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미리보기
  • 최저가 : 6,200원 I 최고가 : 6,200원
  • 재고 : 1부 I 도서 위치 : A51 [위에서부터 5번째칸]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종로점] 서가 단면도
(1)

스토리콜렉터 시리즈. 2013년 독일에서 엄청난 사랑을 받으며 슈피겔 베스트셀러, 아마존 독일 28주 베스트셀러, 연간 베스트셀러에 이름을 올린 아르노 슈트로벨의 장편소설. '관에 갇히는 꿈을 꾸는 여자'라는 독특한 소재에서 출발해 초고속으로 독자를 심리적 서스펜스의 세계로 데려가는 걸출한 스릴러다.

소설은 신경쇠약 직전의 여자, 에바로부터 출발한다. 모종의 이유로 평생을 불안과 무력감에 시달려온 에바의 몸과 마음은 요즘 들어 더욱 피폐해져만 간다. 매일 밤 관에 갇히기 때문이다. 그녀의 몸에 꼭 맞게 제작된 사방 몇 센티미터의 완벽한 어둠, 그 속에서 탈출하기 위해 필사적으로 발버둥을 치다가 정신을 잃으면 다음 순간 침대에서 눈을 뜬다. 끔찍하게 생생한 악몽이다. 안도의 한숨을 내쉬는 것도 잠시, 온몸에는 상처와 멍이 가득하다. '어떻게 된 거지? 자면서 발버둥을 쳤나? 몽유병인가? 내가 드디어 미친 걸까?'

그즈음 도시는 여자들을 관에 넣어 생매장하는 살인마 이야기로 떠들썩하다. 에바는 그 희생자 중 하나가 자신의 이복 여동생 잉에라는 사실을 알게 된다. 그리고 범인의 살인 수법이 자신의 꿈과 닮아 있다는 사실도. 범인은 살인을 저지를 때마다 경찰에게 쪽지를 보내 관이 묻힌 위치를 알린다. "모든 고통은 고통을 받아들임으로써 끝난다"라는 의미심장한 문구와 함께.

공격성 문제가 있는 강력계 경감 베른트와 똑 부러진 성격의 경위 유타는 팀을 이뤄 '관 살인 사건'을 수사하기 시작하지만, 에바와 잉에 주변의 모든 인물이 용의자로 보인다. 막대한 재산을 물려받게 되는 잉에의 남편, 회사 경영권을 노리는 두 사람의 친구, 에바가 납치되던 날 함께 있었던 정신과 의사, 어릴 때 죽은 것으로 알려져 있는 에바의 남동생, 그리고 브리타까지. 범인은 왜 여자들을 죽이는 걸까? 게다가 왜 하필 '관'에 넣어서?

: 심리 스릴러의 거장 아르노 슈트로벨, 독자의 신경을 유린하다!
: 고독과 무력감, 불안의 거장이 돌아왔다.
: 독일 독자들이 직접 뽑은 2013 최고의 스릴러.
: 긴장, 원초적 공포, 그리고 엄청난 속도감. 그는 우리의 기대를 정확히 충족시킨다.
: 첫 장을 넘기자마자 독자를 꽉 붙드는 이야기.
: ciao.de 선정 역대 최고 스릴러 TOP 10.

최근작 :<관>,<스크립트> … 총 75종 (모두보기)
소개 :
최근작 : … 총 130종 (모두보기)
소개 :한양대학교 사학과를 졸업하고, 독일 튀빙엔 대학교에서 고대 역사 및 고전 문헌학을 전공했다. 지금은 독일어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커피우유와 소보로빵》《늑대를 지키는 밤》《데미안》《기숙 학교 아이들》《야외 수영장》 등이 있다.

북로드   
최근작 :<글래스 호텔>,<83년째 농담 중인 고가티 할머니>,<악의 심장>등 총 131종
대표분야 :추리/미스터리소설 10위 (브랜드 지수 280,071점), 일본소설 24위 (브랜드 지수 65,637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