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복주머니 방수파우치(랜덤) + 비비드 버킷백(랜덤, 대상도서 2권 이상)
  • 정가
    13,800원
  • 판매가
    12,420원 (10%, 1,380원 할인)
  • 전자책
    7,560원
  • 배송료
    무료
  • 수령예상일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7월 21일 출고  
    최근 1주 90.7%
    (중구 중림동 기준) 지역변경
Sales Point : 807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신한, 현대(7.16부터~)
    * 2~5개월 무이자 : 국민
    * 2~3개월 무이자 : 하나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수량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주간 편집 회의
주간 편집 회의
"몰락한 세계에서 셰익스피어를 공연한다는 것"
어느 겨울밤, 한 위대한 배우가 셰익스피어를 연기하는 도중에 무대 위에서 심장마비로 사망한다. 그리고 그날은 전세계 인구의 대부분을 죽음으로 내몬 독감 바이러스가 퍼지기 시작한 날이기도 하다. 이후 세계의 문명은 화석 연료를 사용하기 이전으로 퇴보했다. 대유행이 발생한 지 20여 년이 지난 뒤, 비행기가 하늘을 날던 시절을 기억하는 사람들과 그런 물건이 정말로 하늘을 날았다고 믿을 수 없는 젊고 어린 사람들이 적당히 뒤섞인 그 세계 속을 한 극단이 유랑하고 있다. 짐마차 안에 의상과 무대 배경에 쓰일 소품들과 온갖 악기들을 싣고 '한여름밤의 꿈'과 '리어 왕'의 대사를 외우며 걷는 이들이다. 방랑이 언제나 즐겁다고는 할 수 없고, 오히려 위험하거나 힘들 때가 더 많다. 그러나 공연을 할 때만큼은 이 극단에 속한 이들의 삶은 빛나는 것럼 보인다.

작가는 몇 가지의 매개물을 통해 대유행 이전의 세계와 이후의 세계를 교차해 보여줌으로써 이 세계가 무엇을 잃었고 또 얻게 되었는지를 보여준다. 멸망에 가까운 재앙은 '이전'과 '이후'의 세계를 완전히 분리해버렸지만, 한정판 그래픽노블과 같은 작은 매개물들이 이 두 세계의 분리된 사연들을 하나로 엮어준다. 이 점이 <스테이션 일레븐>을 돋보이게 한다. 대재앙 이후의 세계를 다룬 작품들 중에서 이렇게 과거와 미래의 삶을 덧대어 인간이 어떤 조건 하에서건 계속 꿈꾸며 살아가고 있다고 말하는 작품은 만나기 어렵다. 문명이 급격히 뒤로 밀려나고 치안이 엉망이 되어버린 세계 속에서도, 꿈과 예술은 과거의 유산인 동시에 미래에 대한 희망으로서 여전히 남아 있다. 셰익스피어의 대사들은 밤이 되면 완전히 어두워지는 이 세계를 작은 횃불처럼 밝힌다. <스테이션 일레븐>은 이렇듯 애수와 희망을 독창적으로 조합한 아름다운 소설이다. 환한 낮의 그늘가에서, 달이 아주 밝은 날의 하늘 아래서 읽으면 좋은 기억으로 오래도록 남을 것이다.
- 소설 MD 최원호 (2016.07.15)
시리즈
시리즈
스토리콜렉터 (총 78권 모두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