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알라딘->도서관 사서]으로 이동
기프티북
모바일상품권
전자책캐시
알라딘 트위터
알라딘 페이스북
알라딘 인스타그램
꿈꾸는 책들의 미로
발터 뫼어스 (지은이), 전은경 (옮긴이) | 문학동네 | 2015-09-15 | 원제 Das Labyrinth der Traumenden Bucher (2011년)
URL
정가16,800원
판매가15,120원 (10%, 1,680원 할인) | 무이자 할부?
마일리지
840점(5%) + 멤버십(3~1%) + 5만원이상 구매시 2,000점?

세액절감액690원 (도서구입비 소득공제 대상 및 조건 충족 시)

추가혜택 카드/간편결제 할인
무이자할부 안내 닫기
  • * 2~6개월 무이자 : KB국민, NH농협, 비씨, 하나(외환), 씨티, 롯데
    * 2~5개월 무이자 : 현대, 신한, 삼성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시럽페이,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이 책의 전자책 : 11,800원 전자책보기
양장본 | 496쪽 | 152*225mm | 800g | ISBN : 9788954637589
배송료무료 ?
수령예상일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내일 수령 가능 

92.4% 최근 1주 확률
(서울 중구 중림동 지역변경)
주문수량

 

기프티북 보내기 닫기
 
9.7
  • Sales Point : 3,136

로딩중...

"사랑스러운 속편"
<꿈꾸는 책들의 도시>는 무척 재미난 책이었다. 온갖 신기한 생물들과 그보다 더 신기한 물건들이 끝없이 등장하고, 그 모든 소재들이 신기한 공간들 속에서 재미난 모양으로 배열되었다. 사실 독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할만한 사물과 사건을 끊임없이 내놓는 건 무척 어려운 일이다. 우선 신기하다고 내놓은 게 사실은 별반 신기하지 않은 경우가 많은 데다가, 한두 가지 설정이 먹힌다고 해서 나머지 설정들도 다 성공하라는 법이 없기 때문이다. 작가는 끊임없이 신기한 것들을 발견하고 묘사하면서 동시에 그것들을 효과적으로 배치해야 한다. 말하자면 성공적인 판타지 우화 소설이란 아름다운 앤티크 상점 같은 것이다. 처음 보는 신기한 것들을 매입하는 안목과 그것들을 손님의 동선에 따라 효과적으로 배치하는 기술이 필요하다. 당연히 세상의 모든 앤티크 상점이 아름답지는 않다. 아름답다고 해도 등급이 있다. 그리고 <꿈꾸는 책들의 도시>는 최상급의 멋진 가게였다.

전작에서 온갖 난장판 끝에 불타버린 부흐하임으로 이백 년만에 돌아온 멋쟁이(?) 작가 힐데군스트 폰 미텐메츠는 도시의 새로운 모습에 놀란다. 인식론적인 함정이 있는 연극, 도시 지하에 있는 책의 바다가 보여주는 또다른 생태계, 전작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이상한 미로... 이 새롭고 신기한 보물들을 헤치며 상자 속을 행진하는 우스꽝스러운 친구들. <꿈꾸는 책들의 미로>는 사랑스러운 속편이다. 재밌는 발상들에 비해 스토리가 허전하긴 하지만, 꼭 최고가 아니더라도 사랑스러울 수는 있는 법이다. 특히나 전작을 좋아했던 이들에게는.
- 소설 MD 최원호 (2015.09.18)

신간 알리미 신청

이주의 사은품 추첨 증정

나라는 이상한 나라

마음이 따뜻해지는 미니 손난로

아무튼, 비건

비건 스페셜 표지 노트

츄팝의 DIY 슬라임 카페

슬라임 키트 + 츄팝 마그네틱 북마크

시애라의 인형옷 아틀리에

모쿠바 실크리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