명한 방정식이 된다.

금세기 최고의 과학저널리스트 데이비드 보더니스는 상대성 이론의 해설서나 아인슈타인의 전기를 쓰는 대신 이 방정식의 일생을 따라가는 특별한 이야기를 선보인다. E 에너지, = 등호, m 질량, c 빛의 속도, ² 제곱에 담긴 의미와 유래를 하나하나 추리소설처럼 추적한다. 그리고 아인슈타인을 비롯한 수많은 과학자들의 놀라운 과학적 발견과 그들의 열정, 사랑, 복수로 뒤섞인 일생을 촘촘하게 복원하고, 제2차 세계대전 속 원폭의 비극을 생생하게 묘사한다.

또한 태양의 따뜻함과 블랙홀의 깊은 어둠, 영화관 비상구 표시등과 같은 재미있는 과학 상식까지 알려주며 흥미를 더한다. 지난 10년간 전 세계 교사들이 입을 모아 추천한 책이자 교양 과학서의 고전이 된 《E=mc²》은 과학의 기초를 잡아주는 동시에 과학사의 가장 흥미로운 순간을 집중 조명한다.

빌 브라이슨 (《거의 모든 것의 역사》, 《나를 부르는 숲》 저자)
: 복잡하고 어려운 과학을 매혹적으로 풀어내는 데는 데이비드 보더니스를 당할 사람이 없다.
라이브러리 저널
: 보더니스는 어떤 주제든 삶과 바로 접목시키는 재능을 가졌다.
워싱턴 포스트
: 명쾌한 동시에 스릴이 넘친다. 이 책은 최고의 과학저널리즘 중 하나다.
: 수학이나 물리학이라면 겁에 질리는 사람들도 이 눈부신 책에는 매료되고 만다.
: ‘모든 것을 바꾼 방정식’을 모두가 알고 있기는 하지만, 흐릿하고 추상적으로 알고 있을 뿐이다. 그러나 데이비드 보더니스는 그 방정식을 명확하게 그려냈다.
이 책을 추천한 다른 분들 : 
 - 한겨레 신문 2014년 8월 11일자 출판 새책

수상 :2006년 론 플랑 과학상 Rhone Poulenc Science Books Prize
최근작 :<페어 플레이어>,<아인슈타인 일생 최대의 실수>,<일렉트릭 유니버스> … 총 80종 (모두보기)
소개 :
최근작 :<엉뚱하고 우습고 황당하고 짜릿한 과학 이야기> … 총 48종 (모두보기)
소개 :연세대학교 물리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물리학을 전공했다. 주로 과학 분야의 책을 번역하고 있다. 번역서로 《1 더하기 1은 2인가》 《엔리코 페르미, 모든 것을 알았던 마지막 사람》 《E=mc2》 《파인만 씨, 농담도 잘하시네!》 등이 있다.

웅진지식하우스   
최근작 :<혼자 사는 사람들을 위한 주거 실험>,<그때 이렇게 말했더라면>,<기억의 뇌과학>등 총 279종
대표분야 :철학 일반 1위 (브랜드 지수 231,911점), 심리학/정신분석학 2위 (브랜드 지수 400,286점), 경제학/경제일반 5위 (브랜드 지수 288,767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