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 최저가 : -원 I 최고가 : -원
  • 재고 : 0부
쇼핑 리스트 담기  출력하기
  • - 중고 매장 상품은 온라인으로 구매가 불가능 합니다.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종로점] 서가 단면도
(0)

현대음악이라고 하면 왠지 난해하고 쉽게 다가가기 힘든 난공불락의 요새와 같이 느껴지는 이들이 많을 것이다. 음악사서적에 등장하는 20세기를 대표하는 여러 작품들, 들어보고 싶다는 호기심은 있으나, 무작정 덤벼들만한 용기가 없었던 여러분들에게 멋진 가이드 한 사람을 소개한다. 바로 베를린 필하모닉의 수장 사이먼 래틀이다. ‘Leaving Home’ 시리즈는 래틀이 과거 버밍엄 심포니의 상임지휘자를 맡던 시절에 제작된 음악교육용 영상물이다. 시리즈의 두 번째 편인 본 영상물에서는 음악의 3요소 중에서 현대음악에서 한층 더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는 ‘리듬’을 집중적으로 다루고 있다. 리듬 꼴의 혁명적인 사고전환을 가져온 문제작인 스트라빈스키의 ‘봄의 제전’을 필두로, 바레즈의 'Ionisation', 리게티의 'Atmospheres', 라이히의 ‘나무를 위한 음악’, 불레즈의 ‘브루노 마데르?! じ? 추모하는 전례’, 메시앙의 ‘튀랑갈리아 교향곡’, 말러의 ‘대지의 노래’, 난카로우의 ‘피아노 롤’ 등의 문제작들이 흥미롭게 다루어진다. 특히 안느 소피 폰 오토가 노래하는 ‘대지의 노래’와 메시앙의 처제이자 최고의 옹데 마르테노 연주자였던 장느 로리오의 생전 모습을 담은 ‘튀랑갈리아교향곡’은 귀한 경험이 될 것이다.
보너스 오디오 트랙 - 메시앙 튀랑갈리아 교향곡

Disc - 1 장

상영시간 - 50분
자막 - D GB
더빙 - F IT JP SP
화면비율 - 4:3
오디오 - PCM Stereo, NTSC
지역코드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