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별도 없는 한밤에
아웃사이더 부채/보틀(택1) + 한줄평 추첨 적립금
  • 정가
    15,000원
  • 판매가
    13,500원 (10%, 1,500원 할인)
  • 전자책
    10,500원
  • 배송료
    무료
  • 수령예상일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오늘(17~21시) 수령 
    최근 1주 88.6%
    (중구 중림동 기준) 지역변경
영미 주간 38위, 종합 top100 9주|
Sales Point : 2,807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현대, 하나(10.16부터~ )
    * 2~5개월 무이자 : 국민
    * 2~3개월 무이자 : 하나( ~10.15 까지)
    * 2~7개월 무이자 : 신한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본 행사는 카드사 사정에 따라 변경 또는 중단될 수 있습니다.
  • 수량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주간 편집 회의
주간 편집 회의
"당신을 닮은 사람"
종종 스티븐 킹은 초자연적인 공포나 미치광이 살인마를 등장시킨 와중에도 공포에 천착하지 않는 모습을 보인다. 그때 킹이 집중하는 곳은 바로 등장인물의 내면이다. 그가 삐뚤어진 인간이면 분명히 대가를 치를 것(공포의 일부가 되거나 잡아먹힐 것)이고, 미친 듯한 두려움을 선한 의지로 극복한다면 (비록 그 과정에서 많은 것들을 잃어버리더라도) 분명 소중한 무언가를 얻게 될 것이다. 이런 식으로 호러 장치를 보조적으만 이용할 때의 스티븐 킹이 써낸 이야기들은 대부분 무척 단순한 구조를 갖고 있다. 그냥 스토리만 대충 소개해서는 정말로 시시한 이야기처럼 보일 것이다.

<별도 없는 한밤에>에 실린 세 편의 중편과 한 편의 단편 역시 스티븐 킹이 공포를 보조적으로 사용한 사례에 속한다. 공포를 유발하는 요소들은 등장인물의 내면묘사에 위기를 일으키기 위한 도구로 이용될 뿐이다. 그럼 안 무섭냐, 꼭 그렇지는 않다. 좀 무섭거나 오싹하는 데가 있다. 그럼 반전이 있다거나 그에 상응하는 촘촘한 스토리라인에 사로잡히게 되느냐. 아니 그쪽은 아예 번지를 잘못 찾아오신 경우다. 그러니까 <별도 없는 한밤에>는 이렇게 읽는 쪽이 가장 재미있다. 멍하게 살아가는 우리의 엉성한 일상과 닮은 모습을 가진 이들이 어느 날 특별하고도 돌이킬 수 없는 어둠을 발견하게 되고, 당황하고 두려워하다 선택을 하기에 이르는 과정을 팔짱 끼고 바라보는 것이다. 스티븐 킹은 인물의 내면에 가하는 압력의 세기와 방향을 조절하며 그를 악몽으로 밀어넣고 그 위에 지옥에서 빌려온 듯한 유머와 쓸쓸한 정경 묘사를 끼얹어 독자들에게 선사한다. 간단히 말하자면 이 소설집은 잘 쓰여진 드라마다. 다만 완전범죄와 악령과 연쇄살인범 등등이 나올 뿐이다. 독자들은 여기 등장하는 어떤 주인공도 감탄하면서 바라볼 수 없다. 우리와 너무 닮아있기 때문이다. 킹은 독자들에게 묻는 듯하다. 그래, 어땠어? 당신이라면 어때? 잘 할 수 있겠어? 아, 내가 그 상황이었다면 말이죠...
- 소설 MD 최원호 (2015.09.11)
시리즈
시리즈
밀리언셀러 클럽 (총 139권 모두보기)